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로는 그 이름대로 차가운 이슬이라는 뜻인데요.

24절기 가운데 17번째 절기로 찬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시기라는 뜻의 절기입니다.


한로는 양력 10월 8~9일 무렵이 입기일이며, 음력으로는 9월의 절기입니다. 






한로에는 공기가 차츰 선선해짐에 따라 이슬이 찬 공기를 만나 서리로 변하기 직전의 

시기입니다.


한로즈음은 찬이슬이 맺힐 시기여서 기온이 내려갑니다. 







농촌은 기온이 더 내려가기 전에 추수를 끝내야 하므로 오곡백과를 수확하기 위해 타작이 

한창인 때입니다.


한로는 여름철의 꽃보다 아름다운 가을 단풍이 짙어지고, 제비 같은 여름새와 기러기 같은 

겨울새가 교체되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한로는 중앙절과 비슷한 시기에 드는 때가 많아서 중앙절 풍속인 머리에 수유를 꽂거나, 

높은 데 올라가 고향을 바라본다든지 하는 내용이 한시에 자주 나타났습니다. 


높은 산에 올라가 머리에 수유를 꽂으면 잡귀를 쫓을 수 있다고 믿는데, 이는 수유열매가 

붉은 자줏빛이기 때문에 벽사력을 가지고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전통 농경사회에서 자연 현상에 의한 기후의 변화는 매년 농사에 매우 종요했기 때문에 

정확해야 했습니다. 그래서 태양력을 이용한 이른바 24절기가 활용되었습니다. 


음력이 윤달을 두어서 한 달식 날짜가 밀릴 수 있다는 점에 비해, 24절기는 계절의 추이

를 정확히 알 수 있게 합니다.







24절기를 많이 사용하였던 우리의 재래 역법은 순수한 음력이 아니라 태음태양력입니다.


한로는 입추, 처서, 백로, 추분, 상강과 함께 가을 절기에 해당되며, 세시명절이라기보다는 

기후의 변화를 읽는 절기로 유용했습니다.







옛 중국에서는 한로 15일간을 5일씩 끊어서 3후(三候)로 나눠서, 기러기가 초대를 받은 듯 

모여들고, 참새가 줄고 조개가 나돌며, 국화가 노랗게 핀다고 하였습니다.


이 시기에 한국에서는 국화전을 지지고 국화술을 담그는 풍습이 있습니다.

국화전과 국화술의 풍습만으로도 한로가 가을절기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올해는 한로가 10월 8일에 들어있는데요. 

한로가 지나면 찬 이슬이 맺혀 더 쌀쌀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로에는 추어탕을 먹는 풍습이 있다고 하는데요.


추어탕 드시고 가을철 몸 관리 잘 하셔서 건강한 가을 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분은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인데요.

백로와 한로 사이에 있는 24절기 중 하나입니다.

추분은 양력 9월 23일 무렵으로, 음력으로는 대개 8월에 듭니다.







이 날은 추분점에 이르러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집니다.

천문학적으로는 태양이 황경 180도의 추분점을 통과할 때를 말합니다.

이 시기부터 낮의 길이가 점점 짧아지며, 밤의 길이가 길어집니다. 

농사력에서는 이 시기가 추수기이므로 백곡이 풍성한 때입니다.







추분과 춘분은 모두 밤낮의 길이가 같은 시기지만 기온을 비교해보면 추분이 약 10도 정도가 

높다고 합니다. 아직 여름의 더위가 남아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추분에는 벼락이 사라지고 벌레는 땅속으로 숨고 물이 마르기 시작합니다.







추분 즈음에는 논밭의 곡식을 거두어들이고 목화를 따고 고추도 따서 말리는 등 잡다한 

가을걷이를 하며, 호박고지, 박고지, 깻잎, 고구마순도 이맘때 거두고 산채를 말려 묵나

물을 준비하는 시기도 이 때라고 합니다.







추분에는 국가에서 수명장수를 기원하는 노인성제를 지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대 때부터 시행되었는데요.

조선시대에는 소사로 사전에 등재되었다고 합니다.







추분에 부는 바람을 보고 이듬해 농사를 점치는 풍속이 있는데요.

이날 건조한 바람이 불면 다음해 대풍이 든다고 생각한다고 합니다.


바람이 건방이나 손방에서 불어오면 다음해에 큰 바람이 있고 감방에서 불어오면 겨울이 

몹시 춥다고 생각합니다. 







추분에는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지만, 추분에 하는 일, 추분에 관련된 풍습 등을 

찾아보면 더 의미 있는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올해도 역시 추분은 9월 23일인데요. 우리 모두 슬슬 가을 준비를 해보아야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처서는 24절기의 하나로 입추와 백로 사이에 드는 절기입니다.


이 무렵이 되면 입추 무렵까지 기승을 부리던 더위도 한풀 꺽이면서 아침 저녁으로 제법 

선선한 가을 바람이 불어 오기 시작합니다. 






'처서'가 가까워지고 있기 때문인지 요즘 아침 저녁의 공기도 제법 선선해진 것을 느낄 

수 있는데요. 여러분은 어떠세요?


처서는 입추와 백로 사이에 드는 절기이기 때문에 양력으로는 8월 23일경, 음력으로는 

7월 중순에 해당합니다.







이 때가 되면 논둑이나 산소의 풀을 깍아 벌초를 하는데, 처서가 지나면 더이상 풀도 

자라지 않기 때문에 이 무렵에 벌초를 한다고 합니다.


또,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는 속담처럼 모기의 극성도 사라지고, 농부

들은 여름내 매만지던 쟁기와 호미를 깨끗이 씻어 갈무리합니다. 








예전의 부인들과 선비들은 여름 동안 장마에 젖은 옷이나 책을 음지에 말리는 음건이나 

햇볕에 말리는 포쇄를 이 무렵에 했다고 합니다. 


또 이 무렵은 음력 7월 15일 백중의 호미씻이도 끝나는 시기여서 농사철 중에서도 비교적 

한가한 때라고 합니다.








처서 무렵의 날씨는 한해 농사의 풍흉을 결정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하는데요.


'처서에 비가 오면 독의 곡식도 준다'는 속담은 이 때 비가 내리면 흉년이 든다는 뜻에서 

생긴 것이라고 합니다. 







즉, 여름내 정성들여 가꿈 오곡이 마지막 결실의 때를 맞아 맑은 바람과 따뜻한 햇볕의 

기운을 받아 누렇게 익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비가 내리게 되면 곡식이 제대로 여물지 

않아 1년 농사의 마무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처서엔 어떤 음식을 먹을까요? 







첫 번째는 복숭아입니다.


복숭아가 일년 중 그 맛이 가장 좋은 시기가 처서라고 하는데요.

복숭아에는 비타민 뿐만 아니라 숙취 해소와 체내 니코틴을 제거해주는 효능이 있다고 하니 

흡연가 분들에겐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두 번째는 뿌리 채소입니다.


뿌리채소는 가을이 되면 맛과 영양분이 최고로 높아지기 때문에 처서 음식으로 가장 좋은 

음식재료라고 합니다.

바쁜 현대인에게 부족한 식이섬유와 비타민 등 풍부한 영양소가 들어있고 무, 연근, 당근 

등의 뿌리 채소는 구하기 쉽기 때문에 섭취의 용이성이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추어탕이 있는데요.


무더운 여름동안 기운이 허해지기 때문에 추어탕 같은 보양식이 안성 맞춤이라고 합니다.

추어탕에는 단백질과 칼슘, 비타민 뿐만 아니라 여성들의 피부와 노화방지에도 좋다고 하니 

여성분들 많이 드시고 동안 피부 유지하세요 :)



이번 처서에는 처서 음식으로 여름동안 허해진 기운도 보충하시고, 건강한 가을 맞이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풍 나크리가 소멸 되고 할롱이라는 이름의 태풍이 오고 있다고 하는데요.


무더위를 느낄 세도 없이 입추가 다가왔습니다 :)


입추는 24절기 중 13번째 절기로서 음력 7월 초순, 양력 8월 초순 경입니다.

태양의 황경이 135도에 위치하며, 가을에 들어선다는 뜻으로, 이 날부터 입동전까지를

가을로 칩니다.







입추무렵은 벼가 한창 익어가는 때여서 맑은 날씨가 계속되어야 한다고 합니다.


조선시대에는 입추가 지나서 비가 닷새 이상 계속되면 조정이나 각 고을에서는 비를 멎게 

해달라는 기청제를 올렸다고 합니다.







입추는 곡식이 여무는 시기이므로 이날 날씨를 보고 점을 치는데요.


입추에 하늘이 청명하면 만곡이 풍년이라고 여기고, 이날 비가 조금만 내리면 길하고 

많이 내리면 벼가 상한다고 여긴다고 해요.


또한 천둥이 치면 벼의 수확량이 적고 지진이 있으면 다음해 봄에 소와 염소가 죽는다

고 점쳤다고 합니다.







입추가 지난 뒤에는 어쩌다 늦더위가 있기도 하지만 밤에는 서늘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데요.

이때부터 가을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고 해요.

특히 이때에 김장용 무와 배추를 심어 김장에 대비를 한다고 합니다.








이 무렵에는 김매기도 끝나가고 농촌도 한가해지기 시작하여 "어정 7월 건들 8월"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인데요.


이 말은 5월이 모내기와 보리 수확으로매우 바쁜 달임을 표현하는 "발등에 오줌 싼다"와 

대조를 이룹니다 ^^







옛날 중국에서도 입추의 15일간을 5일씩 3후로 나누어 서늘한 바람이 불어오고, 

이슬이 진하게 내리며, 쓰르라미가 운다고 하였습니다.


우리도 곧 서늘한 바람을 맞을 수 있을까요? ^^








올해 입추는 8월 7일인데요.

올해엔 우연히도 말복과 같은 날입니다 :)

삼복더위도 입추와 함께 끝나길 바라며, 여러분 시원한 여름 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마의 끝자락을 달려가고 있는 가운데, 무더위에 지치신 분들 많을 것 같습니다 ^^

벌써 휴가를 떠난 분도 계실테고, 아직 휴가를 못 간 분들도 계실 것 같은데요. 


곧 더위 중에 가장 덥다는 24절기 중 열두번째 절기에 해당하는 대서가 있습니다.








대서는 24절기의 하나로, 소서와 입추 사이에 있습니다. 

음력 6월 중에 있으며 양력 7월 23일경 시작하는데요.

올해도 7월 23일이 대서입니다 : )








대서에는 '염소뿔도 녹는다'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무더위를 나타내고 있는데요. 

염소뿔도 녹을 정도의 더위라니, 생각만 해도 아찔 합니다 ^^


대서는 삼복 중 하나인 중복과 겹친다고 하는데요.

올해는 대서가 지난 뒤에 중복이 들어있습니다. 







무더위의 시작을 알리는 대서는 여름 무더위를 삼복으로 나누었던 것과 같이 소서와 대서로 

나뉘어져있는데요.

여름 무더위를 소서와 대서로 나눈 것은 무더위에 대한 경각심을 깨우쳐 주기 위함이라고 해요.


하지만 대서가 지나면 더위가 한풀 꺾이는 입추가 오기 때문에 조금 더 힘을 내어 무더위를 이겨

내야겠습니다 ^^







대서는 중복 무렵일 경우가 많기 떄문에 삼복 더위를 피해 술과 음식을 마련하여 계곡이나 

산정을 찾아가 노는 풍습이 있다고 합니다. 

시원한 바다가 그리운 지금, 휴가를 보내고 계신 분이 너무 부럽네요 ^^






때때로 이 무렵에는 장마전선이 늦게까지 한반도에 동서로 걸쳐 있어서 큰 비가 내리기도 

하는데요. 

이 때 불볕더위와 찜통더위를 겪게 된다고 합니다. 

요즘 정말 마른 장마라고 해서 무더위와 큰 비가 반복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모두들 조심하세요~!







이 무렵이 되면 참외, 수박, 채소 등이 풍성하고 햇밀과 보리를 먹게 되는 시기로 과일은 이때가 

가장 맛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비가 많이 오면 과일의 당도가 떨어지고 가물면 과일이 맛이 있다고 하니 장마가 끝나고

맛있는 제철 과일을 맛 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무더위가 계속 되면 일사병이나 열사병에 걸리는 사람들도 발생하는 등 더위 때문에 발생하는 

것들이 있는데요.


건강관리 잘 하셔서 건강한 여름 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