‘추억의 7080충장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가 해마다 선정하는 문화관광축제 최우수 축제로 선정됐다.

광산 ’우리밀축제’는 유망축제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각각 국비(관광진흥기금) 2억5000만원과 900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문체관광부는 ‘2015년 ‘문화관광축제’로 대표축제 2개, 최우수축제 9개, 우수축제 10개, 유망축제 23개

등 44개 축제를 선정했다.

 

광주는 서울을 제외한 7대 특․광역시 중 가장 높은 등급인 최우수축제와 함께 광산 ‘우리밀 축제’가

새로 유망축제로 선정돼 유일하게 2개 축제가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추억의 7080충장축제’는 지난해에 이어 최우수축제로 선정되면서 2015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개관과 함께 대한민국의 대표 길거리 축제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밀 축제’는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독특한 자연환경과 함께 도농교류의 장으로, 최근 각광받는

가족형, 체험형 축제로 발전 가능성이 크다.

 

시 관계자는 “두 축제가 광주를 대표하는 축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육성․지원할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억의 7080충장축제는 광주의 대표 축제입니다. 


2004년 광주의 정체성이 녹아있는 축제를 개발하여 각종 문화공간 조성 사업을 통해 

도심을 재생하고 육성하기 위해서 시작되었습니다.







추억을 테마로 하여 충장로와 금남로 일대 길거리에서 다양한 공연이 펼쳐지는 축제로 

길거리 종합문화예술축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2014 국가지정 대한민국 최우수축제이기도한 충장축제는 해가 거듭 될수록 그 명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







1980년대 말까지만해도 충장로와 금남로가 있는 광주광역시 동구는 정치, 행정, 금융, 

언론의 중심지로 호남 최대의 번화가로 명성을 누렸었는데요.


1990년대부터 시작된 외곽지역 대규모 택지개발로 인하여 도심공동화 현상이 점차 심화

되었고, 시청 이전과 전남도청 이전으로 도심공동화가 더욱 가속화되었습니다.







하지만 충장축제 기간에는 이런 일이 있어나 싶을 정도로 유동인구로 저를 놀라게 했습니다.


추억의 테마거리로 마련된 거리에는 사람들로 인산인해였는데요.

특히 추억의 사진관은 줄을 서서 들어갈 정도로 사람이 많았습니다.







그 중에서도 충장축제의 꽃은 거리퍼레이드라고 할 수 있는데요. 

거리퍼레이드는 100개팀 10,000여명이 참여하여 스토리가 있는 구성으로, 애드벌룬 구조물

을 활용하여 참여자들의 입체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줌으로써 행진 모습, 규모와 내용면에서 

특히 멋진 장관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거리퍼레이드를 기다리는 사람을 뒤로 충장로에서 금남로 가는 길에는 거리의 화가들이 

줄지어 있었습니다.


시민들은 축제 분위기를 즐기며, 각자의 즐거움을 찾고 있었습니다.

10월의 어느 멋진 날의 거리 축제를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이 아름다웠습니다.







금남공원에서도 역시 다양한 행사가 펼쳐지고 있었습니다.

무대에서는 마술공연이 펼쳐지고, 공원에서는 사생대회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공원 들어가는 입구에는 시민들의 소원을 적어서 전시하는 소원을 말해봐 코너도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드디어 시작된 거리퍼레이드입니다.

오토바이 행렬을 시작으로 다양한 복장을 한 팀들의 퍼레이드가 이루어졌습니다.

어린 아이부터 노령의 어르신들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어울리는 퍼레이드라 보기가 좋았습니다. 







광주 지역 이외의 다른 지방의 퍼레이드도 있었습니다. 

국내 이외의 국외팀들의 퍼레이드도 멋졌답니다 ^^

이 퍼레이드는 토요일인 11일 오후 3시 30분부터 다시 한번 이루어지니 못 보신 분들은 

토요일에 다시 한번 충장로를 찾아주세요!







퍼레이드 중반에는 이동식 콘서트장도 눈에 띄였습니다.


70년대와 80년대를 테마로 해서인지 그 시대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공연을 

퍼레이드 중에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충장로와 금남로가 이전의 명성을 다시 되찾을 수 있길 바라며, 

추억의 7080충장축제는 12일(일)까지 계속됩니다 ^^









주소 : 광주광역시 동구 충장로, 금남로, 예술의 거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일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광역시 동구 서남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10회 추억의7080충장축제 마지막날 금남로, 충장로 일원에서는 많은 공연들이 줄을 이었다.

오늘을 끝으로 추억여행은 막을 내리고 내일 부터는 새로운 일상으로 복귀하여 또 열심히 내년을 준비하면서 아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옛날 조흥은행 앞무대에서는 어르신들의 향수어린 공연이 열리고 있으며 광주극장 옆 테마거리 골목에서는 복싱경기가 한창이었다. 금남로 2가무대에서는 추억의 보리밥 만들기 행사와 무등산 높이의 1187명분의 보리밥 나눔행사가 있었고. 금남로 1가무대에서는 OB골든라거 공연과함께 배우싸인회가 있었으며 푸짐한 선물도 줬다. 금남로 메인무대에서는 각 자치구별 경연대회가 끝나고 시상식을 끝으로 행사일정은 마치고 저녁 참여가수들의 공연을 끝으로 대장정의 막을 내리게 된다.

                                                                                  촬영편집  최종환(광주광역시 블로그기자)

 

    추억의 보리밥 만들기 나눔의행사에서는 200명이 참가하여 시식회를 가졌다.~~~상~~~하

     시식회가 끝나고 별도 무등산 높이의 수 1187명분의 보리밥 나눔행사가 이어졌다.~~~상

     금남공원 무대에서는 이지역 가수들의 열띈 공연이 이어졌다.~~~상~~~하

 

   동구의 유명세를 타고있는 어머니의 신명나는 한판이 선보이고 있다.~~~상

 

      태극기를 파시는분도 축제기간에 한목 단단히 하고 있다.~~~상

     어린꼬마들의 귀여운 율동으로 관중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상~~~하

 

    인두를 가지고 인물화를 그리시는 분한태 제모습도 그려달라는 부탁을 드려 포즈를 취하고있다.~~상

    수묵화로 인물을 그리시는 분이 아이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상

     추억의 솜사탕 세월만큼이나 가격도 올라 2천원이라고 한다.~~~상

    그림을 멋있게 그리시는 분이계서서 앵글에 담았다.~~~~상

    충장파출소 앞에서는 이색적인 행사로 착한운전 서약서를 받고있다. 나도서약서에 서명하였다.~~~상

    광주극장 옆 테마거리 골목에서는 다양한 행사가 열리고 있었다.~~~~상~~~하

 

    가설무대에서는 복싱 시범경기가 있었다.~~~~상

    조흥은행 무대에서는 어르신들의 향수어린 공연이 이어지고 있었다.~~~~상

        충장로 가계에서는 축제기간동안에는 40%로 세일까지 한다는 표어도 있다.~~~상

   OB케릭터와 함께 즐거운 행사가 펼쳐지고 있다.~~~~상

    OB골든라거와 함께 장혁팬싸인회도 있었으며 멋진 공연이 함께하고 있다.~~~~상

    충장로 우체국 앞 무대에서는 추억의 7080음악과함께 신나는 율동으로 관중을 매료시키고 있다.상~~하

 

 

 

신고
Posted by 최종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년 10월 9일 제10회 7080충장축제가 막을 올렸다.

금년에 10회째를 맞는 충장축제는 거리축제로는 국내에서 가장 큰 축제이며 세계인이 함께하는 축제로써

자리매김하고 있다. 10월 9일부터 13일까지 5일동안에 걸쳐 금남로 충장로 일대에서 펼쳐지는 무대별 일정을 보면 다음과 같다.

○ 문화전당 특설무대

○ 광주우체국 무대

○ 금 남 로 1 무대

○ 금 남 로 2 무대

○ 예술의 거리 무대

○ 금남로 공 원 무대

○ 구) 조흥은행 무대

○ 구) 아카데미극장무대

○ 타자치단체 문화교류 공연

○ 주민자치센터 경연대회

○ 창작공연 경연대회

○ 거리퍼레이드/ 페스티벌

7080충장축제는 명실상부한 세계적인대회로 부상하고 있으며 아시아문화중심도시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게 될 기대를 안고 있다. 오늘 개막퍼레이드에는 60여개팀이 참가한 가운데 금남로를 깍매운 인파와 함께 축하의 함성이 하늘을 찔렀다. 행사는 13일까지 계속된다.

                                                                             촬영편집  최종환(광주광역시 블로그기자)

 

 

 

 

 

 

 

 

 

 

 

 

 

 

 

 

 

 

 

 

 

 

 

 

 

신고
Posted by 최종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