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는 매립이 종료된 ‘운정동 위생매립장’에 내년부터 ‘친환경에너지타운’을 조성해 

환경과 에너지 문제 해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시는 내년 초까지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상반기 사업자를 선정해 착공할 

예정이다.



‘운정동 위생매립장’은 2004년 폐기물 매립이 종료됐으며, 내년부터 2019년까지 20㎿급 태양광발전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는 전국 3위안에 드는 대규모 시설로, 연간 2만6280㎿ 전기를 생산하여 7000여 가구에 안정적으로 전기 공급하고, 온실가스 1만1143톤을 감축할 수 있는 규모다.



또한 ‘친환경에너지타운’에는 기후변화체험빌리지, 인권생태탐방로 등 관광시설도 들어서며, 총 사업비 551억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사업지 주변에 위치한 국립무등산국립공원, 국립5‧18민주묘지, 가사문화권 등 다양한 관광자원과 연계해 여가․체험 장소로 활용해 지역주민 수익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방치된 유휴공간을 더욱 안전하고 경제성 높은 부지로 다시 이용하고, 신재생에너지 생산과 지역주민 수익을 창출해 저탄소 녹색도시 이미지를 대내외에 심어주는 확실한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는 전력거래소가 오는 26일 전남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에서 신재생에너지 관련 창업에 관심이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제3기 신재생 창업스쿨과정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교육은 하루 과정이며, 교육비는 무료다.


수강 희망자는 오는 13일까지 전력거래소 국제전력교육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 후 수강신청을 하면 된다. (누리집 http://epems.kpx.or.kr)


수강 인원은 100명이며, 선착순 접수한다.


한편, 전력거래소는 지난 4월 서울에서 진행한 1기 교육에서 호응을 얻어 전국으로 교육과정을 

확대하고 있다.




※ 문의 : 국제전력교육지원센터(02-3456-657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는 주택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연료전지 등을 설치할 경우 최대 100만원까지 총 1억원을 시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신재생에너지보급 주택지원 사업은 산업통산자원부가 주관하고 에너지관리공단(신재생에너지센터)이 시행하는 사업으로 주택에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설치하는 경우 일정 금액을 보조하는 제도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광주시는 정부의 2014년 신재생에너지보급 주택지원 사업에 선정된 가구를 대상으로 태양광 설비를 설치하는 경우 1이하 40만원 2이하 70만원 3이하 100만원 등 차등 지원한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올해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마을단위지원대상(마을단위 10가구 이상 사업)을 우선 지원한 후 일반 신청자를 지원한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보조금은 선착순으로 신청받아 지원하며 올해 예산이 소진되면 마감된다.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주택에 설치하고자 하는 시민은 우선 에너지관리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에 신청해서 정부 지원 대상으로 확정되면 시설을 설치하고 에너지관리공단의 설치확인 후 시비 보조금을 신청하면 된다. (마을단위지원사업은 오는 20일까지 구청에 접수)

<!--[if !supportEmptyParas]--> <!--[endif]-->

참조 : 광주시 홈페이지(누리집 www.gwangju.go.kr) 고시공고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는 태양광, 풍력 및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전문전시회인 제9회 'sweet 2014(solar, wind & earth energy trade fair 2014)'를 12일부터 3일간 김대중컨벤센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양 시-도가 주최하고 에너지관리공단, kotra,한국풍력산업협회, 김대중컨벤션센터가 공동주관하는 'sweet 2014'는 화석연료를 대체할 신재생에너지의 미래 신기술과 제품에 대한 동향과 정보 교류를 비롯 국내 참가업체들의 수출확대와 판로개척 활동 등 실질적인 비즈니스와 교류의 장을 제공하게 됩니다.  

 

 

 

가업체

 

 'sweet 2014'에는 독일, 호주, 루마니아, 중국 등 21개국 220개사가  500부스 규모로 참가하고,  22개국 100명의 글로벌 바이어가 방문해 수출상담회와 대중소기업협력상담회가 열린다. 국내 신재생에너지 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금융지원상담회, 전국 광역․기초 지자체의 신재생에너지 담당 공무원 워크숍과 상담회 등을 통해 신재생에너지업계의 실질적인 거래가 이뤄지는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에는 국내 신재생에너지 분야 선도기업인 gs파워, 해양도시가스, 한진디앤비 등을

   비롯해 국내 풍력업계의 큰손인 대우조선해양, sk이노베이션, 유니슨 등이 바이어로 참가하며,

   한전 5개 발전사와 에너지관리공단,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한국풍력산업협회 호남, 제주,

   동남지역사업평가원 등 관련 기관․단체의 총집결로 역대 최고의 참가율을 보이고 있다.   

 

   또한, 참가 업체 가운데 독일 ngr 그룹 소속의 ‘maxxtech’사는 세계 45개국에 파트너를 두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자문업체로 바이오매스 및 폐기물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 유럽 대표기업이다.

 

   필리핀 풍력발전 분야 선두 기업인 ‘trans -asia oil & energy’사는 바이오에너지, 지열, 소수력 분야는

   물론 스마트 그리드 분야까지 진출하며 국내 관련 업체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광주지역의 신재생에너지 대표기업도 참가하는데, 태양광업체인 탑인프라솔라를 비롯, 최근 '워터해머' 방식의 독보적인 지열 심부시추기술로 구글의 투자유치를 이끌어내고, 러시아 등 9개국에 1조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한 '한진디앤비'도 참가, 국내외 바이어의 이목을 집중시킬 전망이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신재생에너지산업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다양하고 전문적인 학술행사도 펼쳐진다. 


12일 오후 ‘국회 신성장산업포럼’이 처음으로 무대를 광주로 옮겨 민주당 노영민 의원을 포함해 이 포럼 소속 우윤근 의원, 한진현 산업부차관, 광주시와 전남도 관계자 등이 참여해 '신재생에너지 의무화 제도'에 관한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계학술대회


한국태양에너지학회가 주최하는 한국태양에너지학회 춘계학술대회도 초청 연사와 학회 회원 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12일부터 이틀간 열린다.


이밖에 에너지기술평가원이 주최하는 '에너지 r&d 기술교류회'는 500여 명의 에너지업계 종사자가 참여하며, 한국전력기술인협회가 주최하는 '전기안전관리기술교육'과 '신기술 도입을 통한 수용가 관리솔루션 세미나', 녹색에너지연구원 주최 '호남권 청정에너지 정책포럼' 등이 전시회 기간에 열려 3000여 명이 행사장을 찾을 예정이다. 


 

“sweet 2014"는 신재생에너지 전시회 최초로 지난 2008년 국제전시인증기구로부터  'ufi' 인증을 받는 등 양적‧질적으로 재참가율이 높은 대한민국 대표 에너지전시회다.”라며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에너지 자유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지사 박준영)가 공동 주최하는 신재생에너지 전문전시회인

‘sweet 2014’(solar, wind & earth energy trade fair 2014)에 ‘에너지산업의 노다지’라 할 수 있는 정부와 에너지 공공기관 대형프로젝트 발주처, 대기업이 대거 광주로 몰려온다.


 

특히, 대우조선해양, sk이노베이션, 유니슨 등 국내 풍력업계의 큰손들이 광주․전남을 비롯 국내 신재생 에너지 중소기업들과 만나 신기술과 신제품 거래에 나설 예정이다.

 

 

즈니스 상담, 국내외 참가업체 ‘주목’


전시 기간 열리는 해외수출상담회에는 러시아, 요르단, 알제리 등 전 세계 20개국 54개사에서 참여한 69명의 바이어가 참여해 국내 참가업체와 700여 건의 상담을 진행한다. 국내 업체는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계약은 물론, 새로운 판로 개척과 수출 확대 등 해외진출도 모색하게 된다.


참가 업체 가운데 ‘trans -asia oil & energy’사는 필리핀 풍력발전 분야 선두 기업으로 바이오에너지, 지열, 소수력 분야는 물론 스마트 그리드분야까지 진출 하며 국내 관련 업체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신재생분야 강국인 독일의 ngr 그룹 소속의 ‘maxxtech’사는 세계 45개국에 파트너를 두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업체로 바이오매스 및 폐기물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 유럽 대표기업이라는 명성을 얻고 있다.


광주를 대표하는 태양광업체인 탑인프라솔라를 비롯, 최근 '워터해머'방식의 독보적인 지열 심부시추기술로 구글의 투자유치를 이끌어내고, 러시아 등 9개국에 1조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한 '한진디앤비'도 참가, 국내외 바이어의 이목을 집중시킬 전망이다.

 

 


 

내 참여기업․기관 간 상담회도 활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하는 비즈니스의 장으로 해양도시가스, gs파워, 대성에너시스, 한국해상풍력 등 에너지 대기업과 공기업 13개사가 참가업체들과 1대1로 만나 구매상담을 벌이는 ‘대중소기업협력상담회’도 열린다.


한국수출입은행 등 국내 6개 금융기관이 참가업체들을 대상으로 해외시장개척에 필요한 금융지원프로그램인 프로젝트파이낸싱(project financing) 활용 방법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광역․기초자치단체의 신재생에너지 담당 공무원 200여 명과 참가업체 간 상담회를 개최해 신재생에너지 업체들의 신규 관급 및 납품의 활로를 모색할 예정이다.


 

 


 

술행사 개최, 신재생에너지산업 발전 방향 모색


이번 전시회는 신재생에너지산업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다양하고 전문적인 학술행사도 펼쳐진다.


12일 오후 ‘국회 신성장산업포럼’이 처음으로 무대를 광주로 옮겨 민주당 노영민, 김동철 의원을 비롯해 포럼 소속 우윤근 의원, 산업부 차관, 광주시와 전남도 관계자 등이 참여해 '신재생에너지 의무화 제도'에 관한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한국태양에너지학회가 주최하는 한국태양에너지학회 춘계학술대회도 12일부터 이틀간 초청연사와 학회회원 300명이 참여한 가운데 광주에서는 처음으로 sweet 2014와 동시 개최된다.

 

 

 


▲ SWEET 2014 행사 일정표

 

이밖에 에너지업계 종사자 500여 명이 참여하는 에너지기술평가원 주최 '에너지 r&d 기술교류회', 한국전력기술인협회가 주최하는 '전기안전관리기술교육'과 '신기술 도입을 통한 수용가 관리솔루션 세미나', 녹색에너지연구원 주최 '호남권 청정에너지 정책포럼' 등이 전시회 기간에 열려 3000여 명이 행사장을 찾아 광주․전남이 우리나라 신재생에너지산업의 메카임을 확인할 예정이다.


 

올해로 9회째인 ‘sweet 2014’는 신재생에너지 전시회 최초로 국제전시인증기구 ‘ufi’ 인증을 받아 재참가율이 높은 대한민국 대표 에너지전시회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21개국 220개사 470부스 규모로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3일 간 열린다.


광주시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전문전시회인 ‘sweet 2014’는 고갈돼 가는 화석연료를 대체할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기술과 관련제품들이 대거 출품돼 구매상담 등 비즈니스가 가능하다.”라며 “기술 발전의 속도가 매우 빠른 신재생에너지 산업계의 동향과 기술적인 진보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