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지휘 김광복)이 오는 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정율성 탄생 100주년 기념공연 ‘한중 문화 교류의 밤’에 참가해 남도음악의 아름다움을 전한다.



정율성은 광주 태생의 작곡가로 한국보다 중국에서 더 유명한 인물이다. 모차르트는 몰라도 정율성의 음악은 안다고 할 만큼 중국의 3대음악가이자, 중국의 정신적인 지주로 추앙받고 있다.



광주문화재단의 주최로 베이징 북경세기극원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이번 시립국악관현악단(지휘 김광복) 37명을 주축으로 시립국극단 2명, 시립소년소녀합창단 2명, 지역 유명 성악가 4명 등 총 45명이 무대에 올라 정율성의 ‘망부운’, ‘연안송’과 함께 시립국악관현악단의 남도민요 연주, 중국 내 한류를 각인시킨 유명 드라마 주제음악 등을 선보인다.



시립국악관현악단 관계자는 “이번 기회를 통해서 세계적인 작곡가 정율성의 고향이 광주라는 점을 널리 알리고, 그의 고향 광주에서 정율성의 음악을 연주하는 단체라는 이미지를 전하겠다.”라며 “2015광주하계u대회 등 국제 행사에서 중국의 ‘라오펑요우(老朋友․오랜 친구)’인 광주를 알리는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광주랑 블로그 기자단 나현철입니다.

가을입니다. 스치는 바람이 정말 좋습니다.
오늘이 추석 연휴네요.
고향가는길 설레지만 안전운전 하세요.

즐거운 추석 명절 되시기 바랍니다!

스티벌 오! 광주 - 정율성 축제가 9월 11일~9월 14일 광주문화예술회관 과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열렸습니다.
저는 9월 11일(광주문화예술회관대극장)과 9월 13일(빛고을시민문화관) 공연을 관람하였습니다.

막상 정율성 하면 누구? 유명한 사람 이겠지. 하고 생각 하실지 모르겠지만, 정율성은 광주출신으로 중국 3대 작곡가중에 한명으로 추앙 받고 있습니다.

 이런 정율성을 기리기 위해 매년 광주광역시는 정율성 축제 & 한중전통문화교류를 열고 있습니다.
저는 작년에 광주에서 열리는 축제를 조사하다 보니 작년에도 관람했습니다. 

9월 13일 공연은 한중전통문화교류로 중국 창즈시 산시성 공연으로 정율성 선생이  생활했던 곳이랍니다.

 공연 시작전 기다란 대기줄을 보면서 시민들의 관심을 알 수 있었습니다.
로비에 정율성 일대기를 사진으로 전시하여 시작전과 공연 휴식 시간에 관람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공연 중 사진 찍는것은 에티켓에 벗어나지만, 40여장 찍었습니다.
황학루, 오페라 투란도트 중 공주는 잠 못 이루고...’, 차이코프스키 교항곡 5번 E단조 등을 연주하였습니다.
9월 13일 공연에서는 미친척하고 많이 찍었습니다.
거기 사람들도 제 얼굴을 알아서 ...


정율성 그는 누구일까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애국가’의 작곡가 안익태, 등소평이 지정한 공식 인민군 군가인 ‘인민해방군가’ 를 작곡한 정율성 선생이 계신다.

1914년에 태어나 1976년에 돌아가셨지만, 중국인의 과반수 이상은 그의 음악(팔로군행진곡,연안송)을 알고 있다.

정율성 선생의 생가는 양림동과 백운동 두 곳 으로 인정 된 상태입니다.

9월 13일 빛고을시민문화관, 페스티벌 오! 광주-한중전통문화교류공연 중국 창즈시 산시성  가무극단 공연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이번행사는 지난 5월 광주문화재단의 중국방문에 문화교류 답방 차원으로 이루어 졌으며,중국 창즈시 산시성은 정율성 선생이 생활 했던 곳으로, 철광산업이 발달한 중국 최대 곡창지역으로, 일찍이 외국으로부터 문호가 개방 되 있다고 합니다.

사회는 이승철 아나운서, 통역에 꽈스민. 오형국 행정 부시장님, 중국 창즈시 부시장님, 그리고 중국영사관등 노성대 광주문화재단대표 귀빈들이 오셨습니다.

첫번째 공연으로 주로 기쁜일이나 축가 등이 있을때 연주 한다고 합니다.

사회에 이승철 아나운서 와 여수 MBC에 최한아름 아나운서 입니다.

우리나라에 3대 아리랑 (정선아리랑, 밀양아리랑, 진도 아리랑) 이 있듯이 중국 창즈시 가무극단에서 아리랑을불렀습니다.


공연이모조모

사랑의 설레임을 표현한 공연입니다.


광주문화예술회관


빛고을시민문화관



신고
Posted by 나현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를 걷고 배우고 대화하면서 광주의 정체성과 광주정신을 찾아보고자 합니다. 


창조아카데미는 봄 <광주천 따라 걷기> 여름 <광주 푸른길 걷기> 가을 <광주문화유적 걷기> 겨울 <광주 마을 탐사와 사랑방대담> 의 4계 광주인문기행 프로그램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그 첫 순서로 봄 <광주천 따라 걷기>를 시작합니다.

오늘 오후 4시 광주천따라걷기 두번째 걷기를 했습니다. 
두번째 코스는 광주천이 흘렀던 양림동 일대의 역사를 걸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날이 흐려 비가 올듯 했는데 행사 끝날때까지 비가 오지 않아 감사했고, 그런 일기에도 불구하고 참석해주신 20여명의 참가자들께도 또 해설해주신 남구청 문화해설사 두분께도 감사드립니다.  

                                                                                                                                                    출처 : 김영집 페이스북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시민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음주 토요일 4:00~6:00에 있습니다.


 * 광주천 따라 걷기 두번째 이야기 - 3구간 양림동과 사직공원 일대 

양림동은 100여년전 선교사들이 터를 잡아서 오래된 고택 그리고 이국적인 건물,역사가 녹아 있습니다.




광주에는 땅굴이 있다 없다?

궁금하면 500원(무료로 볼 수 있어요)


실제로 일제시대에 방공호로 쓰였다고 합니다.
동굴안에서는  물방울이 뚝뚝뚝 떨어집니다.
사직공원 올라가는 길 옆, 양림 3동파출소 옆에 있습니다.

방문/교육용으로 사용하고 있어요.


더 많은 사진을 보실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https://www.facebook.com/media/set/?set=a.452601118155821.1073741859.100002178095784&type=1


http://blog.naver.com/95690027/186177552


http://blog.daum.net/95690027/945




신고
Posted by 나현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4.29 0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aduyt.tistory.com/ 어듀이트 2013.04.29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행복하고 아름다운 하루 되시길 바래요~

  3.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요롱이+ 2013.04.29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한 저녁 되시길 바랍니다!

  4. Favicon of http://rubygarden.tistory.com 루비 2013.04.29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주천 따라 같이 걸어본 근대역사기행....
    저도 함께 걸어보았습니다.

중국 현대예술가 장위(張羽)초대전 "修․行"


광주시립미술관(관장 황영성)은 중국현대예술가 장위(張羽)초대전 “修 ․ 行”을 4월 18일부터 5월 26일까지 본관 제3․4전시실에서 개최한다. (개막행사 : 4. 18(목) 오후 4시)

 

초대작가 장위(張羽)는 중국 현대미술발전의 중요한 인물 중의 한 사람으로, 중국 현대미술사에 있어서 1980년대 후반부터 시작된 실험수묵운동의 주요 창시자이자 발기인이다. 그가 추구하는 예술이론과 예술세계를 살펴볼 수 있는 이 전시는 한국에서 처음 개최되는 것으로써 그 의의가 크다.

 

장위(張羽)는 1959년 중국 천진(天津)에서 태어나 천진의 양류청화사와 공예미술대학을 졸업하고 천진 교통직업대학과 북경 영화대학 뉴미디어 객원교수를 역임했으며, 2005년부터 북경에서 거주하며 작업활동을 하고 있다.

 

장위 작가는 전통문인화에서 벗어나 80년대 중, 후기부터 현대수묵을 탐구하기 시작했으며, 적극적으로 90년대 실험수묵 활동에 참여하여  출판, 세미나, 기획 등 여러 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작품에 있어 장위는 오랜 기간 전통의 현대화라는 이념을 견지하면서 현대 수묵예술운동의 추진자이며, 또 그 핵심적 인물이 되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장위가 탐구해오고 있는 실험수묵의 시각적 표현방식으로 도상(圖像)을 통해 표현한 <영광靈光> 시리즈와 무한한 반복의 과정으로 도상흔적을 만들어낸 <지인指印> 시리즈 및 <매일신보每日新報>시리즈가 전시된다.

 

장위의 실험수묵은 자연, 물상을 그대로 표현하는 전통수묵과는 달리, 자연 자체의 표현을 초월한 것으로서 주관의 심적 체험을 중요시하여 이러한 심적 체험과 시각적 체험을 융합시켜 새로운 시각도상으로 전환시키는 것이다.

 

이처럼 작가 장위는 실험수묵에 대한 이론적 체계 구축과 끊임없는 탐구를 통해 지금의 <지인指印> 작품에 이르렀다. 이는 자신만의 독특한 예술세계 구축에 도달했으며 예술가의 창작과정에서의 내면적 여정과 명상을 통한 정신적 경지를 표출함으로써 새로운 예술언어를 탄생시켰다고 할 수 있다.


※ 전시작품 소개

- 영광靈光 시리즈 작품



<영광靈光 73호: 떠도는 깨진 원> 2003, 종이에 수묵, 200x100cm


<영광靈光>은 1994년부터 시작해 1998년 그 절정을 맞이했다. 물(水)을 도구로 사용한 이 작품들은 기술적 요소와 내적 정신성이 어떻게 체현(體現) 되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그는 깨진 원, 네모 등의 여러 도상들을 통해 떠돌고 있는 우주의 모습을 표현해, 인류 영혼의 복잡함, 아픔, 걱정과 불안 등을 말하고자 했다. 이 도상들은 궁극적으로 우리들 마음에 미치는 어떤 영향들을 표현하고자 한 것이다. 


- 매일신보每日新報 시리즈



<매일신보 2003-11> 2003, 종이에 수묵, 혼합재료, 190x140cm


장위는 2001년부터 2003년까지 <매일신보每日新報> 작품들을 제작했다. 이 작품들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매일 신문을 보면서 느끼는 것들을 기록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표현했다. 신문을 직접 오려 붙이는 꼴라쥬 방식을 이용해 사실성을 부각시키고 수묵, 연필, 락카, 아크릴 등의 다양한 재료를 사용했다. 작품 <매일신보每日新報>는 장위 작가의 감성이 정치적, 사회적 세계의 변화 등에 민감하게 반응한 것으로 작가 자신의 심리적 상황과 이성적 사고가 직접적으로 반영되었다고 할 수 있다.



- 지인指印 시리즈


<지인指印>2007, 종이에 물, 110x700cm


장위는 작품 <지인指印>을 1991년 처음 제작 했다. 이후 10년 동안 멈추었다가, 10년이 지난 2001년도부터 다시 제작하고 있다. 지인(指印)은 마치 일상의 명상에 대해 부분들을 기록하는 것으로 자연스러운 흔적을 남김과 동시에 그 가운데 내포된 ‘함의(含意)’를 강조하여 보여준다. 즉 지인(指印)의 행위 자체는 개인의 수행(修行) 방식의 표현이며, 선종(禪宗)의 수행(修行) 방법을 통해 제작했다. 일반 사람들이 참아내기 어려운 의지력을 지닌 행위를 통해 서양의 현대 방식이나 전통수묵화의 방식을 철저히 버림으로써 자신만의 차별화된 실험수묵의 현대적 표현에 이른 것이다. 


가능한 개막식에 참가 하여 후기 올리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현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