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청소년들이 기획하고 직접 참여하여 만들어가는 “청소년 어울림마당”이 지난 4월부터 매월 둘째 넷째주 토요일 오후 유스퀘어 광장에선 시대표존이, 동구 남구 등 5개 자치구 별로 월 1회 이상 각 자치구 근린공원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지난 7월 16일 “광주남구청소년수련관”과 “문화행동S#ARP”이 주관하는 “광주 남구 청소년 어울림마당”이 진월동 푸른길 공원에서 열릴 예정이였으나, 우천관계로 광주남구청소년수련관에서 열렸습니다. 




청소년 뿐 아니라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2016 남구청소년어울림마당은

“사람과 문화 그리고 이야기가 있는 Culture Market”이라는 주제로

사직동 광주공원에서 8월 20일, 11월 19일

진월동 푸른길 공원에서 9월 10일

양림동 사직공원에서 10월 15일 열립니다.



수련관 밖에선 부스설치와 음향점검으로 분주했고,

안에선 “방과후 아카데미” 리틀쉐프 친구들이 토스트와 아이스티를 만들고 있었어요.

토스트와 아이스티는 판매물품이 아니라 청소년어울림마당

각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받은 스티커를 6개이상 모으면

아이스티를 7개이상 모으면 토스트를 무료로 나눠드리는 거랍니다.



비가 와서 남구청소년수련관에서 어울림마당이 진행됐지만, 남구청소년수련관의 시설과 기존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가족의 참여가 많아서 북적북적했습니다.

각자 뽑은 쪽지에 적힌 신체 부위에 만보기를 장착하고 흔들어, 더 많은 수가 나오는 사람에겐 휴대용 선풍기를 적은 수가 나오는 사람에겐 막대사탕을 주는 “Shake it Shake it” 부스에서는 남자친구들 간 치열한 경쟁이 있었어요.남구청소년수련관을 이용하는 엄마와 아이들의 참여도 이어졌는데, 대부분의 어머님들은 아이를 위해 일부러 져주시는 게 눈에 보여 흐뭇했습니다. 


“추억의 딱지게임”과 “런닝맨(사진 속 사람 이름표 뜯기)” 놀이 프로그램은 아이들의 참여도가 높았습니다. 

사진 속의 사람을 찾아 여기저기 뛰어다니기도 하고, 딱지를 어떻게 해야하는거냐고 언니오빠들에게 물어가며 놀이에 열중했어요.

각 프로그램마다 승자건 패자건 받을 수 있는 상품에 다들 마음상하지 않고 재미나게 즐겼습니다.


남구청소년어울림마당에선 놀이프로그램 뿐 아니라 다양한 체험부스가 진행됐습니다.

펄러비즈를 하나하나 놓아 나만의 작품을 만드는 “나만의 펄러비즈” 체험을 하는 아이의 표정은 진지했어요.

행여 모양이 흐트러질까 집중하는 모습이 사랑스러웠습니다.

틀에 비즈를 다 끼워놓으면 아이가 다치치 않게 언니오빠들이 다리미로 꾹 눌러 완성시켜줬답니다.



우산과 부채를 내 마음대로 꾸밀 수 있는 “한여름의 수채화” 부스에서는 여자친구들의 참여가 많았어요.

다양한 캐릭터를 따라서 그리거나 마음대로 그리며 나만의 작품을 완성했습니다. 

삐뚤삐뚤해도 사뭇 진지한 모습으로 그림그리기에 열중하는 모습들이 보였습니다.



공연을 준비 중이던 친구들에게 가장 인기가 많았던 “헤나타투” 부스에선 귀여운 캐릭터에서부터

레터링까지 다양한 헤나를 할 수 있었습니다. 

마음에 드는 헤나스티커를 골라붙이고 물을 뿌린 다음 꾹꾹 눌러주면 완성!

헤나타투는 쉽게 지워지니 아이들도 안심하고 이용했습니다. 



여름철 안전사고와 여름철 질병에 대비해 아이들에게 안전교육을 하는 부스도 있었습니다. 

청소년친구들이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이라선지 어렵게 교육하는 방식이 아니라 쉬운 퀴즈로 접근해서 아이들의 호응도를 높였습니다.

개인안전도 알아가고 간식도 받을 수 있어서 아이들이 좋아했습니다.



두시간정도의 체험 프로그램을 마치고 동아리 활동을 하는 청소년친구들(Pit-a-Pat, Delight, 크레용, 비너스, 쿼텟, 베아트리스, 퓨리)의 공연이 이어졌습니다.

비가 와서 정식무대가 아닌 젖은 바닥을 종이박스로 마감한 임시무대였지만 그에 굴하지 않고 청소년친구들의 열정은 반짝반짝 빛났습니다.

잘 아는 노래가 나오면 같이 따라부르기도하고 같이 춤추기도 하면서 모두 즐겁게 공연을 지켜봤습니다. 



노래에서부터 댄스까지 청소년친구들의 끼와 열정을 볼 수 있는 다양한 공연이 이어졌습니다. 

비가 내려서 아쉬웠지만, 옹기종기 모여앉아 구경해서 더욱 재미있었던 남구청소년어울림마당이였습니다.



힙합공연엔 다들 들썩들썩하기도 하고 손을 좌우로 흔들며 노래를 같이 따라불렀어요.

예쁘고 멋진 언니오빠들의 공연에 다들 박수치며 즐거워했습니다.



남구청소년어울림마당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 퓨리의 무대!

아크로바틱을 가미한 열정적인 공연에 박수와 함성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모든 공연팀이 날이 갈수록 실력이 성장하고 있었습니다. 

많은 청소년친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청소년 어울림마당은 남구 뿐 아니라 동구(금남근린공원), 서구(마재근린공원),

북구(문화근린공원), 광산구(첨단쌍암공원), 시대표존(유스퀘어 야외무대)에서 각각 열리니, 가까운 곳에서 체험도 하고

공연도 즐길 수 있으니 많은 참여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시, ‘청소년어울림마당’ 운영 
- 청소년 문화․놀이 프로그램 통해 청소년의 꿈과 끼 선봬
- 시 대표 어울림마당은 유스퀘어 야외무대에서, 자치구는 근린공원에서 


청소년이 참여하고 즐기는 2016 청소년어울림마당이 유스퀘어 야외무대와 5개 자치구 근린공원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광주광역시는 매월 둘․넷째 토요일 오후 유스퀘어 야외무대에서 열리는 ‘광주시대표 청소년어울림마당’의 7월 행사가 ‘응답하라, 썸머 크리스마수(水)!’를 주제로 진행된다고 4일 밝혔습니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은 광주시대표 청소년어울림마당은 광주시가 주최하고, 시 청소년수련원, 시 문화의집, 광주기독교청소년협회가 공동 주관합니다.


광주시는 지난 4월 유스퀘어 야외무대에서 2016년 청소년어울림마당 선포식을 열고 시 대표 청소년어울림마당에서 지역 청소년들의 꿈과 끼를 선보일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를 펼치고 있으며, 이달에는 여름 크리스마스 축제 분위기와 물 풍선게임 등 도심 물놀이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5개 자치구에서도 주제를 선정해 월 1회 이상 금남근린공원(동구), 마재근린공원(서구), 푸른길공원(남구), 문화근린공원(북구), 첨단쌍암공원(광산구) 등 5곳에서 행사를 열고 있습니다.

※ 참조 : 광주시 홈페이지(www.gwangju.go.kr)

한편, 지난해에도 기획에서부터 진행, 평가까지 청소년들이 주체적으로 참여해 한글파티, 프리마켓 파티, 성범죄 예방 캠페인 조사, 인스타그램 따라하기 등을 진행해 지역 청소년과 시민 등에게 호응을 얻었습니다. 


황인숙 시 여성청소년가족정책관은 “청소년어울림마당이 청소년들의 꿈과 끼를 마음껏 발산하고, 학업 스트레스로부터 벗어나 행복을 만끽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구 황금동 소재 옛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이하 ‘옛 학생회관’) 주변이 청소년들의 문화․소통공간으로 조성된다.


광주광역시는 내년 1월부터 학생회관을 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로 조성키로 함에 따라 착공시까지 건물을 폐관, 방치할 경우 주변 지역이 우범화 될 것에 대비해 옛 학생회관 후문 광장을 청소년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한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우선 오는 9월부터 내년 1월 공사 착공 전까지 후문 광장에 청소년쉼터 이동 상담실을 설치․운영한다. 평일 오후 3시부터 밤 12시까지(금요일은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새벽 2시까지) 매일 운영요원 7명이 상주하면서 청소년들에 대한 거리상담과 심리검사, 긴급구조 및 의료지원, 가출예방캠페인, 일시보호 및 숙식제공 등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청소년 심야 길거리 카페 ‘와이파이’를 매주 금요일 오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한다. ‘와이파이’는 학교밖지원센터와 지역 청소년단체들이 참여하는 사업으로 청소년 진로, 청소년 노동인권상담, 학교밖청소년들의 요리작업장과 연계한 먹거리제공, 청소년어울림 마당과 연계한 동아리 공연 등을 펼치는 문화가 있는 길거리 카페다. 


11월에는 ‘청소년어울림마당’이 열린다. ‘청소년어울림마당’은 청소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진행하는 공연, 경연, 놀이 등 문화체험이 펼쳐지는 상설 공간으로, 격주 토요일마다 유스퀘어 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시는 옛 학생회관 주변 활성화를 위해 11월에는 ‘찾아가는 공연’으로 변경, 이곳에서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시는 옛 학생회관 건물에 무인경비시스템을 설치해 사고를 예방하고, 동구청과 함께 환경미화요원 청소뿐만 아니라, 노인일자리 사업과 연계한 뒷골목 환경정화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옛 학생회관은 광주시가 청소년의 직업체험과 진로탐색을 중점적으로 담당할 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로 조성키로 하고, 총사업비 113억원을 투입해 리모델링 한 후 2016년 1월 개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7월말 화정동으로 이전하고, 시는 8월초 교육청으로부터 관리권을 넘겨받았다. 


이정남 시 여성청소년가족정책관은 “옛 학생회관 폐관 이후 주변지역이 청소년들의 흡연과 탈선 장소로 전락하고 있다는 우려가 높았는데, 청소년들의 건전한 놀이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됐다.”라며 “청소년 밀집지역인 만큼 건전하고 쾌적한 문화공간으로 바꿔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지역 청소년들이 공연과 놀이문화를 펼치는 ‘광주시 대표 청소년어울림마당’이 오는 21일 오후 3시 서구 광천동 유스퀘어 야외무대에서 열린다.



‘미(美)쳐라! 청춘’이라는 주제의 이번 행사는 지난 7일 선포식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자리로,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광주광역시청소년문화의집, (사)광주기독교청소년협회와 광주광역시청소년수련원이 공동 주관해 청소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진행한다.



프로그램은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는 참여와 공연 등으로 구성해 제우스(밴드), 베아트리스(댄스), 소박한 기쁨(밴드)등 12팀의 청소년들이 펼치는 공연마당과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애도의 마음을 담은 ‘당신과 함께 눈감지 않겠습니다’ △팥빙수 뽑기 △썸머 크리스마스 트리 등 청소년들이 기획한 다양한 체험부스가 운영된다.



광주시 대표 청소년 어울림마당은 청소년들이 다양한 문화활동의 생산 주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그들만의 독특한 공연과 놀이문화가 아름다운 청소년 문화로 조성될 수 있도록 6월부터 11월까지 매월 첫째주, 셋째주 토요일에 상시적으로 유스퀘어 야외광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지난 7일 열린 청소년어울림마당 선포식은 300여명의 청소년과 시민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