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도 풀리고, 맛도 좋고~

 매운갈비찜은 이미 많은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다양한 식당들이 우후죽순 쏟아져 나왔다. 그 중에서도 광주에서 입소문 타고 많은 블로거들의 극찬을 받은 두 매운갈비찜 맛집을 비교해보았다.

 


(위 : 매운날, 아래 : 청양골)

 가장 먼저 밑반찬을 비교해보았다. 두 식당 모두 밑반찬이 훌륭한 편은 아니다.

 매운날은 콩나물 무침, 깍두기, 샐러드 등 무난한 반찬과 함께 매운 갈비찜에 넣어서 함께 먹을 삶은 달걀과 황도 화채가 제공된다. 황도 화채는 기대보다 맛있지만, 무료 리필은 안 되며 3,000원을 추가해야 한다.

 청양골은 백김치, 단무지, 깍두기 등 기본 반찬과 함께 고소한 부추 무침과 흑임자 샐러드, 그리고 개운한 어묵탕이 함께 나온다. 기본 반찬들은 무난한 편이나, 부추 무침과 흑임자 샐러드가 굉장히 맛있고, 어묵탕은 본격적인 식사를 하기 전, 입맛을 돋우는데 딱이다!

 

 

(왼쪽 : 매운날, 오른 쪽: 청양골)

 두 번째로 메뉴판 비교!

 가격은 매운날이 청양골에 비해 저렴한 편이다. 청양골은 '소'가 2인분이기 때문에 1인분 기준 12,000원 정도이며 매운날은 9,000원이다. 다만, 매운날은 '미국산' 갈비이며 청양골은 '프랑스산' 등갈비이다. 쌀과 김치는 모두 국내산.

 음료의 가격은 비슷하나 매운날에서는 일반 쿨피스 큰 사이즈를 판매하며, 청양골에서는 중간 사이즈 쿨피스를 살얼음으로 얼려 판매한다.

 

(왼쪽 : 매운날, 오른쪽 : 청양골)

 세 번째로 가장 중요한 매운 갈비찜 맛 비교!

 두 집 다 많은 사람들의 인정을 받아 맛있지만, 맛 자체는 매우 다르다.

 매운날은 매운 단계가 1단계부터 5단계까지 있지만 그리 매운 편은 아니다. 매운날의 4단계가 청양골의 2단계와 맞먹는 정도. 매운맛보다는 단 맛이 입에 맴돈다. 고기는 부드럽고, 당면을 쫄깃하고, 양파와 떡, 계란까지 들어간 재료의 궁합이 모두 잘 맞는다.

 청양골의 매운갈비찜은 단 맛에 비해 깔끔한 매운 맛이 강하다. 4~5단계는 입이 아플 정도로 매운 편이고, 2~3단계 정도가 매운 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다. 등갈비도 맛있고, 매운날에 비해 더 다양한 야채가 들어간다. 파, 양파, 숙주, 버섯 등 당면과 떡 이외에도 다양한 재료들이 매운갈비찜에 잘 어우러져 있다.

 

 

(위 : 매운날, 아래 : 청양골)

 마지막으로 각 가게의 서비스와 분위기 비교!

 매운날은 좁은 공간 안에 많은 테이블이 다닥다닥 붙어 있어 비교적 소란스러운 분위기가 난다. 테이블에 벨이 없어 종업원 부르기가 불편한 편이나, 반찬이 떨어지면 알아서 갖다주는 분도 계신다. 서비스가 나쁜 것은 아니지만, 분위기가 아쉽다. 또한, 저녁 시간대에는 15~20분 정도 대기해야 한다. 연중무휴인 것도 눈여겨 볼만 하다.

 청양골은 비교적 넓은 공간에 널찍한 테이블을 갖추고 룸도 있어 분위기가 소란스럽진 않다. 또한, 룸에는 벨이 있고 홀에는 종업원이 바로 옆에 있어 주문하기가 더 쉽다. 가격이 비싼 편이고, 매운날에 비해 덜 알려져 있어 자리가 밀리지 않는다. 청양골도 똑같이 점심에는 영업을 하지 않지만, 연중무휴가 아니고 정기휴일도 있고, 휴가 기간도 있다.

 

 

 

 두 식당 모두 이미 많은 사람들의 인정을 받았기에 좀 더 객관적이고 솔직한 비교를 해보았어요. 각 식당의 장/단점이 다르고, 소비자의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어느 맛집이 우세하다고 말할 수는 없겠지만 이 글을 토대로 자신에게 더 맞는 매운갈비찜 맛집을 방문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오늘 저녁은 뜨거운 더위와 스트레스를 날려줄, 매운갈비찜 어떠신가요?

 

 

   

 

첨단의 매운날은 LC타워 뒷편에 있으며, 용봉동 청양골은 용봉동 성당 옆에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ygj.com 나현철 2013.08.05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 가까운 곳인데 12일 부터 13,14,15,17일 휴가+주말에 함 가봐야 할것 같네요.
    운암동이랑 가깝네. ㅋㅋ

 

 

캠핑 떠나기 바쁜 현대인을 위해,

평범한 삼겹살이라도 이색적인 분위기 속에서 즐길 수 있도록

텐트 안에서 고기를 구워먹을 수 있는 '캠핑 스토리'가

광주 용봉동에 상륙했습니다!

 

마침 쿠팡에 저렴한 가격으로 올라와 있길래 얼른 사서

오늘 가족끼리 가봤어요~~~

솔직하고 객관적인 후기 시작합니닷>.<

 

 

 

우선 가게의 분위기는 보시다시피 일반 가게에 단체석 테이블과

텐트 테이블이 군데군데 놓여 있어요~

 

저기 반찬 셀프 코너도 보이죵!!ㅎㅎ

 

여기서,,, 분위기 점수 ★★★

단체석이 가게 정중앙에 있어서, 단체 손님들 때문에 엄청 시끌시끌 하더라구요~~ㅠㅠ

하지만 그 손님들이 빠지고 나니, 조용조용하고 각자 텐트에서 대화 나누는 소리만 들려서

나름 캠핑 온 분위기가 났어요~~^_^

그러다 보니, 분위기가 무르 익어 '여기가 광주인가' 싶기도 하구!

텐트 덕분에 분위기 자체는 좋았지만, 단체석을 정 가운데 두신 게 미쓰인 것 같습니다.

 

 

 

캠핑스토리의 메뉴판입니다!

기본 세트가 삼겹살(목살)+감자+새우+소시지인데요~ 여기에 사람을 기준으로 가격을 받는 것 같죠?!

4인분 기준 45,000원이면 저렴이 가격은 아닌 것 같아요 

게다가 고기 양이 1인분 기준 150g 정도인 것 같던데, 그래서 저희 가족이 양이 적은 편인데도

순수 4인 세트만 먹어서는 배가 안 찼어요


 

 

이곳의 또다른 특별한 점은, 반찬들이 학교 급식에서 보던 식판에 나온다는 것이에용~~

 

 

 

개인 식판도 요렇게 하나씩~~~

제가 좋아하는 양파 초절임도 실컷 먹을 수 있어서 좋았구여!ㅋㅋㅋ

옆에는 편히 고기를 담아 먹을 수 있습니당

 

 

 

숯과 함께 고기, 새우, 떡, 소시지, 감자가 나왔습니당~~~~~

 

 

 

고기는 한 번 초벌해서 주시는 것 같았어요!

 

 

 

지글지글~ 맛있게 꾸워용~~~~

 

여기서 가장 중요한 맛 점수 ★★★★

저는 사실, 블로그에서 분위기만 좋고 맛은 평범하다고 해서 전혀 기대를 안 하고 갔는데요~

개인적으로 기대 이상이었어요

 

미리 초벌해 온 고기에 왕 소금 뿌려주고, 바싹 구워 고추와 구운 마늘에 양파 초절임까지 올려 먹으니

캠핑 바베큐의 맛이 물씬 느껴지더라구용!!!

일반 식당 삼겹살 느낌이 아니라 바베큐 고기 맛이에요

 

거기다 같이 딸려 나오는 새우, 떡 등도 대충 눈요기용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소시지도 싸구려 햄이 아닌 것 같았구요~ 아주 맛있었어요><

새우도 맛있고, 떡도 맛있고, 감자도 맛있고......... 그냥 다 맛있었어요

 

하지만 별점 한 개를 뺀 건, 고기의 양이 많이 아쉽고 '녹슨드럼통'의 바베큐 맛에는 못 미치는 것 같았습니다.

 

 

 

 

여기다가 라면까지 추가해서 먹었는데요.

그래서 최종 가격은 삼겹살 세트 4인기준(쿠팡가 32,000원) + 소주(3,500원) + 음료수 (1,500원) + 라면 (3,000원)

총, 40,000원 나왔습니다

 

1인당 10,000원에 이 정도라니, 아주 만족스러운 식사였어요~

쿠팡 행사가 끝나기 전에 꼭 한 번 들러보세요!!!

 

 

 

 

 

 

신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짜 맛있는 고깃집 '녹슨 드럼통'이 용봉지구에 상륙했습니다!

 

 

주차하기 힘든 용봉지구에서 전용 주차장도 마련돼 있어서

부담 없이 식사를 즐길 수 있죠!

2시간 동안 쭉~~~

 

 

조기 보이시죠?

통돼지 바비큐의 참맛을 제대로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기대되네요~

 

 

이렇게 가게에 통유리를 뚫어 놓아서

고기를 굽는 과정을 직접 볼 수 있어요.

게다가 바베큐의 향긋한 냄새까지 나서 이 앞을 지나가다 보면

자연스레 걸음이 멈추게 돼요ㅠㅠㅠ

 

 

 

드디어 입장!

약간 식당 보다는 술집 분위기가 나지만,

식탁도 널~찍하고 특이한 인테리어가 눈에 띕니다!

돌 위에 의자가 놓여 있어서 그건 쪼꼼 불편하지만요ㅠㅠ~

 

 

녹슨 드럼통의 메뉴판^,^

저희는 커플 주문을 시켰구요.

가족 단위로 오면 보통 기본 주문에 추가 주문까지 하게 되는 것 같아요.

가격은 부담 되는 편이지만, 그만큼의 맛을 보장하니까 자꾸 오게 돼요~ㅠㅠ

 

 

이곳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셀프 바가 있어서

고기를 뺀 나머지는 모~~두 직접 양껏!

충분히 가져다 먹을 수 있다는 것이에요^^

 

 

 

양파 초절임부터 구워먹을 수 있는 떡,

쌈장, 소금, 고추, 물김치, 요구르트까지!

원하는 건 다~~ 갖다 먹을 수 있답니당

 

 

이곳의 장점 두 번째!

바로 얼음통이 있다는 건데요.

물과 음료수를 얼음통에 담가 시원하게 즐길 수 있어요~

별 거 아닌 것 같지만 손님 입장에선 여러모로 좋더라구요!

 

 

제가 참 좋아하는 양파 초절임과

왕소금 그리고 양념 소스!

저 양념 소스는 껍데기와 떡을 구워 찍어 먹으면 맛있답니당>.<

 

 

열심히 사진을 찍다보니 벌써 고기가 도착했네요!

거의 다 구워서 나오니까 식탁에서는 조금만 더 구워 먹으면 돼요.

가장 먼저 껍데기를 먹으라고 하시는데요.

와... 이렇게 맛있는 껍데기는 처음 먹어봤네요

껍데기 특유의 딱딱함 대신 꼬들꼬들하고 부드럽고 바삭하기까지 해서

돼지 껍데기의 매력을 이곳에서 알게 되었답니당~ㅠㅠ

 

 

이곳의 장점 세 번째!

바로 이 겉절이인데요.

고기의 느끼함도 잡아주고, 입가심으로도 딱이고!

정말 정말 상큼하고 맛있어요~ㅎㅎ

이것말고 김치를 구워먹고 싶으시다면, 종업원에게 말씀하시면 된답니다!

이 겉절이 또한 또 달라고 하면 당연히 더 주시구요><

전 여기 오면 이 겉절이 두 번씩은 꼭 리필해 먹는 것 같아요^^;ㅋㅋㅋ

 

 

지글지글 맛있게 구워지는 고기와 떡!

 

 

지금까지 가본 고깃집,

모두 저리 가라 할 정도로 최고의 맛을 자랑하는 것 같아요.

비싼 가격이 좀 흠이지만 ㅠㅠ

맛으로만 보면 제 주관적인 기준으로

청양골과 맞먹을 정도로 용봉지구 대표 맛집이라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 입가심은 요구르트로!

두툼한 고기와 맛있는 반찬들까지,

잘~~ 먹었습니다.

 

녹슨드럼통 용봉점

 

신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ldduxhrl.tistory.com 잉여토기 2013.06.13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싸더라도
    제값 할만큼 맛있나 보네요.
    이곳 바비큐 고기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 joy 2013.06.14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용봉지구에서 가장 핫하고 떠오르는 맛집인 것같더라구여~ 한 번쯤 가보셔도 좋을 듯 싶어용!*.* 가격이 쫌만 내리면 더 좋을텐데 말이죠ㅠㅠ

 

 

요즘 매운 갈비찜 파는 곳이 참 많은데요,

그 중에서도 최고라 말할 수 있는 용봉지구 맛집 청양골을 소개해드립니다~

 

 

용봉동 성당 바로 옆에 위치해 있구요,

오래 전부터 단골이었던 저는 가끔씩 살얼음 쿨피스나 사리 등을 서비스로 주시기도 하는데

하필 포스팅 하려고 마음 먹고 간 이번에는 안 주시더라구요ㅠㅠ

하지만 서비스며 맛이며 하나도 안 빠지는 맛집이랍니다~~

 

 

주메뉴는 매운 등갈비찜과 등갈비 묵은지 찌개!

묵은지 찌개도 참 맛있지만, 가격이 똑같은 걸 따지면 매운 등갈비찜이 훨씬 낫고 더 맛있답니다.

단계는 총 5단계로 구성돼 있구요.

1단계는 매콤한 편이고, 5단계는 도저히 못 먹겠더라구요ㅠㅠ~

2단계가 딱 적당한 것 같고, 매운 거 잘 드시는 분은 3단계나 4단계 도전해보셔도 좋을 듯 싶어요^^

 

 

맛있다고 소리 지르지 말 것!ㅋㅋㅋㅋ

참 맛있어서 매일 오고 싶지만 조금 비싼 가격 때문에 그나마 참고 참아서 오죠!

 

 

기본 반찬 세팅입니다.

단무지와 물김치, 흑임자 샐러드 등을 주시는데 새로이 부추도 주시더라구요.

반찬이 조금 적은 편이지만 다 맛있답니다~

 

 

특히 제가 제일 좋아라 하는 어묵탕!!!

찜 나오기 전에 하나 주시고, 다 먹고 나서 밥 비벼 먹을 때 하나 더 부탁드려서

또 먹을 만큼 맛있답니다><

조미료도 하나도 안 쓴 맛이라고 하시던데, 그래서인지 참 깔끔하고 얼큰하고 좋습니다!!!!

 

 

흑임자 샐러드도 인기 반찬!

제 친구는 여기 오면 이걸 꼭 두 세 번씩 리필해 먹더라구요. ㅋㅋㅋㅋ

 

 

이번에 새로 추가된 부추 무침~

고소하니 맛있었습니다.

매운 맛 중화시키기 딱 좋아용!!!

 

 

드디어 등장한 본 메뉴!!!

매운 등갈비찜~~ 저희는 2단계 중으로 주문했답니다.

보통의 식성을 가진 기준으로

2인 소, 3인 중, 4인 대

가 적절한 것 같아요.

 

 

등갈비 위에 넉넉히 올려진 숙주와 파,

그리고 속속들이 숨겨진 떡사리와 당면사리가 갈비 못지 않게 맛있어요*.*

 

 

2분 정도 끓이고 나면 숙주가 숨이 죽고,

그때 먹기 시작~~~

여전히 맵지만 중독성 강한 맛!!! 정말 정말 맛있어요ㅠㅠ

 

 

다 먹고 나서 리필한 어묵탕+볶음밥.

여기서 팁을 하나 드리자면, 밥 하나 볶으실 때 치즈 사리 하나 추가해드시면

더더더 맛있어요~

그냥 볶음밥은 약간 밋밋한 느낌인데 치즈 사리를 넣으면 꿀맛

 

이 식당의 아쉬운 점은 딱 한 가지,

소비자에게 부담이 되는 가격이지만

보통 식당과는 차별화된 매운 갈비찜의 깔끔하고 중독성 있는 맛과

넉넉히 들어간 야채 그리고 어묵탕이 매력 포인트인 것 같아요.

특히, 보통 매운 음식을 해주시는 식당에서처럼 쿨피스도 있는데

여기서는 그냥 쿨피스가 아니라 살얼음 쿨피스가 있어서 더더더 맛있게 먹을 수 있어요~ㅋㅋ

 

 

매운 등갈비찜 먹으러 청양골로 오세요>_<

용봉동 성당 옆, 청양골

신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01195077236/ 행복한요리사 2013.06.05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짐하고 맛있게
    보고 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