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무등산 정상 개방일(11월5일) 시내버스 증편 운행
- 1187번 노선 9대 증차, 원효사 방면 20대 205회 운행


광주광역시는 단풍철 무등산 정상이 개방되는 오는 5일 교통혼잡을 줄이고 탐방객 교통편의를 위해 원효사행 1187번 노선 등 시내버스를 증편․운행합니다. 이번 개방 구간은 정상 군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 주변 0.8㎞로, 누에봉에서 정문을 통과한 후 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을 관람하고 돌아서 다시 부대 정문을 나오는 코스다. 개방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입니다.


광주시는 개방 행사에 탐방객들이 많이 몰릴 것으로 보고 무등산국립공원(원효사)행 1187번 노선을 평소 주말보다 9대 증차해 총 17대 운행합니다. 원효사 방면으로는 1187번과 1187-1번 등 2개 노선 20대 205회 운행하며, 증심사 방면은 기존대로 8개 노선 106대 1127회 운행합니다.


1187번 노선은 광천터미널~광주역~문화전당역~산수오거리를 경유해 무등산국립공원(원효사)까지 157회 운영하며, 1187-1번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산수오거리를 경유해 원효사까지 48회 운행합니다.


아울러 자가용 승용차를 이용한 탐방객의 주차편의를 위해 광명아파트 맞은편 장원초등학교 운동장을 임시주차장으로 운영할 예정이며, 원효사 방문 탐방객들은 장원초교(서) 정류소에서 시내버스 1187번과 1187-1번을 이용하면 됩니다.  


무등산 정상 개방일에는 누구나 산 정상에 오를 수 있습니다. 단, 무등산 정상이 군부대 영내에 있으므로 탐방객들은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합니다.  


광주시 관계자는 “무등산국립공원, 군부대와 협의해 단풍철 무등산 정상을 개방한다”며 “정상 개방일에는 자가용 운행을 자제하고 가급적 시내버스를 이용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등산 단풍 절정… 11월5일 정상 개방

- 올해 마지막 개방 행사, 오전 9시~오후 4시까지


단풍 절정기를 맞아 오는 11월5일 무등산 정상이 올해 마지막으로 개방됩니다. 이번 개방 노선은 누에봉에서 부대정문을 통과해 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을 관람하고 부대정문으로 돌아 나오는 0.8㎞이며, 개방시간은 오전 9시부터 일몰을 감안해 오후 4시까지입니다.


이번 노선은 그동안 서석대 구간 주상절리대 탐방으로 인한 자연훼손을 최소화하고, 무등산 단풍이 절정인 시기를 감안해 정했습니다. 특히, 원효계곡과 증심사 주변, 늦재삼거리 일원, 바람재에서 토끼등까지 일주도로, 정상으로 가는 군 작전도로를 따라 누에봉 구간에서 아름다운 단풍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광주시는 이번 개방 행사에 지역 자원봉사자 20여 명을 특별 초청하고, ‘2016 가을여행주간’(10.24.~11.6.)을 맞아 무등산 일원에서 촬영한 사진을 즉석에서 티셔츠, 컵, 포토앨범으로 제작해 정상에서 전달하는 행사도 마련합니다.


행사 중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무등산보호단체, 광주산악협회, 국립공원 직원 등 질서계도 요원을 취약지역에 집중 배치하고, 119구급차량과 헬기를 현장에 배치합니다. 무등산 진입구간의 교통혼잡을 줄이기 위해 시내버스를 증편하고 임시 주차장 확보 등 다각적인 대책도 마련했습니다.


무등산 정상 개방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탐방객들은 무등산 정상이 군부대 영내에 있으므로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합니다. 


한편, 무등산 정상은 지난 1966년 군부대가 주둔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 지역으로, 지난 2011년부터 올해 10월8일까지 17차례 개방해 연인원 35만여 명이 무등산 정상의 비경을 만끽했습니다. 


※ 무등산 정상 개방 연도별 탐방현황

- 2011년 : 2회(5월 14일 2만명, 10월 29일 3만명)

- 2012년 : 4회(4월 28일 3만명, 7월 1일 3만명, 10월 7일 4만명, 11월 10일 2만명)

- 2013년 : 4회(4월 6일 3천명, 6월 8일 3만명, 9월 29일 7천명, 11월 2일 3만명)

- 2014년 : 1회(10월 25일 3만5천명)

- 2015년 : 3회(5월 2일 1만명, 10월 3일 2만명, 11월 7일 3천명)

- 2016년 : 3회(4월 30일 2만명, 6월 18일 1만5천명, 10월 8일 5천명) 


노원기 광주시 공원녹지과장은 “많은 시민들이 무등산 정상개방에 참여해 아름다운 단풍을 감상하고, 올해 마지막 개방행사까지 안전사고 없이 마무리 할 수 있도록 협조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은빛 억새와 함께 가을 무등산이 열립니다-  


광주시 10월 8일 올해 세번째 정상개방~

이번 개방은 각 구청 노인회장단 20여 명을 초청 할 계획으로 시민 누구나 참여 할 수 있으며 반드시 신분증을 지참해야합니다.

개방 구간은 억새가 장관을 이루는 장불재를 지나 서석대 주상절리에서 부대 후문을 통과해 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을 관람하고 부대 정문으로 나오는 0.9km 이며, 개방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입니다.

광주시는 군부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올해 11월 1차례 더 개방 행사를 열 계획입니다. 

많은 시민이 참여하여 무등산의 억새 물결 비경을 만끽하고 안전사고 없이 행사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탐방객들의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6월18일, 녹음 짙어가는 무등산 정상 개방
-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개방, 신분증 지참



광주광역시는 오는 6월18일 올해 두 번째로 무등산 정상을 개방합니다

개방 노선은 서석대 주상절리에서 부대후문을 통과해 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을 관람하고 부대 정문으로 나오는 0.9㎞이며, 개방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입니다.

광주시는 지난 4월30일 장애인 2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올해 첫 개방 행사를 개최한데 이어, 이번 행사에는 각 구청 노인 회장단 20여 명을 초청할 계획입니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취약지역에 무등산보호단체, 산악연맹, 국립공원 직원 등 질서계도 요원을 집중 배치하고 119구급차량과 헬기를 현장에 배치키로 했습니다.

무등산 진입 구간의 교통 혼잡을 줄이기 위해 시내버스를 증편하고 임시 주차장 등 다각적인 대책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무등산 정상 개방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탐방객들은 무등산 정상이 군부대 영내에 있으므로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하고, 일몰을 감안해 오후 4시까지 부대에서 퇴영해야 합니다.

한편, 무등산 정상은 1966년 군부대가 주둔한 이후 일반인 출입이 통제된 지역으로, 2011년부터 올 4월30일까지 15차례 개방돼 연인원 33만여 명이 무등산 정상의 비경을 만끽했습니다.


※ 무등산 정상 개방 연도별 탐방현황
- 2011년 : 2회(5월 14일 2만명, 10월 29일 3만명)
- 2012년 : 4회(4월 28일 3만명, 7월 1일 3만명, 10월 7일 4만명, 11월 10일 2만명)
- 2013년 : 4회(4월 6일 3000명, 6월 8일 3만명, 9월 29일 7000명, 11월 2일 3만명)
- 2014년 : 1회(10월 25일 3만5000명)
- 2015년 : 3회(5월 2일 1만명, 10월 3일 2만명, 11월 7일 3000명)
- 2016년 : 1회(4월 30일 2만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 들어 처음 개방된 무등산 정상을 찾은 탐방객들은 파란하늘과 운무(雲霧)가 연출해낸 비경을 만끽했다.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관리공단은 25일 공군부대와 협의를 거쳐 무등산 정상인 해발 1,187m 천왕봉 아래 지왕‧인왕봉 일대를 탐방객에게 개방했다. 


개방 소식을 듣고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탐방객 7000여 명(무등산 전체 3만5000여 명)은 단풍물이 들기 시작한 일주도로와 억새군락이 펼쳐진 중봉‧서석대를 가로질러 정상으로 향했다.


탐방객들은 서석대에서 신분확인을 거친 뒤 부대 후문을 통해 정상에 올라 지왕봉 주상절리대(柱狀節理帶)를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는 등 베일에 싸여있던 절경을 담느라 여념이 없었다.   


무등산 정상은 지난 2011년 5월14일 46년 만에 일반에 공개된 이후 이번까지 11번째(▲‵11년 2회 ▲‵12년 4회 ▲‵13년 4회 ▲‵14년 1회) 개방됐다.


특히, 역대 가장 맑은 날씨를 보인 이번 개방일에는 파란하늘과 새하얀 구름, 능선을 따라 낮게 깔린 운무, 흐드러진 억새가 어우러져 한 폭의 수묵화를 그려내 탐방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개방행사 때마다 벌어졌던 무등산 일주도로의 불법주정차와 극심한 정체 또한 광주경찰청, 동구청 등의 협조를 통해 안전요원들을 촘촘히 배치, 탐방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했다.


산악‧환경단체 대표들과 함께 정상에 오른 윤장현 시장은 “‘어머니의 품’이 열린 날 맑은 날씨에 정상을 찾은 탐방객들이 지리산과 월출산을 바라보는 흔치않은 경험을 할 수 있었다.”라며 “군부대와 협의를 통해 정상 탐방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경관이 잘 보존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