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처음맞는 3.1절 휴일이다. 모처럼 매씨와 여동생을 모시고 시내 석곡동에 있는 서진주 퓨전한정식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맛있게 하고 드라이브에 나섰다. 오늘따라 아침부터 비가내리는 바람에 연무가 끼여

먼 거리는 보이지가 않는다. 담양고서를 지나 광주땜으로 향하여 가사문학관 앞에서 우회전 충효동을 지나

금곡동 분청사기 전시관에 들려 관람을 마치고 무등산 고개를 넘어 충장사를 지나 충민사로 향했다.

이곳 충민사는 정묘호란때 청나라 침략군을 맞아 안주성 싸움에서 혁혁한 전공을 세우고 장렬히 순국한 구성도호부사 전상의(全尙毅)장군을 모신사당이다. 1927년 (인조 5) 안주성 싸움 중 남영인 백상루 전투에서 분전하시다가 1월 21일 53세를 일기로 순절하셨다. 모처럼 가족과 함께 이곳에 들려 전상의 장군에 대해서 그의 업적을 알 수 있게 되었다. 좋은 역사공부를 한 셈이다.

                                                                                 촬영편집  최종환(광주광역시 블로그기자)

 

   광주광역시 북구 화암동 충민사 입구~~~~~상~~~~하

 

 

 

 

      충민사 전경~~~~상

 

      정여각~~~~상~~~~~하

 

 

 

 

 

 

 

 

 

 

 

 

   임금이 하사한  교지~~~상

 

 

 

신고
Posted by 최종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빛창 열한번째이야기, 광주생태공원1탄,무등산 생태공원,광주출사, 광주시청 사이트,
빛창명예기자단, 작가띨빵군


광주 시청 블로그 명예기자단 활동을 하고있는 작가띨빵군입니다
9월달의 주제는 뭘로 정해볼까 엄청 고민을 하다가.....
여태까지 가까운 무등산에는 가본적이 없는것같아서
무등산의 요기조기를 궁리해보다가 최근몇년전 만들어놓고
반응이 너무너무 좋은 광주 생태공원을 방문해보기로 결정했지요!!!!!-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태공원을 제외시켰던 이유는 단한가지
저는 이곳이 담양으로 주소지가 된줄알았는데 요번에
검색을 통해서보니깐 광주 북구 충효동이더라구요
생소한 동네기는 하지만은 광주광역시라는 주소를보고나서
바로 결정해버렸습니다...꺄악 이렇게 좋은곳이 광주에있었던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엄청나게 큰 고목나무는 충효동의 명물
충효동 버들나무라고 하네요....와아..몸통이 어찌나큰놈인지
몇사람이 아름을 하고 껴안아야 될수있을정도의 엄청난 크기입니다
이 나무아래 정말로 많은 시민들이 와서 휴식을 취하고있더라구요
그래도 아직은 한낮에 죽지않을정도로 더운때라서 나무그늘아래에서
옥수수를 판매하는 할머니들고계시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호의 호수생태원이라는 비석을 달고있네요.....
광주생태공원은 2006년도 7월달쯤에 개장을했습니다.
 
처음엔 쌩둥맞은 댐근처에 웬 생태공원을 만들어놨나
의아해하긴했지만은 그날이후로 지속적인 발전으로
광주시민들의 정말로 아름답고도 멋진 쉼터가 되고있는것같아요.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tvh&oid=055&aid=00000737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오....생태공원으로 들어가는 입구쪽에 관리소도생겼더라구요
흐음....뭔가를 물어보러 들어가기는좀 부끄럽고해서
그냥 밖에있던 책자를 몇권 챙겨왔는데 앞으로
광주지역 출사에 엄청 도움이될것같더라구요.....@_@

많이 신경써주셨네요....처음으로 빛고을 광주를 방문해주시는
관광객들이보시면 딱 좋은 책자였습니다 내용궁금하면 찾아가보세요~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아.....정말로 무더운 찌는듯한 여름날입니다
이렇게 무더운날에 광주댐근처의 생태공원을
소개하기위해서 띨빵군이 부지런하게 발품을 팔았습니다요
 
이렇게좋은 장소를 왜 이제서야 택했을까 후회를하면서말이죠...
이제는 가을바람이 솔솔불어오니 산책하기에는 최적의
산책로가될것같은 광주 생태공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생태공원은 말그대로 생태공원입니다
다양한 풀과 꽃들의 서식지가 되고있었고
워낙에 넓은 공간에 자연그대로의 모습을 유지하면서
관리를 하고있는터라 그냥 숲속길을 산책한다는 느낌으로 받아들이면될것같아요

꽃이름도 잘모르고 풀이름도 잘모르고 가긴했지만
구경하는 재미는 쏠쏠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원한 커피한잔을 들고서 친구와함께 연인과 함께
가족과 함께한다면은 정말로 좋은 나들이가될것같아요

하지만 한여름 나들이는 피해주시공~~
봄가을 선선한 시간을 이용하시면더좋을것같아요
요즘 날씨가 너무 무더워서 저녁때가보면 사람들이 바글바글 합니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마비가 엄청나게 내린 직후라서 그런가
광주생태공원의 광주댐 물이 엄청나게 많이 불어나있더라구요
항상 봄쯤에는 줄어든 댐의 저수양을 보면서 걱정하는데
또 한참동안 장마비가 내리고나면은 대자연의 신비로운 조율에
항상 놀라움을 금치 못합니다.....참 조화롭게 비를 조절하는것같아요....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원한 그늘로서 광주 시민들에게 보답해주고있는 광주댐 생태공원입니다 더운날은 시원하게 서늘한날은 따뜻하게 시민들을 안아주는 광주댐 생태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의 출사는 정말로 대박이었습니다
낮시간은 엄청나게 더웠지만 비가온 직후라서 하늘이 어찌나
맑고 투명하게예쁜지 기분이 날아갈듯이 좋았거든요......
 
물위로 비추어진 하늘의 풍경이 너무 멋스럽습니다
작가 띨빵군은 오늘도 행복하고 내일도 행복합니다



 
http://blog.naver.com/paran100479/130114007108
네이버 파워블로그 작가띨빵군 생태공원이야기1탄


~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onjaemi.tistory.com 돈재미 2011.09.22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생태공원이군요.
    잘 구경 하였습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주리니 2011.09.22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가에 비친 하늘...
    정말 멋지네요.
    이런 트인 공간이 저는 좋더라구요.

  3. Favicon of http://dogguli.net 도꾸리 2011.09.22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 대박이네요~~
    여행떠나고 싶은걸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01195077236 행복한요리사 2011.09.22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등산에 생태공원이 있군요~~
    산도 아름다운데
    공원까지 만들어놓았네요^^
    저는 산에 못올라가니
    이곳에서..있어야겠어요.

  5. Favicon of http://4064.tistory.com 진이늘이 2011.09.22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ytn 뉴스에도 광주가 살기 좋은 곳으로 나오던데... 부럽네요^^

  6. Favicon of http://flysix.tistory.com Louis 2011.09.22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즈넉하고 조용하니 딱 제가 좋아하는
    그런곳이네여^^ 날씨도 좋고 요즘같은 가을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가면 좋겠어여~

  7. Favicon of http://boksuni.tistory.com 복돌이^^ 2011.09.22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분 닉넴이 너무 재미나네요~~ ^^ ㅋㅋ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8.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핑구야 날자 2011.09.22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에 딱 어울리는 사진입니다

  9. Favicon of http://daddymoo.tistory.com 아빠소 2011.09.22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주에 이런곳이 있었군요. 하긴 그동안 무등산과 너무 담을 쌓고 살아온거 같습니다.
    결혼하고 애가 생기니 아무래도 무등산은 멀어지더라구요~

  10. Favicon of http://noruem.tistory.com/ 개천지 2011.09.22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구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구 환절기에 감기조심하세요~^^

  11. Favicon of http://gkyu.co.kr G-Kyu 2011.09.22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용히 생각을 정리하고, 풍경도 보고 최고의 장소 같습니다~!
    전라도는 가 본적이 없는데,방문한다면 광주에 꼭 가고 싶습니다 ^^

  12. Favicon of http://tongblog.sdm.go.kr Tong 2011.09.22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마지막 호수 위에 구름이 비치는 장면
    정말 장관이네요~^^
    광주에 이런 곳이 있다니~ㅎ

  13. Favicon of http://sun77.tistory.com 역기드는그녀 2011.09.22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과 나들이하기 좋은 곳이네요
    저희 언니한테 알려줘야 겠네요 ^^

  14. baezzang 2011.09.26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소풍하기 딱 좋은 곳입니다.
    저도 여러번 가본 곳인데...지금도 추억의 핫도그
    소시지는 조금, 밀가루는 가득든 왜 그거요.
    설탕 묻혀 먹었던...그 핫도그를 맛 볼수 있어서.
    너무나 정겨웠던 기억 새록합니다.

왕버들나무 위의 추억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살 뜨거운 여름 날, 아이들은 마을 앞으로 흐르는 맑은 개천에서 멱을 감았으리라. 물놀이에 지친 아이들은 들판을 가로질러 오며 소꼴을 뜯겼을 것이며, 더러 개구리며 뱀을 잡아 구워먹기도 했을 것이다. 때론 뒷산에 올라 떫은 ‘맹감’을 따먹으며 허기를 달랬을 것이며, 그러고도 긴 여름의 땡볕이 지겨울 무렵이면 마을로 돌아와 그늘 넉넉한 왕버들 밑에서 낮잠 한 숨 자지 않았을까? 더욱이 얼마나 놀기에 좋은 왕버들인가?  마치 아이들 놀이터 전용으로 만든 것인 양, 큰 줄기는 옆으로 누워 개구쟁이들을 유혹하지 않는가?

1958년에 찍었다는 충효동 왕버들 나무아래 풍경은 꼭 그렇다. 꼴 뜯기고 들어오다 매어놓은 소의 모습까지도.

이곳 광주시 북구 충효동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을 그 개구쟁이들뿐 아니라, 1970년대 이전 우리네 어린 시절의 시골은 다 그랬다. 여름이면, ‘아이스께끼’ 장사라도 오지 않는 이상은 무료하고 힘들었다. 놀다 놀다 할 일없으면 저렇게 나무 위에 올라가서까지 놀았으니까. 그냥 올라가서 놀기만 했으면 그나마 얌전한 편. 어떤 녀석은 그 곳에 나뭇가지로 얼기설기 임시 아지트까지 마련해놓고 자기만의 세상을 구축하기도 했다. 사진 속의 충효동 왕버들 나무를 타고 노는 어린이들의 천진난만한 모습은 그래서 우리들의 자화상이다.

지금의 아이들은 놀 시간이 없어서 놀지 못한다. 컴퓨터며 TV에 무한한 종류의 장난감까지 놀거리는 널려있지만 학원 다니느라 시간이 없다. 어디 저렇게 나무 위까지 올라가서 놀 생각을 하겠는가. 떨어져 다칠까봐 말리는 어른들도 훨씬 많을 테고. 그나마 시골에는 인구감소로 놀 아이들도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속의 왕버들은 지금도 건재하다. 요즘 광주 시민들의 휴식처로 꽤 유명해진 충효동 광주호 생태공원 일대의 이정표 역할을 하며 위용을 뽐내고 있다. 400년 수령을 자랑하는 세 그루의 왕버들은 풍성한 그늘 뿐만 아니라 위안과 추억까지 주며 여전히 사랑받고 있다. 이 왕버들은 충장공 김덕령의 후손 사촌(沙村) 김윤제(金允悌)가 16세기 중반에 심었다고 전해진다. 정조가 김덕령 일가의  충·효·열을 기리기 위해 세운 정려비각 앞에 심어진 것으로 보아 모두 충장공과 관련되는 나무로 보인다. 이 왕버들 주변엔 당초 소나무 한 그루와 매화나무, 왕버들 다섯 그루가 있었다는데, 지금은 버들 세 그루만 남았다.

이제 왕버들나무는 보호를 위해 아이들이 무시로 올라가 놀 수 없게 됐다(광주시 기념물 제6호). 하지만 왕버들나무를 타고 노는 사진이 어른들에겐 어린 시절의 진한 추억을 느낄 수 있게 한다.


- 글. 김옥렬 (전대신문 편집위원)-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erry_ 2009.08.28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 웅장한 나무...400년 덜덜덜...저 나무가 말을 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우리 400년 역사를 듣고 보고 느낀 산 장본인인데...

    • Favicon of http://politicalpr.tistory.com baezzang 2009.08.28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400년 나무가 이야길 한다면 세상에 뒤집힐 일도 많지 않을까 싶어요. 볼꼴 못 볼 꼴을 다 보면서 풍삭을 맞았으니 말이죠. 많은 연애사도 지켜 보았을 듯 하구요 ㅎㅎ

  2. Favicon of http://bumioppa.tistory.com JUYONG PAPA 2009.08.28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저런 나무들은 오랫동안 보존되어 후손에까지 물려줘야될거 같네요.

  3. Favicon of http://kumdochef.tistory.com 검도쉐프 2009.08.28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매달려 놀 수 없는 것은 아쉽지만, 이젠 왕버들영감님도 좀 쉴때가 된 것 같은데요. ^^

  4. Favicon of http://photoditto.tistory.com 감성PD 2009.08.28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요즘 보기 힘든 나무네요!!
    저 기품있고, 웅장한 왕버들 나무!! 잘 보존해야겠죠!!
    400년이나 되었다니
    앞으로도 쭉~~~ 그 자리를 지켜주길!

  5. Favicon of http://w-view.tistory.com 월드뷰 2009.08.28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가 정말 웅장하네요~~~저기 저 흑백사진 속의 분들은 행복한 분이네요~~
    저 웅장한 나무에도 올라가보시고~~

    • Favicon of http://politicalpr.tistory.com baezzang 2009.08.28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한창 클때, 동네 어귀의 나무에서 놀았던 기억이 아련한데...사진을 보니 추억이 새롭네요.
      월드뷰님 잘 계시죠?

  6. Favicon of http://moms.pe.kr 함차가족 2009.08.28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00년이 지난 지금도 꿋꿋이..불평하지 않고 사람들을 대하는군요
    이정표 역할에 위용을 더하였다니..자연을 해치지 않는 예지..
    대단해요~~

  7. Favicon of http://aiesecks.tistory.com adios 2009.08.28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시골 마을 앞의 나무도 꽤 오래되었더군요.. 가끔 굿판이 벌어지기도 하더군요 ^^

    • Favicon of http://politicalpr.tistory.com baezzang 2009.08.29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상님네들의 자연숭배의식이 전통으로 내려온 고장인가 보네요. 그때는 자연의 위대함을 알았던 때였죠. 지금은 인간의 첨단 과학이 늘 자연에 도전하지만..

  8. Favicon of http://blue2310.tistory.com 드자이너김군 2009.08.28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어~ 400백년 ㄷㄷㄷ 나무 정말 위염 있어 보이내요.
    오래된 나무 가끔 봤는데, 이나무는 오래된 나무 답지 않게 풍성하내요.
    시원한 나무 그늘 밑에 평상을 펴고 누워 있으면 참 좋은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politicalpr.tistory.com baezzang 2009.08.29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군님, 오랜만입니다.
      김군님도 나무타며 놀았던 기억이 있으신 듯 하네요.
      흑백과 칼라의 대조 이것이 바로 세월의 흔적이겠지요.

  9. Favicon of http://plusone.tistory.com pLusOne 2009.08.29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 수령이 엄청나군요!!

  10. Favicon of http://www.soondesign.co.kr 이정일 2009.08.29 0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버들이 있으면 저라도 펄쩍 뛰어 올라가고 싶겠어요.

  11. Favicon of http://nagnegil.net 조르바. 2009.08.29 0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백사진 속의 4분이 정말 부럽네요. 매어있는 소도 더불어서요. ^^
    왕버들 나무가 천년만년 건재하길 바랍니다. ㅎㅎ

  12. Favicon of http://ququ.kr 쿠쿠양 2009.08.29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00년의 역사라..;; 어찌보면 인간이 한심해 보일수도 있겠어요..
    굽어보는 나무에게는...서로 못잡아먹어서 안달인 역사를 지니고 있으니;

  13. Favicon of http://lifeisgood.tistory.com GoodLife 2009.08.29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하네요...아직도 시원한 그늘을 제공해주는 명소인듯 합니다.

  14. Favicon of http://happy-box.tistory.com/ 행복박스 2009.08.30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위에서 보는 나무들과 다른 뭔가 특별함이 있는 것 같아요

  15.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라오니스 2009.08.30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왕버들나무의 포스가 대단합니다...
    나무가 아프지 말고.. 오랫동안 광주시민과 함께 하길 기원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호 호수생태원

주말이 되면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곳을 찾게 되는데 조용하면서 잠시나마 아이들과 손을 잡고 걸을 수 있는 평온한 자연을 찾게 되는 것 같습니다.

단풍구경, 호수, 갈대, 새, 아이들의 웃음을 보고 싶고 듣고 싶다면 이런 곳은 어떨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구 충효동의 광주호 주변에 위치한 자연생태계 학습과 관찰이 가능한 광주호 호수생태원 가는길은 복잡한 시내를 지나 숲으로 향하는 마음 또한 가볍기 그지 없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념물인 왕버들나무가 두손 벌려 맞이해 주는 듯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왕버들나무 아래에서 아주머니 몇분이 자리를 잡고 손수 키운 콩, 호박, 감, 고추...를 펼쳐 놓고 도란도란 얘기를 나누시는 모습이 보기가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태학습장, 휴식공간으로 생태연못, 수생식물원, 야생화 테마원, 전망대, 수변관찰대 등이 있으며 호수 안에는 버드나무 군락지와 습지 보전지역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물감으로 채색된 듯한 광주호 호수생태원에서 걸어도 보고 뛰어도 봅니다.^^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ygj.com/author/예림어미 예림어미 2008.11.11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 정취 좋던데요.
    주변에 소박한 농산물 파시는 아주머니들
    그리고 가게가 두어개 있는데,
    옛날식 핫도그, 기억나세요.
    소시지 조금에, 튀김옷 많이 입혀지고, 설탕을 발라주었던...
    그 옛날 맛을 연상시키는 핫도그집에 가장 인상적이었지요.
    애들은 안먹고, 저만 사서 맛있게 먹었네요 ㅋㅋ
    어느새 추억을 먹고사는 절...발견할 때..헉 겁나네요.

  2. Favicon of http://workup.tistory.com 돋가이 2008.11.11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옛날 핫도그를 그곳에서 팔더라구요.
    그 가게 옆에 '보리와이삭'이라는 찻집도 있구요.
    찻집에서 차한잔 하고, 생태원 산책을 하면 더 없이 좋겠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