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 천관산은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국내 여행 1001에 나와있을 정도로  유명한 산입니다.

전라남도 장흥군 관산읍과 대덕읍에 걸쳐있는 산으로 도립공원이기도 합니다.

몇해 전에는 1박 2일에도 나와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전라남도의 도립공원 가운데 규모는 가장 작으나 하늘을 지를 듯이 솟아 있는 기암괴석

과 빼어난 자연 경관으로 인해 1998년 10월 13일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습니다.


또한, 천관산은 지리산, 내장산, 월출산, 내변산과 함께 호남의 5대 명산 가운데 하나로 

꼽히기도 합니다. 






천관산은 온 산이 바위로 뒤덮여 있으며 특히 아기바위, 사자바위, 부처바위, 천주봉, 관음봉, 

선재봉, 돛대봉, 갈대봉, 독성암 등 수많은 기암괴석과 기봉이 정상에 우뚝 솟아 있는데 그 모

습이 마치 천자가 쓰는 면류관 같다 하여 '천관'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천관산의 정상에서는 남해의 다도해가 한눈에 펼쳐지고, 영암 월출산과 광주 무등산은 물론, 

날씨가 맑은 날에는 제주도의 한라산까지 볼 수 있습니다. 


정상 부근에는 5만여 평에 달하는 참억새 군란이 펼쳐져 있어 매년 가을이면 정상의 연대봉

에서 참억새 능선에 이르는 4Km 구간에서 천관산 억새제가 열립니다. 







천관산 억새제는 보통 10월에 열리며, 당일 접수를 통해 억새아가씨와 억새아줌마를 선발합니다. 

억새는 9월 중신에 피기 시작하여 10월 중순에 그 장관을 이루는데요. 

그 색깔은 햇살 강도와 방향에 따라 하얀색이나 잿빛을 띱니다. 







억새는 단풍만큼 화려하지 않지만, 소박한 빛깔로 산야를 하얗게 뒤덮어 깊어가는 가을산을 

가을의 심연으로 이끕니다. 

가을 바람에 일렁이는 억새는 가을 산행에 또 다른 운치를 느끼게 해줍니다.







전국 어디서나 억새의 아름다운 자태를 볼 수 있지만 장흥 지역에서는 바다의 풍광과 기암

괴석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어 천관산의 억새는 그 중에서도 아름답기로 유명합니다. 


장흥 천관산에서 가을을 만나보세요 ^^












주소 : 전라남도 장흥군 관산읍 천관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의 문턱에서 광주천으로 가을나들이(2014.9.2.)

 

   9월의 시작과 함께 며칠 후면 추석으로 그 어느 때보다도 이른 추석이 하다고 한다. 명절이 다가오는 가을의 문턱에서 연일 오락가락하는 비가 계속되고 있어 어수선한 분위기다. 이른 추석이 오듯 이른 가을을 맞이하고 싶다. 맑고 푸른 가을 하늘이 보고 싶어지는 순간들이다. 디카 하나 달랑 메고 광주천 나들이에 나섰다. 광주천을 걸으면서 생각나는 것,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었던 4대강사업은 언젠가는 득과 실의 평가가 될 것이라 믿는다. 어찌되었거나 광주천만은 천변정비사업이후 너무도 좋은 환경으로 변하였다. 공사와 함께 주암댐원수를 상류에서 유입시켜 맑은 물이 흐르고 철새가 찾아왔고 물고기는 물론 수달까지 서식을 하게 된 것이다.

 

   광주천 둔치의 수변은 전구간이 청결하고 쾌적한 수변공원으로 거듭 태어났다. 수 십 종류의 야생화와 코스모스, 해바라기 등이 식재되었다. 요즘 수변공원에서 자생하는 억새군락에는 개화된 억새꽃이 가을 햇살에 반사되어 은빛 물결이루며 반짝이는 순간이 환상적이다. 물위에는 백로 떼가 한가로이 먹이를 찾아 유영을 하고 비상하기도 한다. 수변공원 운동시설에는 언제나 산책 나온 시민들이 산책을 겸한 운동으로 여가생활의 장소가 되기도 한다. 젊은 연인들의 데이트 족들도 눈에 띠게 많아 사랑의 광주천 수변의 연인들의 거리가 되고 있다.

 

   시원스럽도록 반듯하게 뻗어져 나가는 자전거 도로에는 쉴 사이 없이 자전거 메니아들이 천변 자전거도로를 따라 교행을 하며 가을 속을 질주 한다. 광주천 상류인 용산 동에서 영산강 승천보 를 지나 나주, 목포까지 까지 이어지고 황용강 따라 담양땜 가지도 이어진다. 이미 많은 자전거 생활체육동호인들이 광주천자전거도로에서 원색 유니폼의 물결을 이루며 주말에 취미생활을 하는 장소이기도 하다. 이제 광주천에는 가을을 알리는 억새꽃이 개화를 시작했으며 가을의 여신 코스모스 가 뒤를 이어 아름다운 꽃길이 예고되고 있다.

 

  무등산에서 발원해 광주도심을 가로지르며 흐르는 광주천은 광주시민의 젖줄이다. 광주천이 새롭게 태동하며 민관이 협력한 강 살리기 공동체정신으로 살아나고 있다 무등산의 맑디맑은 물이 흐르는 광주천물에 발담그고 물장구칠 수 있는 그날이 기다려집니다. 솔솔 불어오는 가을바람 따라 가을 나들이 마중은 광주천으로  가십 시오  광주천에는 두루미 백로가 유영하며 물살을 가르고산책로에는 노랫말처럼 코스모스 한들한들 피어있는 길과 '으악새'가 슬피 우는 가을의 낭만과 분위기가 있습니다. 가족끼리 연인끼리 가을이 오는 소리를 광주천에서 즐기십시오.

 

광주광역시 광주랑블로그 기자단 최찬규

 

광주천 유천교 부근 수변길

 

광주천 유천교 부근 수변길

 광주광역시청 후 면 천변

 광주광역시청 측 면 천변 

 


광주천 유천교부근

 상무소각장 부근 천변

 

 

 광주천 유천교 부근 수변길 억새 꽃 

  광주천 유천교 부근 수변길 억새 꽃

 상무소각장 부근 산책길

 유천교 부근에서 일출

유천교 부근에서 일출 

유천교 부근 자전거길 

유천교 부근 자전거 길 

 

상무소각장 부근

 

광주천 무진교부근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최찬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은빛 억새 물결치는 무등산국립공원 정상 개방
- 오는 29일 오전 9시~오후 4시
(공원녹지과, 613-4210)

 

 

광주광역시(시장 강운태)와 환경부는 오는 29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시민과 함께하는

가을철 무등산국립공원 정상을 개방한다. 특히, 그동안 토요일에 개방행사가 많이 열려 참여하지 못한

 시민들이 위해 일요일에 개최한다. 개방노선은 서석대에서 부대 후문을 통과해 부대 정문으로

나오는 0.9 ㎞(서석대→부대 후문→인왕봉→지왕봉→부대 정문) 탐방코스다.

 

 

 

 

시민 누구나 개방행사에 참여할 수 있으며, 무등산 정상은 군부대 영내이므로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입장할 수 있다. 군부대 내에서는 군 관계자 안내에 따라야 하며 군사시설을 포함한 통제구역 출입과

군사시설 촬영을 자제하고 인화물질은 휴대하지 않아야 한다.

 

특히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에서는 개방 당일에 많은 인파로 인해 증심사지구와 원효사지구가 교통혼잡이

 예상되므로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하고, 화순군 화순읍 수만리 방향에서 정상에 오르는 탐방로를 이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제시했다.

 

무등산 정상 개방에 대한 사항은 광주시 공원녹지과(062-613-4210~13), 무등산생태문화관리사무소

(062-613-7850~52),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062-227-1187), 무등산국립공원동부사무소(061-371-1187)로

 문의하거나, 광주시 홈페이지(누리집 www.gwangju.go.kr) ‘무등산정상개방’ 배너를 참고하면 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억새가 피어나 가을 정취가 물씬나는 아름다운 계절에 무등산 정상을 개방해 시민들이

가을을 만끽할 수 있게 됐다.”라며“특히 이번 개방은 등산하기 좋은 가을철이므로 가족, 친지, 직장동료들과 행사에 참여해 좋은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1966년도부터 군부대가 주둔하면서 출입이 통제되었던 무등산 정상을 지금까지 8차례 개방해 전국에서 21만 3,000여 명의 인파가 방문했으며 시민들이 지속적인 개방을 희망함에 따라 개방행사를

군부대와 협의해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황룡강 둔치의 억새(2012.10.31) 

 

  국내 최대국책사업으로 실행되었던 4대강 살리기는 정쟁(政爭)과 환경단체의 반대 등 말도 많은 사업이 끝난 시점이다. 이곳 영산강 줄기인 황룡강은 지난여름 수변농토지역은 강 사업으로 인한 농토침수가 없어 큰 피해 없이 물 빠짐이 더 좋아졌다고 한다. 강 살리기 사업으로 인한 득과 실은 생태학적인 전문적인 분석에의 하여 평가되어야 알겠지만 일반인 보았을 때는 우선 완공 후의 시각적이나 실용 면에서는 좋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각종 시설의 이용의 편리성과 이미 조성된 축구장등 운동시설에는 많은 시민들이 이용이 활발하다. 이렇게 영산강수변 둔치가 쾌적한 환경으로 바꿔져가고 있다.

   자전거도로에는 여가를 즐기는 자전거를 탄 시민들이 눈에 띠게 많아졌다. 강가엔 낚싯대를 드리우고 여유로운 강태공들이 풍요로운 세월을 낚는 만추에 모습이 그림 같습니다. 저전거전용 도로변에 억새꽃의 향연 그 진풍경이 장관을 이루며 솜털 같은 흰 작은 꽃 잎사귀가 햇빛에 반사되어 반짝거리는 모습이 너무도 환상적이다. 수변 지역의 살랑거리는 가을바람을 받으며 억새꽃 만발한 자전거길 따라 사이클 메이야 동호인의 자전거는 승전보까지 16.8km를 질수 할 수 있는 좋은 코스라고 한다.  

  억색꽃물결이 파도치는 강길 따라, 오솔길 따라 가을이 저물어가는 시점 황룡강 수변 길을 산책을 하면서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명소가 되고 있습니다. 깨끗한 강물을 살리기 위해서는 시민모두가 관심을 갖고 수변지역 보호에 동참해야 할 것입니다. 무심코 버리는 사람의 쓰레기가 쌓이고 치우는 사람 따로 있는 관행을 지양하고 성숙된 시민의식이 바로 강을 살리는 길이 될 것입니다. 요즘 관계기관에서는 장암다리주변에 봄꽃을 보기위해 씨를 파종한 것일까? 연일 작업이 한창이다. 내년 봄 변화된 황용강 둔치의 풍경이 기대가 됩니다.  

광주광역시 광주랑블로그 명예블로거기자단2기 최찬규





 

 

 

 

 

 

 

 

 

 

 

 

 

 

 


신고
Posted by 최찬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날자 2012.11.05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란 하늘과 하늘거리는 은빛억새의 조화가 환상입니다~

  2. 감성공유 2012.11.05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

  3. 너랑나랑 2012.11.05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을 물씬 느낄 수 있는 사진들이네요

  4. 파파라치 2012.11.05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요 ^^































그 해 가을 - I

.
.
.
광주광역시
광산구

@첨단IC
.
.
.










Copyright  2012 CHEOLstyle-강철38 All Rights reserved












신고
Posted by 강철37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덩이 2012.10.24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참으로 멋집니다~^^

  2. 몰랑몰랑 2012.10.24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너무 멋있네요!! 보고또보고~ ㅎㅎ

  3. 칼랑코에 2012.10.24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성적인 사진! 굿굿굿~ 너무 멋있네요!

  4. 테이블야자 2012.10.24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하면 역시~ 코스모스인가봅니다 ^^

  5. 아이러브커피 2012.10.24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 아이가 너무 귀엽네요 > ㅅ <

  6. 분홍우산 2012.10.25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만 있어도 당장이라도 떠나고 싶은 가을 물씬 느껴지는 사진이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