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방향성 모색을 위한 토론회가 개최된다.


광주광역시는 그동안 5회에 걸쳐 개최된 디자인비엔날레에 대한 시민 의견을 듣고 향후 추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18일 오후 3시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거시기홀에서 디자인비엔날레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광주비엔날레와 광주디자인센터의 행사성과와 지역 참여방안에 대한 발표가 있으며, 이어 ‘디자인비엔날레의 성과분석과 향후 추진방향’이라는 주제로 토론자 지정토론과 자율참여자 공동토론으로 진행된다.


지정토론은 호남대학교 송진희 교수가 좌장을 맡고 광주전남디자인협회, 한국디자인기업협회, 한국미술협회 등이 참여해 디자인비엔날레에 대해 의견을 개진한다. 


토론회에 자율 참여한 시민, 사회단체, 디자인협회, 디자인기업들도 함께 모여 토론하고 논의해 그 결과를 향후 추진과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에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 관심있는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라며, 지역 참여방안에 대해 좋은 의견을 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계적인 건축가들이 참여해 광주지역 공공장소와 공공시설물에 작품을 설치한 광주폴리ⅱ

사업이 제4회 대한민국 경관대상에서 공공디자인 부문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대한민국 경관대상은 국토교통부와 한국도시설계학회, 한국경관학회, 한국공공디자인학회 

등이 주최하며, 해마다 공모와 심사를 통해 우수 사업을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정부투자기관 등에서 총 51건의 사업이 응모했다. 

시상식은 11일 오전 10시 대한건축사협회 대강당에서 열린다.



심사에서 광주폴리ⅱ 사업은 규모 면에서 다소 작지만 기획부터 설치, 홍보, 출판, 국제컨퍼런스 

개최 등 모든 과정에서 여러 국가의 지명도 높은 인사가 참여하는 범세계적 프로젝트로 추진됐고 시민의 협력이 바탕이 돼 성공적으로 추진됐다는 점에서 특별한 사례로 주목받았다.



특히, 폴리 제작과정에서 광주폴리를 위한 시민협의회, 작품별 참여단, 운영파트너, 평가단 등 

지역 주민과 전문가, 시민단체 등이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성공적으로 설치하고



운영에서도 (사)광주ymca, (사)광주흥사단, (재)광주평화인권재단, (사)교육문화공동체결, (사)

푸른길 등 시민사회단체, 광주공원 포장마차 상인, 광주라마다프라자호텔, 광주도시철도공사 등

이 함께 참여해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는 점에서 민․관․산․학이 협력한 모범사례로 평가됐다.



광주폴리는 지난 2011년 디자인비엔날레 일환으로 추진한 1차 사업을 통해 11개 폴리가 광주읍성터 주변에 설치됐다. 2012년부터 추진한 2차 사업에서는 아시아문화전당권, 광주공원, 광주천, 광주역, 지하철 객차 등 공공공간에 8개가 설치돼 총 19개가 조성돼 있다.



1차 사업에서 공간이 좁고 건물이 밀집한 옛 도심의 특성으로 인해 보행권 침해 문제와 상점 간판 가림 등 민원이 발생했지만, 이를 계기로 2차 사업은 시민 참여를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해 

작가, 디자인, 활성화 등 주요 내용과 과정을 시민사회와 협의해 진행함으로써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었다.



시 관계자는 “광주폴리가 국제적인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추진 과정에 남다른 어려움이 있지만, 

경관대상 최우수상 수상을 통해 광주만의 특별한 브랜드를 전국에 다시 알리는 계기가 됐다.”라며 “특히 시민이 함께 참여해 얻어낸 결과여서 더욱 의미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2년에도 계림동 푸른길 공원 주변 경관 취약지 개선사업으로 ‘제2회 대한민국 경관대상’ 대상을 수상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광주랑 블로그 기자단 나현철입니다.

지난 주 토요일날 2013광주 디자인 비엔날레 국제전 거시기 머시기에 관람하였습니다.

포스팅이 많이 늦었네요.

2013 광주디자인비엔날레 도착해서 한 컷.!!!

2013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주제전과 본전시, 특별전-디자인산업화, 섹션전-광주지역 프로모션, 국제학술회의 및 워크숍, 해외초청전으로 진행이 되었는데요 전시관별로 나뉘어져서 둘러보시면 참 괜찮은것 같습니다. 

그리고 여러 시민 참여 프로그램들이 있는데 참여 해 보면 참 좋을것 같아요.

                          이번 2013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거시기, 머시기' 라는 주제에서

                      거시기는 '디자인은 누구에게나 것이기' 로 일반, 보편, 사회적, 정체성을 뜻과

                      머시기는 '디자인으로 남다르게 멋이기' 로 취향, 특성, 가치를 포함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올드 앤 뉴(Old and New)는 우리의 옛 디자인과 현재의 디자인과의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전시 기획으로 일상 속에서 우리와 함께 생활해 온 물건들의 실용적인 의미뿐 아니라, 그 물건들에 대한 이미지와 생각을 함께 제시하여 시대의 변화 속에서 디자인이 어떻게 반영되었는지를 모색한다고 합니다.

계란꾸러미,가위소리,키,바구니,골무,짚신,갓 등 시각,청각 등을 이용한 과거의 사물을 이용한 디자인등을 보여줍니다.
골무는 전주에서 40인의 명인들의 작품을 공수해 왔다고 합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동 | 광주비엔날레전시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나현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5th Gwangju Design Biennale,2013

2013광주디자인비엔날레 국제전
거시기,머시기 / 것이기,멋이기

Anything, Something
9월 6일 ~ 11월 3일, 59일간

 

누구나 디자이너, 누군가에게는 디자인

디자인은 누구에게나 것이기, 디자인으로 남다르게 멋이기

'거시기, 머시기'라는 무의한 기표(Signifier)로 소통이 이루어지는 경우가 흔히 있다.
그것은 살아온 문화적 습관과 특성을 이해해 상대방이 말 속에 감추어둔 맥락(Context)을 알고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일면 모호한 말을 던진 듯하나 오히려 '서로 통한다'는 공감 정서를 자극해, 상황에 대한 이해는 물론 상대를 내 앞으로 한 발 더 당겨놓는 일이 그래서 가능하다. 시대의 새로운 욕구를 읽어내는 통찰력을 가져야 할 디자이너들이 주목해야 할 점이 바로 이것이다. '거시기, 머시기'는 맥락을 알고 더 나은 미래를 작업하는 디자이너에게 '것이기, 멋이기'로 읽힐 수 있다. 일상적이거나 보편적인 '것'에 사용자의 취향과 특성을 감안하여 창의적인 '멋'을 만들어 내는 것, 그것이 가치를 높이는 작업이며 디자이너의 역할과 힘이기 때문이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
http://www.gwangjubiennale.org/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광주비엔날레와 달리 시민들이 조금 더 쉽게 디자인에 접할 수 있어서 더 기대가 되는 것 같아요.
홀수 년도 마다 만날 수 있답니다.

거시기 머시기란 단어는 전라도 지방의 사투리이기도 하지만
이번 전시주제에 걸맞는 것, 멋이라는 단어를 아주 유쾌하게 전달할수있는 탁월한 주제선택이 된것 같아요.

처음 들어서면 안내데스크에 팜플렛과 도움주시는 분들이 계세요.
그리고 QR코드 인식하면 따로 도슨트분들 없이도 설명을 들을수있어요.

그래도 도슨트분들의 설명이 필요하시다면

도슨트 프로그램
10:00, 10:30, 11:00, 13:30, 14:00, 14:30, 15:00, 15:30, 16:00, 16:30 (하루 총 10회)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 생활속에서 볼수 없는 옛날 생활 속 물건들을 접할 수 있었어요.
들어서면서 부터 약간 어두운 분위기에 옛 사물들로만 이루어진 전시디스플레이에 압도당했어요.

웅장함과 깊이감이 느껴지는...
적당한 무게감과 멋진 글귀들이 생각에 잠기게 해주었고
잊혀져가는 옛 사물들로 이렇게 멋진 공간이 연출된다는게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시적인 함축성을 내포한 제목과 함께 우리 전통문화의 실용성ㆍ미의식과 소통하는 공간을 기록하였다고 합니다.

 

 알록달록 골무가 이렇게 놓여있으니 더 아름다워 작품같아요.

"옛 사물이 실용적 의미를 넘어 조형적 오브제로서 재해석된 탐험과
오늘날 우리의 삶에 또다른 일상으로부터의 생활 미에 대한 말랑말랑 하며 유쾌한 삶에 대하여 모색해 보고자 한다"

작품의 의도를 알수있었어요.

 

 

 

 

 

 

 

 

 인연을 맺고 끊음을 의미하는 단어에 기호적으로 접근해 점과 선으로 표현
글과 이미지를 한번에 담은 디지털 시각시를 완성

 

 컬러테라피
ELINN LIGHT

 사람은 디자인을 발전시키고 디자인은 생활을 발전시킨다

과거의 자전거와 미래의 자전거 

 압력밥솥을 이용한 작품들

 

 아이들의 상상력

 직접 돌려보면서 빛과 소리, 전기를 만들수있어요.

 

 

 

 시각적인 공간감을 느낄 수 있었던 조형물

 와인셀러(고풍스런느낌까지^^)

 길다란게 귀모양으로 소통에 관한 작품이었어요(소통은 잘들어주기부터 시작인것 같아요)

 

 그릇을 이용한 스탠드

 멋진 전등

 기하학적무늬를 이용한 가방

 

 

박스를 이용한 의자만들기 (노트북으로 영상을 보여줌)

 버려진 우산으로 만든 전구

 유선전화 전화줄을 가지고 만든 의자

 라벨로 만든 파우치

 추억을 모은다던 연필깍기

 

대나무를 이용한 쉴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있어요. 

 

 독특한 의자들

 

 

 

 

 

 소통

 

 

 클립을 이용한 작품(디자인에 접근하기 쉽게 해주죠^^)

 

 

 

디자인비엔날레 장외전시 참고사진

직접가시면 더 많은작품들을 감상할수있어요.

 

전시일정 및 관람시간
전시일정 2013.09.06~11.3 (휴관일 없음)
입장시간 오전 9시 - 오후 5시 30분
개관시간 오전 9시 - 오후 6시
티켓구입시간 오전 8시 30분 - 오후 5시 30분

 

 

 

 

신고
Posted by 달의뒷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ygj.com 나현철 2013.10.16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곧 가야겠네요.
    사진 넘 많이 찎으셨다. 저 올릴꺼 남겨주지시.ㅋㅋ
    지도 밑에 홈페이지 주소라도 남겨주시면 더 좋을것 같아요.



비엔날레 정문 입구부터 들어가는 입구도 북적북적하여 2013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 개막식임을 체감하게 되었습니다.

 2013 디자인 비엔날레의 주제 ‘거시기 머시기’를 올드 앤 뉴(Old and New) 의 맥락으로 풀어가는 전시이다. 

‘거시기 머시기’의 맥락을 고려하여 우리의 옛 디자인과 현재의 디자인과의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전시기획으로 일상속에서 우리와 함께 생활해 온 물건들의 실용적인 의미뿐 아니라, 그 물건들에 대한 이미지와 생각을 함께 제시하여 시대의 변화 속에서 디자인이 어떻게 반영되었는지를 모색하려고 한다.

정말 기대가 되네요. ㅠ ㅠ 온고지신(溫故知新)과 상통합니다.

바빠서 행사만 관람 했는데, 다시 한번 작품관람을 해야 될 것 같습니다. 


6시 까지 오프모임 시간이라 미리 20분전에 도착해서 사인 하고 자리에 앉아 행사가 시작하길 기다렸는데, 

저녁시간이라 배가 출출했는데, 마침 김밥을 준비하셔서 허기는 달래고 행사시간까지 앉아 있을려니 뭐해서 이리 저리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많이 찍었습니다.


이번에는 음식 나눔 행사 저도 옆에 지나가면서 슬쩍 봤는데, 메뉴보니 정말 맛있는 비빔밥과 잔치국수를 나누어주던데, 줄이 길어 그냥 옆건물에서 사진만 찍었습니다.


해가 저물자, 건물 야경들이 멋 있어서 돌아다니면서 찰칵~

음식 나눔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 ...저도 먹고 싶었어요.

2013 광주디자인 비엔날레에 홍보하러 나온 누리비

2013 광주디자인 비엔날레 개막행사를 기다리는 시민들

개막행사에 유노윤호가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해외팬과 국내팬들도 많이 왔습니다.


건물 벽면을 통해 시민들 모습이 다 비춰졌습니다.
귀빈들이 하나 둘씩 다 도착하고 어느덧 개막행사가 시작하려 보네요.
6시에 오프모임시간에 왔는데, 음식 나눔 행사를 1시간여 하다보니 벌써 8시가 되었습니다.


■개막식 주요 행사 내용
①개막식 식전행사(19:00~20:00)

②축하공연 및 오프닝 영상(20:00~20:13)

③개막선언 및 환영사, 축사(20:13~20:29)

④명예홍보대사 유노윤호 위촉식(20:29~20:34)

⑤전시개요 설명 및 주제 퍼포먼스(20:34~21:00)

⑥전시관 관람(21:00~22:00)

                                                                                                           sns 커뮤니티채널 참고

이번 디자인 비엔날레의 테마입니다.

디자인은 누구에게나 것이기. 디자인은 남다르게 멋이기.

여러 귀빈들의 축하인사와 환영사. 그리고 명예홍보대사인 유노윤호의 위촉장 수여 개막축포와 함께 2013 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2013.9.6 - 11.3 59일간의 기나긴 대장정을 시작하였습니다.

 개막을 환영하는 주제 퍼포먼스가 있었는데 제가 한번 카메라에 담아봤습니다.

주제 퍼포먼스를 바라보는 내빈들 

개막선언을 하시는 장면

마지막으로 개막 축포가 밤 하늘을 수 놓습니다.

마지막 전시설명은 늦어서 다음에 관람 후 블로그에 올리겠습니다.

9월6일부터 11월 3일까지 2013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열립니다.

시민 참여 프로그램으로 토요일,일요일,추석연휴,공휴일 많이 잡혀 있습니다.

주말콘서트 거시기 즐길랑가와 디자인 마켓 머시기 가질랑가 나도 디자이너와 뷰티디자인 체험전이 있습니다.

자세한건 http://www.gwangjubiennale.org



 







신고
Posted by 나현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숙정 2013.09.10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게 올리셨습니다 그날의 현장감이 느껴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