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는 가을철에 주로 발생하는 쯔쯔가무시증, 신증후군출혈열, 렙토스피라증 등 3대 발열성 질환에 감염되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3년간 광주지역 발열성 질환자는 2011년 178명, 2012년 283명, 2013년 504명 등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고, 올해는 9월말 현재 19명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대부분은 가을철인 9월~11월에 집중 발생하고 있다.


   - 쯔쯔가무시증   : ’11년 172명,  ’12년 276명,  ’13년 495명,  ’14년 18명
     신증후군출혈열 : ’11년   5명,  ’12년    5명,  ’13년   6명,  ’14년  1명 
     렙토스피라증   : ’11년   1명,  ’12년    2명,  ’13년   3명,  ’14년  -명
    * 환자 최대 발생시기(10월19일~11월22일)에 쯔쯔가무시증 환자의 80% 발생


쯔쯔가무시증은 벌초, 등산, 농작물 추수, 텃밭 가꾸기 등 각종 야외 활동을 한 때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감염되고 두통, 발열, 오한, 구토 등이 나타나며, 유충에 물린 부위에 딱지(가피)가 형성되기도 한다.


신증후군출혈열은 들쥐 등 건조된 설치류의 배설물이 공기 중에 날리면서 호흡기를 통해 감염된다. 혈관기능 장애로 복막 뒤 부종이 생기면서 복통, 요통, 폐부종이 발생하면 호흡곤란 등 나타나며, 혈소판 기능장애와 감소로 출혈이 발생하기도 한다.


렙토스피라증은 렙토스피라 균에 오염된 물, 음식 등을 먹거나, 오염된 토양이나 물에 접촉했을 때 감염된다. 갑작스러운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출혈 등이 나타나며, 황달이 생긴 중증환자 중 신부전으로 사망하기도 한다.


발열성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등산, 야유회 같은 야외활동이나 벼베기, 농작물 추수 등 작업을 할 때는 긴 작업복을 입고 장갑, 장화, 토시 등 보호구를 착용해 피부노출을 줄이고, 풀밭 위에 옷을 벗어 놓고 눕거나 잠을 자지 않아야 한다. 작업 후에는 반드시 샤워를 하고 착용했던 옷은 세탁해야 한다.


또한, 야외 작업자나 등산객 등 고위험군에 속하는 사람은 신증후군출혈열 예방접종을 받도록 권장하고 있으며, 쯔쯔가무시증과 렙토스피라증에 대한 예방접종 백신은 현재까지 개발되지 않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상수도사업본부가 6일부터 10일까지 추석 연휴 동복댐 수몰지역을 찾는 성묘객을 

수송한다고 밝혔다.


동복댐 건설로 인해 고향을 잃은 실향민들은 해마다 벌초, 제사, 성묘 등을 하기 위해 고향을 

찾고 있으며, 시는 실향민을 위해 선박 2대에 구명튜브, 구명조끼 등 안전장구를 비치해 선착

장에서 수몰지역까지 안전하게 실향민을 수송하고 있다.


성묘객은 5일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1일 2~4회 선박을 이용할 수 있다.


※ 문의 : 동복댐 관리사무소(062-609-6181)


전남 화순군 동복면에 위치한 동복댐은 지난 1971년 건설, 증축 공사로 1985년 완료됐다. 이로 

인해 5500여 명의 실향민이 발생했다.


지난해 추석에는 실향민 220명이 시가 제공한 선박을 이용하고 올해도 설, 한식날 등에 실향민 108명이 이용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년 중 가장 으뜸인 명절인 추석이 다음주로 다가왔습니다.


추석은 글자대로 풀이하면 가을저녁, 나아가서는 가을의 달빛이 가장 좋은 밤이라는 뜻입니다.

달이 유난히 밝은 좋은 명절이라는 의미로,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 용어입니다.







추석은 중추절 또는 중추가절이라고 합니다.

가을의 한가운데, 곧 가을 중의 가을인 명절입니다.


추석 무렵은 좋은 계절이어서 '5월 농부 8월 신선'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5월은 농부들이 농사를 잘 짓기 위하여 땀을 흘리면서 등거리가 마를 날이 없지만 8월은 

한해 농사가 다 마무리된 때여서 봄철 농사일보다 힘을 덜 들이고 일을 해도 신선처럼 지

낼 수 있다는 말이니 그만큼 추석은 좋은 날인 것입니다 ^^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늘 한가윗날만 같아라.'라는 속담이 있듯이 추석은 연중 으뜸 명절

입니다.


특히, 농촌에서 가장 큰 명절이기 때문에 이 때는 오곡이 익는 계절인 만큼 모든 것이 풍성

하고 즐거운 놀이로 밤낮을 지내므로, 이날처럼 잘 먹고 잘 입고 놀고 살았으면 하고 바라는

 마음이 간절해지는 날이기도 합니다.







추석은 달의 명절로도 일컬어지는데요.


추수를 하는 계절인만큼 이 명절에는 풍요를 기리는 각종 세시풍속이 행해집니다.

조상에게 예를 갖추는 차례와 같이 엄숙한 세시풍속과 한바탕 노는 세시놀이 역시 풍성하게 

행해집니다.







추석은 애초 농공감사일로서 이날 명절식으로 송편을 빚어 조상에게 올려 차례를 지내고 

성묘하는 것이 중요한 행사인데요. 

이 행사는 여전히 우리도 지내고 있죠? ^^






설날의 명절식이 떡국이라면 추석의 명절식은 송편인데요.

명절식은 차례상에 올려 조상에게 제를 지내고 가족과 친척 그리고 이웃이 나누어 먹습니다. 


송편은 지역에 따라 음력 이월 초하루인 머슴날 또는 설날에도 만들어 먹지만 역시 가을을 

상징하는 음식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가을 맛은 송편에서 오고 송편 맛은 솔내에서 온다는 말도 있습니다 ^^ 







추석 전에 조상의 산소를 찾아 벌초를 하여 여름 동안 묘소에 무성하게 자란 잡초를 베는 

것도 잊지 않으셨죠? 


추석 날 아침에는 햇곡으로 빚은 송편과 각종 음식을 장만하여 조상 차례를 지내고 성묘를

하게 되는데요. 


모두 귀경길, 성묘길 조심하셔서 즐거움만 가득한 한가위 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보건환경연구원은 추석을 맞아 벌초나 성묘 등 야외활동이 잦은 가을철에 쯔쯔가무시증 등 발열성 질환에 감염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광주․전남지역에서는 쯔쯔가무시증 등 발열성질환 환자가 지난 2011년 659명, 2012년 944명, 2013년 1894명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는 8월까지 93명이 발생, 지난해 40명과 비교해 2배 이상 증가했다.(자료출처 : 질병관리본부)


또한, 작은소참진드기에 의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의 경우, 다른 발열성질환과 달리 주로 5월부터 가을철까지 발생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국적으로 지난해에 36명이 발생한 반면, 올해는 현재까지 51명이 발생했지만 광주지역에서는 발생하지 않았다. 


시 연구원에서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의 발생 예측과 예방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8월 현재까지 광주지역 5개구 야산과 공원에서 작은소참진드기 등 4개종 1425마리를 채집해 바이러스를 확인한 결과 sfts에 감염된 진드기는 없었다. 보건소에서 의뢰된 sfts 의심환자 5명에 대한 결과도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다.


발열성질환은 전국적으로 매년 5000~6000명이 발생하고 있으며, 시기적으로 추석 전후 벌초나 성묘, 등산, 과수작물 추수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가을철에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질환 중 쯔쯔가무시증은 야생 등줄쥐에 기생하는 털진드기의 유충에 물렸을 경우, 렙토스피라증은 감염된 동물의 소변 등에 오염된 물과 흙, 음식 등에 접촉되었을 때, 신증후군출혈열은 건조된 들쥐의 배설물이 공기 중에 날리면서 호흡기를 통해 감염될 수 있으며, sfts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렸을 때 감염된다. 


정재근 질병조사과장은 “야외활동 시 반드시 기피제를 뿌리거나 긴소매, 긴 바지, 양말을 착용해 진드기 등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풀밭에 함부로 눕거나 옷을 벗어서 내려놓는 행동을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며 “야외활동 후 두통, 고열, 오한과 같은 심한 감기증상이 있거나, 진드기에 물린 흔적이 있으면 지체 없이 가까운 보건소나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벌초.성묘길, 쯔쯔가무시증 등 발열성 질환 주의
- 야외활동 시 긴소매와 긴바지로 풀과 직접 접촉 피해야
(보건환경연구원, 613-7548)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원장 김은선)은 추석을 맞아 벌초나 성묘 등 야외활동이 잦은 가을철에 쯔쯔가무시증 등 발열성 질환에 감염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발열성 질환은 전국적으로 매년 5,000~6,000여 명이 발생하고 있으며, 시기적으로는 추석 전후 벌초, 성묘객과 등산, 과수작물 추수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가을철에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전남지역 자료를 보면 2011년 659명, 2012년 944명, 올해 43명이 발생했다.

 

또한 작은소참진드기에 의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의 경우, 다른 발열성 질환과 달리 주로 5월부터 가을철까지 잦은 발생률을 보이고 있다. 올 들어 9월 현재까지 광주지역에서 발생한 의심환자 2명에 대한 검사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으며, 보건소를 통해 신고 접수된 진드기 8건 중 4건은 작은소참진드기로 분류됐지만 다행히 모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를 유발하는 바이러스는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가을철 대표적인 발열성질환으로는 쯔쯔가무시증, 렙토스피라증, 신증후군출혈열 등이 잘 알려져 있다. 쯔쯔가무시증은 야생 등줄쥐에 기생하는 털 진드기의 유충에 물렸을 경우, 렙토스피라증은 감염된 동물의 소변 등에 오염된 물과 흙, 음식 등에 접촉됐을 때, 신증후군출혈열은 건조된 들쥐의 배설물이 공기 중에 날리면서 호흡기를 통해 감염될 수 있으며, sfts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렸을 때 감염된다.

 

이같은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야외활동 시 반드시 기피제를 뿌리거나 긴소매, 긴 바지, 양말을 착용해 진드기 등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풀밭에 함부로 눕거나 옷을 벗어서 내려놓는 행동을 하지 않도록 하며, 돗자리나 신문지 등을 이용해 풀과의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재근 질병조사과장은 “야외활동 후 두통, 고열, 오한과 같은 심한 감기증상이 있거나, 진드기에 물린 흔적이 있다면 지체없이 가까운 보건소나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