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블럭과 아스파트길 시멘트로 포장한 길에 익숙해진 도시인들, 포장된 길을 버리고 호젓하고 풋풋한 흙냄새 길을 걸어 본다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진다. 문명이 주는 혜택보다도 자연이 베풀어주는 혜택에서 사람은   웃음을 되찾는다. 그래서 시골길에는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노래가 있고 시가 흐르는 그런 길을 아무 이유 없이 걸어보자. 왜 그런지 기분이 상쾌해진다.  숨 가쁘게 앞만 보고 달려왔던 세월을 되돌아보자. 나무를 보지 말고 숲을 보자.   그러면 자연미의 풍만을 채울 수 있다. 한번쯤은 자연 그대로에 물 흐르듯 자신을 맡겨보자.   그러면 즐거운 상상이 무지개처럼 피어오른다.

지난달 광주시 지정 기념물 제1호 환벽당이 ‘광주 환벽당 일원’이라는 명칭으로 국가지정문화재인

명승 제107호로 재지정됐다.

 

 

 

 

 

  광주호 다리를 건너 광주 충효동 마을 왼쪽 길로 들어서면 언덕위에 이끼 낀 돌담과

 오랜 세월의 나이만큼 큰 무게를 이고 묵묵히 견뎌 온 고목들의 품 안에 환벽당이 터를 잡고 있다.

 이 정자는 1532년 조선 명종 때 광주 충효리 태생인 사촌(沙村) 김윤제(1501~1572)가 홍문관교리,

  나주목사 등 13개 고을의 성주를 역임한 후 벼슬을 그만두고 낙향하여 세운 별서정자이다.

우암 송시열이 쓴 제액이 있고 석천 임억령(石川 林億齡)과 조자이(趙子以)가 쓴 시도

현판으로 걸려있다.

 

 

 

 

 

 

 

    정자 아래로 산이 물에 박힌 듯 비치는 잔잔한 강물이 흘러 말 그대로 명경지수다.

 벽당 밑에 물웅덩이(용소)가 있는데 이곳은 송강 정철에 대한 일화가 내려온다.

  전설에 의하면 환벽당에서 사촌 선생이 오수를 즐기고 있을 때 꿈에 환벽당 앞 물웅덩이에서

  갑자기 물이 부글부글 끓더니 거대한 청룡이 수면위로 솟구쳐 올라와 하늘로 승천하는

 꿈을  꾸었다고 한다. 

 놀라 깨어나 하인을 시켜 살펴보라하자 그곳에서 어린 동자가 목욕을 하고 있었다.

 사촌 선생이 어린 동자(후 송강 정철)을 불러 문답하는 중에 그 영특함에 놀라 집에 머물게 하여

  학문을 매진케 하였으며 정철 나이 17세에 그를 외손녀 사위로 삼고 정철의 학문적, 경제적 뒷바라지를 해주었다. 지금도 용소 옆에는 송강이 이곳에서 낚싯대를 드리우고 고기를 잡았다는 조대가 남아있다. 정철은 사제의 인연을 맺고 27세로 과거에 급제하기까지 10여 년 동안 학업에 정진하였다.

그 후 후진 양성에 크게 기여했으며 송강 정철, 서하당 김성원 등 삶을 통해 인간에 대한 싶은 정감도 함께 나누어 이를 풍류와 예술로 승화시킨 그 뿌리가 현대에 이르러 예향의 빛 옷을 입고 화려한 역사의 무대에 오르게 되었다.

 

 

 

 

신고
Posted by hebarag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화재청은 광주광역시 북구 충효동에 위치한 ‘광주 환벽당 일원(光州 環碧堂 一圓)’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한다." 라는 뉴스를 접하고 마침 꽃무릇(상사화)가 활짝 피었을 것을 예상하고 이곳 환벽당을 찾았습니다.

역시나 많이 피었더군요. 그런데 예전처럼 군락으로 피지 않고 군데군데 떨어저 피어 있어 조금은 아쉬웠습니다.







이곳 환벽당은 사촌 김윤제(沙村金允悌, 1501~1572)가 노년에 후학양성을 목적으로 무등산 원효계곡에서 흘러나온 아름다운 창계천 옆에 건립한, 남도지방의 전형적인 유실형 정자입니다. 정자, 연못을 비롯하여 전후좌후로 송림과 죽림, 그리고 주변의 산들이 그림처럼 두르고 있어 글자 그대로 모두 푸른빛으로 둘려 쌓여 청록색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이루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또 창계천을 사이에 두고 남쪽 무등산에서 북쪽 성산에 이르기까지 산들이 고르게 파노라마 경관을 보여주는 선경을 이루고 있어 자연경관 또한 빼어난 곳이라 하겠습니다. 








환벽당을 비롯하여 이곳 근처에는 면앙정 송순(俛仰亭宋純, 1493~1528)은 환벽당과 식영정, 소쇄원을 가리켜 ‘한 동네에 세 군데의 명승이 있다’고 하였는데, 이번에 환벽당을 명승 지정 예고 함으로써 소쇄원(瀟灑園, 명승 제40호), 식영정(息影亭, 명승 제57호)과 더불어 500년 만에 옛 일동삼승(一洞三勝)의 면모를 갖추게 된 것 이라고 합니다. 수려한 자연경관을 감상하고 시문과 가사를 지으며 풍류문화의 극치를 이룬 조선시대 별서원림(別墅園林)으로서 호남의 대표적인 누정문화(樓亭文化)를 보여주는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곳이라 하겠습니다.







이번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된 구역은 기존 환벽당 정자와 연못, 송강 정철(松江 鄭澈, 1493~1583)과 사촌 김윤제가 처음 만난 곳이라는 전설이 깃든 조대(釣臺)와 용소(龍沼)를 포함하여 송림이 아름다운 뒷동산을 포함하였다고 하니 산책기로 삼을겸 근처의 취가정과 함께 넓직하니 돌아보시면 참 좋을 듯 싶습니다.













환벽당을 중심으로 한국문학사의 걸출한 불후의 문사들이 배출되고, 당대 최고의 석학과 시인묵객들이 이곳에 드나들었었던 곳이니 만큼 문화재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금 상기하고 아이들과 함께 좋은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주위를 돌아보시면 가사문학권의 걸출한 정자들이 많이 포진되어 있으니 함께 돌아보시면서 근처의 생태공원과 함께 하루를 알차게 보내실 것입니다. 

그럼,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여행길 되세요.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충효동 387

전화번호: 062-233-9370

관련정보: http://me2.do/5OsGR1k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강철37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송강정철이 학문을 닦았던 환벽당

 

SNS마케팅전문강사 꿀짱의 소셜여행은

광주인근에 위치한 명소를 찾아서 이번에는

광주호 근교에 위치한 환벽당에 대해서 포스팅합니다.

환벽당은 1972129일 광주광역시기념물

1호로 지정되었으며 광주광역시 북구 광주호 상류

창계천가의 충효동쪽 언덕 위에 있는 정자로,

나주목사(羅州牧使)를 지낸 김윤제(金允悌:15011572)

낙향하여 창건하고 육영(育英)에 힘쓰던 곳입니다.

 

 

건물의 규모는 정면 3, 측면 2칸의 팔작지붕의

목조와가(木造瓦家)이며, 당호는 신잠(申潛)이 지었습니다.

송시열이 쓴 제액(題額)이 걸려 있고, 임억령(林億齡

조자이(趙子以)의 시가 현판으로 걸려 있습니다.

 

 

김윤제는 광주광역시 충효리 태생으로, 호는 사촌(沙村)이며

1528년 진사가 되고, 1532년 문과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나갔으며 그후 나주목사 등 13개 고을의

지방관을 역임하였습니다.

 

 

관직을 떠난 뒤 고향으로 돌아와 환벽당을 짓고

후학 양성에 힘을 썼다합니다.

그의 제자 가운데 대표적인 인물로는 정철(鄭徹)

김성원(金成遠) 등이 있으며 임진왜란 때의 의병장

김덕령과 김덕보 형제는 그의 종손으로 역시

김윤제의 영향을 크게 받았습니다.

 

 

특히, 정철은 16세 때부터 27세에 관계에 나갈 때까지

환벽당에 머물면서 학문을 닦았던 것으로도 유명하며

환벽당 아래에 있는 조대(釣臺)와 용소(龍沼)는 김윤제가

어린 정철을 처음 만난 사연이 전하는 곳입니다.

 

 

조부의 묘가 있는 고향 담양에 내려와 살고 있던

당시 14살의 정철이 순천에 사는 형을 만나기 위하여

길을 가던 도중에 환벽당 앞을 지나게 되었습니다.

때마침 김윤제가 환벽당에서 낮잠을 자고 있었는데,

꿈에 창계천의 용소에서 용 한마리가 놀고 있는 것을

보았다 합니다.

 

 

꿈을 깬 후 용소로 내려가 보니 용모가 비범한 소년이

멱을 감고 있었는데 김윤제는 소년을 데려다가

여러 가지 문답을 하는 사이에 그의 영특함을

알게 되었다 합니다.

그는 순천에 가는 것을 만류하고

슬하에 두어 학문을 닦게 하였습니다.

 

 

정철은 이 곳에서 김인후(金麟厚), 기대승(奇大升)

명현들을 만나 그들에게서 학문과 시를 배웠습니다.

후에 김윤제는 그를 외손녀와 혼인을 하게 하고

그가 27세로 관계에 진출할 때까지 모든 뒷바라지를 해주었습니다.

환벽당 인근에 취가정, 독수정, 소쇄원이 있으며

환벽당은 정철의 4대손 정수환(鄭守環)이 김윤제의

후손으로부터 사들여 현재 연일 정씨 문중에서 관리하고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꿀짱김용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처럼 더울때면 항상 궁금했습니다. 선풍기도 에어컨도 없던 시절 우리 조상들은 어떻게 삼복더위을 견뎠을까?

그 해답이 '성산계류탁열도' 라는 그림속에 있었습니다.

 

 

<성산계류탁열도 星山溪柳濯熱圖>

 

'성산계류탁열도'는 16세기 혼돈의 정치상황 속에서  학문과 자기수양에 힘썼던 조선조 선비들이 환벽당과 식영정 사이의 성산계류에 모여 더위를 씻으며 시회를 즐기는 풍경을 담은 그림으로 당대 성리학자와 문장가였던  김성원,  김복억, 김부륜, 오 윤 등이 등장 합니다.

 

광주문화재단에서는 723() 조선시대 선비들의 여름나기를 재현한 '성산계류탁열도'을 광주 무등산 자락에 위치한 환벽당(광주북구석곡동)과 소쇄원(담양군남면) 일대에서 열었습니다.

 

문화관광프로그램 '무등산의 사계' 중 여름 테마로 열리는 이 행사는 728() 84() 두차례 더 열린다고 합니다.

 

문의 : 홈페이지 www.gjcf.or.kr , 전화 062-670-7452

 

 

 

///

 

 

여는마당

조금 일찍 도착해서 환벽당에 올라가 보니, KBS광주방송 '생생삼도' 라는 프로그램에서 동네 아낙으로 출연하는 학생들을 인터뷰 하고 있었고, 출연자들이 선비 모습으로 분장하고 있었습니다.

 

 

<동네아낙 이지나, 장효정, 김다솜님 인터뷰 하는 KBS광주방송 생생삼도 리포터 지나희님,>

 

 

<수염분장 하고 있는 광주문화재단 김태균님>

 

 

<KBS생생삼도 리포터 지나희님 선비복장>

 

 

<성산계류탁열도 재현 출연자 리허설?>

 

 

<오늘 행사에 '' 이 등장 했습니다.>

 

 

<KBS광주방송 '생생삼도' 선비들과 인터뷰>

 

 

<오늘 행사에 출연하는 선비들 기념사진>

 

 

< 출연준비 하고 있는 출연자들>

 

 

 

 

첫번째 마당 환벽당에서

 

식영정과 환벽당 사이 성산계류에 ''을 타고 오거나 걸어서 도착해, 서로 읍(인사)하고 점잖은 선비들이 버섯을 벗어 던져, 계곡물에 발을 담그고 복달임 음식(백숙)을 먹습니다.

 

거문고 연주와 함께 ' 즉석에서 성산계류탁열도를 그리고, 시조창으로 그 시대의 선비들의 풍류를 재현 했습니다.

 

<거문고 정인봉 명인, 그림 허달용화백, 시조창 정인봉 명인>

 

 

 

 

 

 

 

 

 

 

 

 

 

 

 

 

 

 

 

 

 

 

 

 

두번째 마당 소쇄원에서

 

소쇄원에서는 48영의 시 가운데  재현이 가능한 16가지 행위가 재현 되었습니다. 하서 김인후선생께서 ''을 타고 소쇄원에 도착해 양산보선생이 맞이해 읍(인사) 하고 소쇄원 이곳 저곳을 둘러봅니다.

 

못가 언덕에서 발을 담그며 더위를 씻고 작은 연못에 노는 물고기를 보며 탑 바위에 정좌하고 묵상합니다. 평상 바위에서는 장기를 두고, 거문고 소리를 들으며 못가에 술잔을 띄우고 풍류를 즐기는 모습이 재현되었습니다.

 

 

 

 

 

 

 

 

 

 

 

 

 

 

 

 

 

 

 

 

 

 

 

 

 

 

 

 

 

 

 

ⓒ이진기 jingi1967@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핑구야 날자 2012.07.24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팔이나 반바지가 아니라 더울듯...계곡의 냉기로 시원하겠죠

  2. Favicon of http://saygj.com 나현철 2012.07.24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벽당은 광주광역시 제1호 기념물 .... 행정구역은 담양군 남면이지만...
    찾아가는 길을 적어주셨으면 좋을 듯...터미널에서 225번을 타고 가사문학관에서 내려서 왼쪽으로 조금만 가면되요.
    버스요금은 1900원...교통가드로도 되더군요.

[광주여행]문신 김윤제가 후학을 가르치던 정자 환벽당 - 빛창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환벽당 (環碧堂)
 
 조선시대 때 나주목사 김윤제가 고향으로 돌아와 건물을 세우고, 교육에 힘쓰던 곳이다. 전에는 ‘벽간당’이라고도 불렀다.
송강 정철이 과거에 급제하기 전까지 머물면서 공부했다고 한다
 
환벽당 아래로는 조대(釣臺)와 용소(龍沼)가 있는데, 여기에는 김윤제와 정철에 얽힌 일화가 전한다. 어느날 김윤제가 환벽당에서 낮잠을 자다 조대 앞에서 한 마리의 용이 승천하는 꿈을 꾸었다. 꿈에서 깨어난 김윤제가 이상히 여겨 급히 그곳에 내려가보니 용소에서 한 소년이 목욕을 하고 있었다. 그는 그 소년의 비범한 용모에 매혹되어 데려다가 제자로 삼고 외손녀와 결혼시켰는데, 그가 훗날 문장가로 이름을 날린 정철이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앞에는 환벽당에 대한 설명과 그에 관한 일화가 잘설명되어있으니
한번씩 읽어보시고  정자로 올라가시면 좋을꺼에요 ^ 그냥 경치만 구경하는것보다  이곳이 어떤곳인지
조금 알고 가면 기분아 남다르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환벽당 올라가기전 입구
긴 담벼락과 앞에 냇가가 흐르고 있어 차분히 걸어가면 정말 좋은듯한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자로 올라가는길
낮은돌계단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흐 ~저기에 써져있는 내용이 어떤내용인지는 저도 잘모르겠습니다. ㅠㅠㅠ
제가 한자를 잘몰라서 에효 ~이래서 한자공주좀 해야되는데
현판 밑에다 한글로 누가좀 해석좀해놨으면 좋았을것을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자앞에 정원 모습입니다.


이곳 환벽당 주변에는 이런 작은정자들이 많이 있습니다. 주말에 산책겸 한번 둘러보시면 좋을꺼에요



광주광역시 북구 충효동 387
전라남도 담양군 남면 크게보기 | 길찾기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95690027 나현철 2012.05.12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 정원 들을 볼 수 있어서 좋네요.
    가사문학권이라...

  2. Favicon of http://dksgodnr.tistory.com 해우기 2012.05.14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이런 정자와 고택을 참 좋아합니다....
    필름카메라 하나들고...이렇게 저렇게......몇장 담아보는것을 참 좋아하는데...
    왠지..... 들려야할곳을 하나더 만난것 같아서
    반갑기도 하면서, 언제 다 가보누...하는 생각도 더불어 드는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