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단풍이 이제 막 무르익는 시기가 다가왔는데, 여러분은 혹시 이번 가을에 특별한 계획 세우셨나요? 
가을은 바야흐로 사색과 문화의 계절! 어디로 가야 할지 몰라 고민하는 분들을 위해 무등산에서 시작된 특별한 30일간의 문화 대축제, <무등 울림>에 대해 소개합니다.




<무등 울림>은 무등산 전통문화관에서 진행되는 30일간의 문화 대잔치입니다. 30일간 쉬지 않고 특색 있는 공연이 전통문화관에서 펼쳐지지요. 판소리, 연극, 연주회, 탈춤 등 그 분야도 다양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매일 방문객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가 방문 했을 때는 한창 소리꾼이 공연을 하고 있었는데요,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관객석은 가득했습니다. 판소리 공연 이후에는 대금 공연이 이어졌어요. 평소 전통 공연이라고 하면 고루하다는 편견이 있죠?



하지만 이번 <무등 울림>에는 젊은 예술가들이 대거 참여하면서 다른 곳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신감각의 특별한 공연들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무등 울림>이 열리는 광주 전통문화관 역시 특별한 곳인데요. 복도를 따라 걸어가면 전남에 있는 무형문화재들의 작품이 전시된 전시관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무등 울림>이 열리는 광주 전통문화관 역시 특별한 곳인데요. 복도를 따라 걸어가면 전남에 있는 무형문화재들의 작품이 전시된 전시관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무형문화재 보유자들을 소개하고, 그 분들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죠. 현재 무형문화재가 어떻게 계승되었는지, 그리고 계승은 누구에게로 거쳐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만나 볼 수 있습니다.




무형문화재 보유자들을 소개하고, 그 분들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죠. 아름다운 우리 문화유산인 무형문화재가 어떤 작품들이 있는지, 또 어떻게 계승되었는지, 그리고 계승은 누구에게로 거쳐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전통문화관의 자랑은 이 뿐만이 아닙니다. 여러분 혹시 한복 좋아하시나요? 우리 옷 한복이 예쁘긴 하지만, 비용도 만만치 않고 보관하는 것도 어렵죠. 하지만 전주 한옥마을, 서울 광화문, 인사동, 광주 양림동 등 다양한 곳에서 한복을 대여하여 한복체험을 하는 서비스를 많이 제공하고 있죠? 이 곳 전통문화관에서도 역시 아름다운 우리 한복체험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전통문화관에서는 한복을 대여하고 프로그램을 따로 운영하고 있어요. 혹시 전통 한 번을 입어보고 싶으셨다면 <무등 울림>이 진행되는 전통문화관에서 체험할 수 있습니다. 비용은 15,000원! 남녀노소 다양한 종류의 한복이 구비되어 있어 광주를 찾는 외국인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빡빡하게 시간제한이 있는 것도 아니라서 문화관이 운영되는 동안(아침 9시부터 저녁 6시까지)에는 대여한 한복을 입고 활동이 가능합니다. 또한 전통문화관에 3,000원만 내면 춘설차도 마실 수 있기 때문에 한복을 입고 고즈넉한 시간 함께 가질 수 있어요. 

문화가 있는 이번 가을, 그냥 보내기 섭섭하시다면 무등산 자락을 타고 내려오는 신명나는 울림을 찾아 <무등 울림>이 열리는 전통문화관을 찾아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등산 자락에 자리 잡고 있는 전통문화관에서 새봄맞이 “흥겨워라” 토요상설공연이 3월12일 있었다. 솟을대문을 들어서면 가슴 가득 무등산이 다가오고 한옥 옆으로는 시원한 계곡물이 흐르는 툇마루에 앉아 잠시 쉬는 것만으로도 옛 것의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놀음판은 광주 전남에서 활동하고 있는 젊은 국악인들로 구성되었으며 전통음악을 바탕으로 한 대중성 있는 음악적 시도를 하고 있는 국악단체인데 음(音)을 가지고 신명나게 놀 수 있는 판을 만들어 보자는 의도로 창단되었단다.





김산옥씨의 사회로 시작된 놀음판의 연주는 엇나가게 몰아간다는 뜻의 엇모리를 주제로 하여 각 악기들의 특색을 살려 매우 빠른 혼합박자로 경쾌하고 흥이 나도록 하고 있다. 예를 들면 춘향가 중에서 ‘사랑가’를 신디 멜로디와 대금 연주로 돋보이게 하거나  ‘숙대머리’를 기존의 큰 틀을 벗어나지 않으면서 애절함을 극대화 시키는 편곡을 한 것이다.











출연자는 소리-임재현, 전지혜. 대금-김승호. 피리-김원근. 가야금-공탐나. 아쟁-김민지. 장구-정인성. 꽹과리-신지수. 신디-심지. 드럼-황성훈. 예술감독은 김승호씨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통악기와 드럼이나 신디가 혼합되어 실험적인 음악의 새로운 장르를 만들어 가고 있는 것 같다.




무등산 자락에 자리잡은 광주 전통문화관에서는 매주 토요일 오후3시, 상설공연을 개최하고 있다.


3월05일 특별부대행사

3월15일 봄맞이가세

3월19일 봄의 아리랑

3월26일 멋과 흥


3월 한달동안에도 다양한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통문화관  http://gtcc.or.kr/use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 동구 운림동 323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임지형&광주현대무용단이 펼치는 광주동구로드아트페스티벌이 전통문화관 너덜마당에서

'단청, 붉고 푸른 시간'이라는 이름으로 공연이 펼쳐졌습니다.


'단청, 붉고 푸른 시간'은 광주의 붉고 푸른 시간들을 몸짓으로 풀어내는 공연입니다.







이 공연은 2001년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초연된 이후 2002~2003년 다시 무대에 

올려진 작품 '천불 천년을 꿈꾸다'의 2막을 재구성한 것입니다.


'천불 천년을 꿈꾸다'는 광주가 보낸 외롭고 힘든 시간을 운주사 와불, 천불 천탑, 칠성바위 

등에 빗댄 대규모 서사극입니다.







작품은 시간을 품다, 일곱 개의 소망, 소리와 울림, 변하지 않는 꿈 등 총 4장으로 펼쳐졌습니다.


총지휘는 임지형 단장이 맡았으며 여러 출연진들과 시민들이 함께 해서 더욱더 뜻 깊은 무대가 

되었습니다.







임지형 단장은 동양 사상의 중심인 음양오행이 스며들어 있고 붉거나 푸른 시간이 한데 

어우러져 있는 '단청'에 의미를 담아 이번 작품을 완성했다고 합니다. 


다양한 연령대의 시민들이 참여해 빛나는 공연이 되었어요~ 







이 공연은 전통문화관을 시작으로 광주시내 지하철 역고 공원 등 광주 동구지역 곳곳에서 

춤과 시민이 어우러진 공연을 4개월 동안 펼칠 것이라고 합니다.


10월 23일까지 금남공원 등에서 춤을 주제로한 광주동구아트페스티벌이 열리는데요. 

시민 참여 형태기 때문에 누구나 즉석에서 참여가 가능한 함께하는 공연입니다 ^^ 







시민과 함께하는 디제잉 팝핀과 커뮤니티댄스 형태로 문대근 빅사이즈 크루가 문을 열고 

한국무용과 현대무용 공연이 펼쳐집니다.


10월 1일에는 '춤, 젊음을 품다'라는 내용으로 금남로 지하철 역에서 펼쳐지는 공연은 현

무용, 재즈, 밸리댄스, 힙합, 라인댄스 등이 한자리에 모여 젊은이들과 함께 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아시아의 전통춤을 느낄 수 있는 공연도 10월부터 동구지역 곳곳에서 펼쳐지니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


10월엔 광주에서 다양한 축제들이 펼쳐지니 볼거리 풍성한 달이 될 것 같습니다.







10월에는 '춤, 아시아, 세계를 품다'라는 주제로 동구아시아댄스페스티벌이 18일부터 23일

까지 열립니다.


일본, 싱가포르, 인도, 베트남, 베를린 등 다양한 나라의 참여로 볼거리 풍성한 공연이 기다

리고 있으니 시민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주소 : 광주 동구 운림동 32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광역시 동구 학운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석을 맞아 광주지역 박물관과 복지관 등에서 민속놀이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추석 명절을 전후해 국립광주박물관은 전통놀이체험, 가족영화감상, 마술 공연 등을 마련하고, 시립민속박물관은 민속놀이, 송편만들기, 민속공연 등 한가위 민속문화 한마당을 운영한다.


시립국극단은 문화예술회관에서 제47회 정기공연으로 돈기호테전을 무대에 올리고, 전통문화관은 한가위특별 기획공연으로 재즈와 국악의 만남, 창극 공연 등을 선보인다.


어려운 이웃과 외국인들이 즐길 수 있는 명절 행사도 열린다. 두암복지관과 북구노인종합복지관, 외국인근로자센터 등의 주관으로 윷놀이, 어르신 송편 빚기, 음식나눔, 각종 국악공연 등이 진행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등산 자락에는 '전통문화관'이 있습니다.


'무등산'을 가는 길에 있는 이 '전통문화관'에 들려보신 분은 몇분이나 계실까요? 

조금만 여유를 부리시면 주말에는 이 곳에서 열리는 토요상설공연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 








전통문화관에서는 토요일 오후 세시에 토요상설공연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매주 토요일 오후 세시를 기억한다면, 무등산을 갔다 오는 길에 들려보아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저는 이번에 퓨전국악그룹 '늘 솜'의 '춘향, 꽃 피우다' 라는 공연을 보기 위해 전통문화관을 찾았

습니다. 







전통문화관은 증심사 입구 방향으로 가는 길에 있습니다.

무등현대 미술관보다는 아래쪽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전통문화관을 찾으시는 분들은 

지나치지 않도록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








전통문화관의 토요상설공연은 보통 너덜마당 혹은 서석당에서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이번 공연은 서석당에서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실내 공연의 분위기는 어떨지 부픈 기대를 안고 가는 길인데, 이미 많은 분들이 서석당을 

향하고 있었습니다 ^^ 







3시 전에 들어갔는데도 불구하고 꽤 뒷자리에 앉게 되었습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착석 중이어서 조심스럽게 들어갔습니다만 머지 않아 서석당이 꽉 찼습니다.

서서 보는 분도 계실 정도로 인기였던 공연이었습니다 ^^






퓨전국악그룹의 '늘 솜'이 등장하고 이어서 사회자인 '박광신' 아나운서가 등장했습니다.

박광신 아나운서의 부드러운 진행으로 공연의 막이 열렸습니다.


퓨전 국악은 언제 들어도 편한 것 같습니다.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음악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제 전통문화관에서 7월에 즐길 수있는 공연은 이번주 7월 19일에 열릴 명인한마당 '국악이 좋다' 와 다음주인 7월 26일에 열릴 국악꿈나무의 '우리들 세상' 이렇게 두 공연이 남아있습니다.


좋아하는 공연을 선택해서 날짜를 맞춰서 간다면 더 즐길 수 있는 공연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퓨전국악그룹 ' 늘 솜'은 전통국악에 대한 열정과 새로운 공연을 시도하는 '늘 솜씨를 가꾸는 

사람들'이라는 의미로 설림된 단체인데요.


전통에 뿌리를 두되 늘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다양한 장르의 연주를 통해 모든 사람

들과 소통할 수 있는 음악을 추구하고 있다고 합니다 ^^ 







'늘 솜'은 타악, 신디, 베이스, 피리/태평소, 대금/소금, 가야금, 해금, 아쟁, 보컬, 드럼 등으로 

이루어져있어서 다양한 소리의 조화를 직접 느낄 수 있었습니다. 


연주하시는 분들의 연령대도 젊고, 도전하는 정신이 아름다운 그룹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공연은 락, Journey, Moonnight, 베사메무초 등 익숙한 음악들을 국악과 양악을 적절히 조화하여 어떤 곡에는 보컬과 무용도 가미해서 눈과 귀를 사로 잡는 공연이었습니다.


장마철이지만 실내공연이기 때문에 비가 오건 눈이 오건 서석당에서 열리는 공연은 계속 됩니다.

비가 온다고 집에서 축 쳐져 계시지 마시고 무등산 자락에서 우리 소리 어떤가요? ^^


주말엔 볼 것 많고 즐길 거리 많은 무등산으로 가보는 건 어떨까요? 




주소 : 광주광역시 동구 의재로 22번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광역시 동구 학운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