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시․광산구․광주환경공단 등 260여명 즉각 현장 방제작업


                     - 윤장현 시장, 현장 진두지휘 “주민 피해 없도록 완벽한 방제” 당부


광주광역시는 지난 25일 오후 3시경 광산구 하남3교 아래 풍영정천에 기름띠가 형성돼있다는 민원을 접수하고 곧바로 현장에 출동해 수질오염사고에 신속히 대처했습니다. 현장 확인 결과 하남3교 밑 제2배수관문에서 유류가 유입돼 풍영정천을 거쳐 극락천 합류지점까지 유막이 형성됐으나, 시의 적극적이고 발빠른 대처로 영산강으로 흘러들어가는 것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광주시는 사고 당일, 즉각 영산강유역환경청에 사고를 전파하고 방제작업을 위해 서구, 북구, 광산구청과, 한국환경공단, 보건환경연구원 등 관계기관에 방제작업을 요청하고, 시와 이들 기관 관계자 260여명이 현장에 출동해 흡착포살포, 오일펜스 및 오일붐 5개소를 긴급 설치하고 한국환경공단의 유회수장치(oil return system)를 동원해 유류를 수거했습니다.

시는 26일에도 한국환경공단 유회수장치 총 6대를 투입하고, 폐수처리업체를 동원해 남아있는 유류에 대해 수거작업을 지속했습니다.

윤장현 광주시장도 25~26일 연 이틀 현장에서 방제작업을 진두지휘했습니다. 윤 시장은 “영산강 줄기인 풍영정천은 인근 수완지구 주민들과 극락친수공원이 가까운 만큼 주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고 완벽한 방제작업을 해 달라”고 현장 관계자들에게 당부했습니다.

한편, 시 보건환경연구원이 풍영정천에 유입된 유류의 시료를 검사한 결과 n-H 추출물질로 광유류(관련업종 : 자동차제조업, 금속제품제조업, 차량정비업소 등) 성분으로 아직 수질생태계에는 피해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광주시는 유류 배출업소 색출 및 사고발생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어제부터 3개 단속반 6명이 하남산단 주변 하수구 맨홀을 역추적하면서 n-H 추출물질인 광유류를 사용하는 자동차․금속제품 제조업, 차량정비업소 등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유류 배출업체가 적발되면 강력한 행정처분과 함께 고발 등 형사처분도 병행할 방침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노후․겸용도로 등, 생활형 자전거 이용객 불편해소에 중점



광주광역시는 시민들이 안전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생활형 자전거 이용 지역을 중심으로 자전거도로를 대폭 정비합니다.
광주지역 자전거도로는 기존 시가지에 설치된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가 76%로, 도로 폭이 좁고 버스 승강장, 가로수, 전봇대 등 각종 지장시설로 인해 자전거 이용자는 물론 보행자도 불편을 겪어왔습니다.
올해에는 자전거 인프라 확충을 위해 15억5000만원을 투자해 노후자전거도로 5.0㎞, 단절구간 1.5㎞, 겸용도로 2.0㎞를 정비합니다. 이와 함께, 지하철역 주변 자전거도로 10㎞를 정비하기 위한 실시설계와 어등대교 인근 보행자 및 자전거 통행 편의를 위한 횡단교량 384m 설치를 위한 실시설계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또한, 자전거 간선도로 역할을 하는 광주천․영산강 자전거 전용도로 역시 적극 정비한다. 파손된 구간을 다시 포장하고 광주천~너릿재 옛길 단절구간도 정비해 광주와 나주, 담양, 화순까지도 자전거로 다녀올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올해는 행정자치부 공모사업인 ‘자전거 겸용도로 안전도 개선을 위한 정비시범사업’ 구간에 선정돼 특별교부금 2억원을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 중이며, 하반기에도 행정자치부 사업인 ‘2017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정비 사업’ 또한 공모할 계획입니다.



김남균 시 도로과장은 “앞으로도 생활형 자전거 정비사업의 확대와 함께 자전거거점터미널, ‘찾아가는 자전거 안전학교’ 등 자전거 이용 활성화 지원 사업도 추진해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 이용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는 오는 25일부터 1박2일 간 영산강 승촌보캠핑장에서 캠핑체험의 기회가 적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행복나눔 무료캠핑체험’ 행사(2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복나눔 캠핑체험’은 비용 부담 등으로 캠핑을 접하기 어려운 취약계층과 다문화가정 등에 다양한 여가문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체험대상은 기초수급자 2가구, 한부모가정 2가구, 다문화 가정 1가구 등 총 5가구다.



텐트 등 캠핑체험에 필요한 장비 일체는 ‘캠핑트렁크 광주점(대표 정서영)이 무료로 대여하며, ‘레인보우 유통(대표 온성춘)에서 구이용 고기를 협찬한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8월 행복나눔 캠핑체험을 처음 실시해 참가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는 지난 30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영산강 승촌보캠핑장에서 캠핑체험 기회가 적은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행복나눔 무료캠핑체험’ 행사를 열었다.


이번 캠핑체험 참여자는 기초수급대상 1가정, 다문화가정 2가정, 한부모가정 2가정 총 5가정에 20명으로, 이들은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제공된 캠핑장비와 음식으로 직접 캠핑체험을 하며 가족과 함께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었다. 


이번 캠핑체험 행사를 위해 지역 캠핑업체인 ‘캠핑트렁크 광주점’(대표 정서영)이 텐트를 비롯한 장비 일체를 무료로 대여했으며 ‘레인보우 유통’(대표 온성춘)이 고기 등을 협찬했다.


장애자녀와 함께 참여한 한 참가자는 “병원과 집이 생활의 전부인 아이가 가슴 아팠는데 자연 속에서 추억을 갖게 돼 아이가 좋아했다.”라며 행복해했다.


시 관계자는 “캠핑시설물을 개선하고 행사 내용을 보완해 앞으로도 더 많은 소외이웃에게 캠핑 체험기회를 제공해 ‘더불어 사는 광주, 더불어 행복한 시민사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9월부터 영산강․광주천 자전거도로 구간의 거점터미널이 다시 운영된다.



광주광역시는 자전거이용 활성화 사업의 하나로 자전거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 지난 6월말 이후 혹서기에 운영을 중단한 자전거 거점터미널 7곳의 서비스를 9월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운영 장소는 남구 남광교, 서구 광천2교 광주천변 2곳과 영산강변 첨단교, 산동교, 어등대교, 극락교, 승촌보 등 5곳의 교량 아래 공간을 활용한다.



운영 기간은 11월말까지이며,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자전거 무상수리, 임시 보관, 자전거도로 안내 등 자전거 관련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올해 상반기(3~6월)에는 17회 운영해 회당 평균 472명, 총 8039명이 이용했다.



문평섭 시 도로과장은 “강변축 자전거 거점터미널 운영을 통해 자전거 편의시설 확충은 물론,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해 자전거타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 나갈 게획이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