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관람하는 거 좋아하시는 분들 있으신데,

광주에는 서울만큼 전시회가 많이 없는 것 같아

항상 아쉬우신 분 계실 것 같아요.

 

그래서 알려드립니다.

광주에서 다양한 전시회가 자주 열리는 곳 !






 

올해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개관한 걸 알고 계시나요?

 

이곳은 예술극장, 어린이 문화원 등 다양한 시설을 활용해

시민들에게 문화, 예술 관련 정보와 행사를 제공하는데요.

 

저번 달 열렸던 전시 하나로 그 예를 들어볼까 합니다.




지난 7월에는 약 한 달 간 새로운 고전이라는 주제로 전시회가 열렸었어요.

장소는 국립아시아 문화전당 문화정보원 B2 특별전시장이었습니다.




전통 식기 등을 중심으로 한 전시라서,

 

1. 일찍이 만들고 아끼다

2. 어여쁘게 다듬고 사용하다

3. 비롯되고 이어지다

 

라는 세 개의 테마를 가지고 세 전시실에서 전시가 열렸습니다.




놋그릇이 전시되어 있다면 그것이 전시된 이유,

그리고 놋그릇은 예로부터 어떤 역할을 해왔는지 등

그 의미를 벽 공간을 활용해 잘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전시실의 내부는 이런 모습입니다.

작품을 찍는 것은 허용되지 않았지만, 전체적인 모습과 설명을 찍는 것은 가능합니다.






어여쁘게 다듬고 사용하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전시는 항상 그 특유의 느낌이 있는 것 같아요.

예쁜 단어와 문체를 쓰면서도 객관성을 유지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그렇게 넓지 않더라도 내부 공간을 알차게 잘 활용해서

많은 사람들이 한 번에 돌아다니며 전시를 구경하기에도 충분합니다.



여러 예술성을 자랑하는 도자기가 전시되어 있기도 합니다.

사기는 소박하면서 우아하고 절제된 세련미가 장점이고,

천하제일 비색, 고려청자는 유연하고 빼어난 선,

조선백자는 소박하고 우아한 미가 아름다움을 다시 한 번 느꼈습니다.





마지막 전시장의 주제, ‘비롯되고 이어지다에서는

과거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까지 전통을 계승해가는 것을

전시품을 통해 표현하고자 하는 듯 했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성이 있어 혼란스럽지 않게 하면서도

각각 독특한 테마를 구성해 질리지 않게 하는 이 전시의 관람료는 무료입니다.



이처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다양한 문화행사나 전시를 열어

광주의 많은 분들이 이용하시게끔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1023일까지는 김치앤칩스 라이트 배리어 세 번째 에디션이라는

전시가 또 열린다고 하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앞으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많이 찾아주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유진 2016.12.21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5일에 방문예정인데.......혹시 ㅠㅠ 25일 지나면 하늘마당하고 다 사라질까요?ㅠㅠ



친구 따라 강남 가듯 미국에서 광주에 와 6년째 살고 있는 제니퍼 리는 웹툰작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일상적인 느낌을 일기 쓰듯 만화로 그리고 있다. 그리고 그 동안의 한국 생활과 그녀의 이야기를를 담은 [dear korea]라는 컨셉으로 출판파티 및 전시회를 SALT art gallery에서 열고 있다.




인터뷰를 위해 전시장을 들어서니 첫눈에 “I like to drow!”라고 본인의 프로필 사진과 함께 써놓았으며 대화중에도 그리는 것 자체의 매력에 빠져 있었고 아마도 천부적으로 타고난 재능을 소유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전시는 광주에 오기 전 작품을 시작으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년도 별로 정리되어 있으며 한국의 전설 속 설화를 표현하거나 작품 속에 한글을 명기한 것은 광주라는 정서적인 공간 속으로 동화되어 가는 것일까? 아니면 의도적인 것일까?





출판전시회 오프닝도 사뭇 다르게 시작되었다. 찾아 온 사람들은 거의 외국인들인데 담소를 나누다가 자연스럽게 줄을 서서 작가가 싸인 해주는 책을 사고 또 작가와 이야기를 나누는 다소 생경한 모습이 연출되었다.






웹툰작가 제니퍼 리는 한국말이 약간 서툴러 SALT gallery 관장의 보충 통역으로 인터뷰를 진행하였으며 6년째 광주의 풍암동에서 살고 있는데 이곳이 너무 좋아서 특별한 변화가 없는 한 계속해서 살고 싶다는 소망을 갖고 있다며 활짝 웃었다.



JEN LEE solo exhibition

326~ 47

월요일 ~ 금요일(1~9)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동 578-10

SALT art galler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희정 2016.03.28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시회 다녀왔는데 그림도 좋고 직접 구운 빵과 쿠키도 정말 좋았습니다. 기사도 좋네요 :)


추위에 꽁꽁 얼었던 날씨가 조금씩 풀리고 있어요. 좋아지는 날씨에 마음도 들뜨는 요즘, 주말 나들이로 좋은 곳을 알려드릴게요! 


바로 광주시립미술관이에요.^^ 



여러분은 이곳에 몇 번이나 방문해보셨나요? 광주시립미술관에서는 지금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모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전시회가 열리고 있어요.


따뜻해지는 날씨에 나들이 갈 곳을 찾고 계셨다면 마음의 양식도 쌓을 겸 들리시는 것은 어떨까요? 



첫 번째 전시는 아이들을 위한 체험형 전시인 '원더랜드'에요. 원더랜드 전시회는 도로시 종이인형 만들기, 토끼가면 만들기, 색칠공부, 점 잇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어요. 


'아이들에게 전시회란 너무 어렵거나 지겹지 않을까?'라고 생각하셨다면 오산입니다! 

가족들을 위한 재미있는 어린이갤러리 기획전 원더랜드는 따뜻하고 감성적인 내용과 이미지를 사용한 작품으로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현대미술을 재미있게 보고 감상 할 수 있어요. 


광주시립미술관 어린이전시실에서 열리며, 기간은 2월 22일까지에요!


(사진 자료 : 광주시립미술관)


다음으로 소개해드릴 전시회는 원로 작고작가 초대전 '최종섭, Korea Fantasy'에요.

광주시립미술관 본관 제3, 4전시실에서 2월 22일까지 열리는 이 전시회는 1960년대 전후 광주, 전남지역에 추상미술 도입으로 한국현대 미술운동에 기여한 故최종섭 화백의 회고전입니다.


최종섭은 광주출생으로 광주, 전남 지역의 추상미술 제 2세대 작가로서 추상미술의 중요성을 알리고 이의 토착화를 위해 30여 년간 노력했어요. 광주화단의 추상미술운동을 이끈 대표적 작가라고 할 수 있어요. 


그가 추구하고자 했던 예술의 본질은 '한국적 풍토와 정서'였습니다. 최종섭 작가의 회화 100여 점과 아카이브 자료 50여 점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광주시립미술관에 방문하시면 외에도 많은 전시회가 열리고 있으니 시간 내셔서 한 번 들러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광역시 북구 운암2동 | 광주시립미술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appywoman7.tistory.com 카르페디엠999 2015.03.13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주에 이런 멋진 미술관이 있었네요~미술관 가보고싶은 봄날씨인데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지역발전 종합행사 ‘2014 대한민국 지역희망박람회’가 오는 12월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지역희망박람회는 정부와 지자체의 지역발전 정책을 공유하는 행사다. 지난 2004년 이후 해마다 지역에서 돌아가며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광주시를 포함한 17개 시·도와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미래창조과학부, 교육부, 안전행정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13개 부처,  지역발전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한다.


프로그램은 ‘대한민국 희망 스토리, 우리 지역에서 만들어갑니다’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정부, 지자체, 주민 등 전국 지역발전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개막식, 전시회, 컨퍼런스, 우수사례 발표회 등으로 진행된다.


오는 14일에는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총괄과장을 비롯해 17개 시․도와 지역위원회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하는 지역희망박람회 시․도 전시관 점검 회의를 열어 시․도별 박람회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개최 장소를 미리 둘러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희망박람회는 다양한 지역발전 정책을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라며 “민선6기에 치르는 첫 대규모 행사인 만큼, 시민과 소통하는 시민중심의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는 매월 두 차례(둘째, 넷째 수요일) 시행하던 ‘가족 사랑의 날’을 16일부터 매주 수요일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가족 사랑의 날’은 야근을 줄이고 정시퇴근 문화를 확산시켜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을 늘리자는

취지에서 시행되고 있다.



이번 확대로 시는 매주 수요일에는 오후 6시 정시 퇴근을 의무화한다. 다만 민원과 상황유지 부서, 재해발생 등 현안업무 추진시 등에 대해서는 예외로 한다. 



더불어 매주 수요일은 오후 6시30분 전원을 차단하고 구내식당의 저녁   식사도 제공하지 않는다. 



또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은 ‘문화향유의 날 또는 문화의 날’로 지정해 가족과 함께 전시회, 연극, 콘서트 등 다양한 문화체험의 기회를 갖도록 한다.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 문화시설 관람료 무료․할인, 야간개방과 문화프로그램 운영, 연극 및 영화관 할인 혜택 등을 추진하고 있어 ‘문화의 날’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맞벌이 가족의 증가와 장시간 근로 등으로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적어짐에 따라 이를 늘리기 위해 주 1회 일찍 퇴근해 가족과 뜻 깊은 시간을 갖도록 ‘가족 사랑의 날’을 적극 시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