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도리입니다.
이번 봄에 가볼만한 별장, 광주 대인야시장에 대해 포스팅 하려고 합니다.
대인야시장중에서도 저는 한평갤러리를 밀착취재를 하였는데요~

광주 대인시장 야시장 별장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부터 12시까지 운영되고 있는데, 볼거리, 즐길거리, 맛볼거리가 두루두루 갖춘 대인야시장입니다.

 

 

대인시장 입구사진입니다.
처음에는 사람이 별로 없길래 없는줄 알았는데 들어가면 갈수록 사람이 많아지더라구요
시장안에 들어서니 갑자기 사람이 너무나 많은거예요 깜짝 놀랬어요 ㅎㅎ

 

 

 

한평갤러리를 찾아가는 길에 찍은 대인야시장 모습입니다.

 

 

한평 갤러리를 자세히 취재했습니다.
옆에 이렇게 작고 빨간 간판이 있어요. ^^ 이제 한평갤러리를 좀 자세히 둘러볼까요?

 

 

 

한평갤러리 위에 간판들입니다. 시들이 하나하나 배열되어있는데요~
하나하나 제 맘을 설레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팔을 뻗으면 벽이 손에 닿는 정말 조그마한 한평갤러리.

한평갤러리에 전시되고 있는 김수옥 작가 작품입니다.
실제로 바로 앞에서 보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꽃. 풀, 자연에 대한 작품들이네요~

 

 

 

 

김은표 작가 작품입니다.
꽃들의 색상들을 다양하게 해서 만든 작품인데요.
봄이라서 그런가 이쁘게 보았습니다.

 

 

 

 

박주영 작가 작품입니다.

 

 

 

 

백범용 작가 작품입니다.

 

 

 

몽환적인 느낌을 주었던 오경민 작가 작품입니다.

 

 

 

 

전정연 작가 작품입니다.
약간 향토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데요~
족두리, 항아리, 복주머니 등 옛날에 쓰던 물건들을 그렸네요.

 

 

 

정주하 작가 작품입니다.
머리에 쓰는 모자들이 다양하게 그렸는데요.
뭔가 제 느낌에는 귀여우면서도 눈빛을 보면 슬픈표정이 있는거 같고 두가지 감정을 받게 되었습니다.

 

 

 

 

 

 

하고싶은 이야기들을 여기서 쓰니까 속이 시원해지는 기분이었습니다.
봄에 하고싶은 이야기들을 네임펜으로 쓰는 공간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나의 봄은 이쁘게" 라고 하고 친구는 "나의 봄은 언제쯤..." 이라고  썼습니다.
하고싶은 이야기들을 여기서 쓰니까 속이 시원해지는 기분이었습니다. 

 

 

한평갤러리 앞에 화가분들이 인물화를 그려주더라고요. 인물화 1인당 5,000원입니다.

 

작지만 큰 미술관, 대인시장 한켠에 자리한 한평갤러리.
다양한 작품들을 만날 수 있는 공간이예요.
대인시장에 오신다면 꼭 한번 들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44 2016.04.20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여기 나도 좋아하는데 ㅎㅎ




비가 많이 쏟아지는 토요일 저녁,

대인시장 야시장 "별장"에 다녀왔습니다.





3월 야시장은 매주 토요일인

5,12,19,26일에 열립니다.

 

 

저는 대인 야시장의

다양한 먹거리를 소개해보려고 합니다.





회를 떠서 바로 그자리에서 먹을수도 있고

포장을 해서 가져갈 수도 있습니다.





7시쯤 되면 줄을 서서 먹을 정도로 사람이 많은데

일찍가면 바로 테이블에 앉아서 음식들을 먹을 수 있습니다.





쫀득쫀득한 떡볶이





특별한 초장양념에 찍어먹는 순대





따끈따끈한 김치전





국물맛이 일품인 국수





배불리 분식을 클리어 했습니다.





저녁을 분식으로 간단히 먹고

후식으로 생과일주스를 먹었습니다.





딸기와 토마토주스가 있는데 저희는 모두 딸기주스를 선택했습니다. (가격은 단돈 2천냥)

가격도 싸고 생딸기 맛이 나서 맛있었지만 양이 적은게 아쉬웠습니다.

 

대인야시장에는 먹거리가 정말 다양한 것 같습니다.






달콤한 마카롱

(개당 1500원, 10개에 만원)





맛있는 꼬치음식들







먹기에 아까워보이는 수제 디저트들





닭꼬치를 먹기위해 돌아다니다가

치즈냄새가 나는 닭꼬치집에 들렀습니다.





저희는 치즈 롱 닭꼬치를 먹었습니다.





양념맛이 살짝 강했지만 충분히 맛있었습니다.





삼색슬러쉬를 마지막으로 대인야시장 먹거리 탐방 끝!

맛있는 먹거리와 함께 야시장을 즐겨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이번주 야시장은 오늘 토요일 저녁 7시부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찬희 2016.03.25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이 마지막 별장이네요!
    저도 가서 무지갯빛 슬러시 먹고싶네요^^

  2. 히히 2016.04.15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가와도 괜찮나요?



저녁이면 싸늘해져서 옷깃을 여미게 하던 날씨가 요며칠 많이 풀려, 사람들의 옷차림이 점점 가벼워지고 있습니다. 여린 꽃잎에 떨어지는 비, 이제 봄인가 봅니다.






2016년 2월부터 다시 시작한 대인예술야시장이 3월 5일 “봄의 문장”이라는 주제로 열렸습니다.

지난 해엔 격주로 금, 토요일에 열리던 별장이 올해부턴 매주 토요일로 날짜가 바뀌었어요.

2016년 3월 봄날의 별장은 3월 5일, 12일, 19일, 26일(토요일) 늦은 7시부터 밤 12시까지 열립니다.






야시장이 열리는 저녁 7시보다 한 시간 이르게 대인시장에 도착했더니, 입점 상인분들은 가게 정리를 하고 계시고 별장 셀러분들은 자리배정을 받기 위해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봄의 문장”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시장 곳곳엔 시화전이 열리고 있었고, 공연장 A(본전머리 삼거리)와 공연장 B(아트콜렉션샵 미담)에서는 시낭송을 비롯하여 시립국극단의 공연 등 다양한 공연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대인시장의 핫플레이스, 한평갤러리에도 봄이 내려앉았습니다.





“이거 맛 좀 보세요” 하고 불쑥 내민 손에 저도 모르게 덥썩 받았습니다.

시장 상인분께서 강매하지 않는다고 맛만 보라며 구운 가래떡을 주셨습니다.

준비를 마친 별장 셀러분들도 사람들의 시선, 손길 닿는 곳에 시식할 수 있게 따로 준비해두셨어요.

이런게 시장인심이겠지요.






웰컴센터 대인스토리에서 7시부터 시인과 함께하는 “詩市한 이야기”가 8시부터는 별밤지기와 함께하는 별장 생방송 “별이 빛나는 별장에”가 매주 토요일 열립니다.

詩市한 이야기 3월 첫째주는 지리산 시인 이원규님이 맡아주셨고, 3월 12일 강제윤 시인, 3월 19일 고재종 시인, 3월 26일 김미승 시인이 함께하실 예정입니다.

별이 빛나는 별장은 90년대 초 광주 MBC “별이 빛나는 밤에” DJ를 맡으셨던 문형식님이 진행하셨습니다.








이원규 시인이 본인을 “지리산 날라리”라 소개하며 지리산 생활과 사진에 대해 이야기 해주셨습니다.

시민분들은 시인의 말에 웃기도 하고 고개를 끄떡이기도 하며 경청하셨어요.

커피 한 잔 들고 들어갔던 곳인데, 웰컴센터 안에서 바구니와 쟁반이 돌더니 어느새 맥주가 한 잔 눈 앞에 놓였습니다.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자유롭게 살아가는 시인의 이야기를 듣노라니, 비에 젖은 바짓단에 툴툴거리던 마음이 사라졌습니다.





이원규 시인의 시와 시인이 직접 찍은 사진, 시인의 이야기로 대인시장야시장은 말그대로 詩가 흐르는 市場이 되었습니다.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천왕봉 일출을 보러 오시라 

삼대째 내리 적선한 사람만 볼 수 있으니 

아무나 오시지 마시고 


노고단 구름 바다에 빠지려면 

원추리 꽃무리에 흑심을 품지 않는 

이슬의 눈으로 오시라 


이원규 -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中







시인의 이야기가 끝나고, 별장 생방송 “별이 빛나는 별장에” 1부 “노래가 된 詩, 詩가 된 노래”가 문형식 DJ의 재치있는 멘트로 시작되었습니다.

별장 생방송은 아프리카TV와 웰컴센터 앞 모니터에서도 함께할 수 있습니다.






김소월 시인의 시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를 노래 가사로 삼은 송골매의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에서부터 고은 시인의 시 “세노야”가 노래가 된 양희은의 “세노야 세노야”가 이어졌습니다.

레코드판 튀는 소리에 빗소리까지 더해져 웰컴센터는 더욱 아늑해졌습니다.







술을 좋아하는 박인환 시인의 이야기에 맞춰 다시 한 번 술이 등장했습니다.

처음 맥주를 받았을 때 “아, 맛있겠다. 난 방송해야해서 못 마시는데” 했던 문형식 DJ에게도 술잔이 돌아갔고, 다같이 건배하며 시와 노래를 즐겼습니다.

선곡한 노래보다 몇곡 더 흘렀지만 짧은 시간을 아쉬워하며 1부를 마쳤습니다.

2부 “별이 빛나는 장에”는 사연과 신청곡을 적어 드럼에 넣어주면 사연소개와 함께 노래를 들려드리는 형식으로 진행된답니다.






바깥엔 봄비가 내리고 있었지만, 대인시장은 지붕이 있어서 비 맞지 않고 돌아다닐 수 있었습니다.

거리공연장에선 “조아브로”의 공연이 펼쳐지고 있었어요.





조용하던 대인시장은 북적북적 활기 넘치는 야시장으로 바뀌었습니다.


3월 내내 대인예술 야시장은 봄의 문장으로 가득할 예정입니다.

시와 함께 향기로운 봄날의 별장을 걸어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찬희 2016.03.25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인시장 말로만 들었는데, 이번 여름에 한번 가보려고 해요.
    아이들과 함께 가려니, 날이 더운 여름에 가야겠더라구요!
    기사로 먼저 접하니, 너무 좋네요^^



문화와 예술이 함께하는 대인시장 예술야시장 별장이

 2016년 새롭게 시작되었습니다.


지난주 토요일 올해 첫 별장이 열렸는데요.

올해는 매주 토요일 저녁 별장을 만나실 수 있어요.

오랜만에 대인시장 별장 풍경 함께 보실까요?





부엉이가 지키고 있는 주차장을 사이에 두고 

풍물패의 길놀이와 함께 별장이 시작되었습니다.







별장 1공연장과 2공연장에는 국악과 양악

흥겨운 무대가 연달아 이어졌어요.

특히 광주시립국악단의 거리 공연 판소리는 듣다가 눈물이 핑~

이 공연도 매주 토요일 이 자리에서 만나실 수 있답니다.






판소리 심청전 - 심봉사 눈뜨는 장면






119 구급차가 나와있어서 깜짝! 놀랐는데, 

알고보니 이렇게 응급처치 방법을 알려주기도 하시고, 

기념품도 나눠주셔서 아이들과 어른들에게 인기짱이었어요. ^^


그리고 대인시장의 명물 작은 미술관 "한평갤러리"에는 

새로운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되고 있었답니다.

심연 이라는 주제로 전시되고 있는 한평갤러리 2016 첫 전시는 2월  29일까지.








그리고 변함없이 아이디어와 귀여움이 넘치는 

셀러들의 다양한 작품들도 만날 수 있었어요.






자! 바로 오늘 저녁 7시부터, 대인시장으로 오세요.

당신을 위한 특별한 별장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별별 일들이 다 벌어지는 별장!

광주 대인시장 별장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광주 대인시장에서는 매월 한차례 별장프로젝트가 진행됩니다.

2015년 2월달에는 바로 이번주 27일(금)~28일(토) 이틀동안, 늦은 7시부터 11시까지 대인시장 일원에서 진행될 예정이예요.





그럼 별장프로젝트란 무엇일까요?

바로 별!별! 일들이 펼쳐지는 예술야시장이란 뜻인데요. ^^


- 입맛을 돋우는 풍성한 먹거리

- 눈맛을 볼 수 있는 게릴라 공연과 한평갤러리 전시

- 손맛을 느낄 수 있는 예술가들의 아트상품 판매와 체험 프로그램


입과, 눈과, 손을 모두 즐겁게 만들어줄 그야말로 예술야시장이랍니다.





별장은 미리 신청을 받아 셀러를 모집하고, 선정된 셀러들이 자신이 직접 만든 예술품을 비롯한 상품들을 전시하거나, 판매하기도 합니다.


이번 2월 봄 마중 별장에서는 예술품, 아트상품, 아이디어상품, 체험, 중고물품, 먹거리 기타등등 다양한 장르의 볼거리, 먹거리 등 풍성한 재미가 함께할 예정입니다.






젊은 사람들의 발길이 적었던 재래시장에 젊음과 예술의 활기를 불어넣는 것!

판매하는 판매자도, 찾아오는 손님들도 모두 젊은 이곳은 젊은 예술가들의 작은 꿈이 실현되는 곳입니다.


2월달 대인시장 별장 프로젝트에 함께 하시겠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