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 소리 들리던 전통시장에 '신바람'이 불어닥쳤습니다.

청년들의 발칙한 도전에 상인들의 노하우가 더해져 '활력'이 넘치고 있습니다.


 1913송정역시장 

광주의 핫플레이스 1913 송정역 시장입니다.
청년들이 빈 점포를 채워 4월 개장한 이곳은 하루 평균 방문객이 3천명에 육박합니다.
빵 하나 사기 위해 한 시간 이상 줄서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 진풍경이 날마다 반복됩니다.
밤이 깊어질수록 사람들이 더욱 많아지는 이곳은 가게마다 '완판' 표지판이 심심치 않게 내걸리는 광주에서 가장 'HOT'한 장소입니다.


 대인시장 

쇄락하던 대인시장도 청년들이 둥지를 틀었습니다. 예술가들과 함께 활력을 불어넣으면서 주말 저녁이면 젊은층과 가족들이 즐겨 찾는 광주 대표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거듭났습니다.


혼자서 꾸는 꿈은 단지 꿈이지만, 모두가 함께 바라면 현실이 됩니다.


10월 개장하는 남광주 밤기차 야시장도 30개 청년팀이 주축이 되어 운영됩니다. 
양동수산시장도 20명의 청년상인이 입점 예정입니다.
정말 큰 기쁨입니다. 청년들이 시장으로 돌아오고 가족들과 또 친구들끼리 
밝은 얼굴로 이야기하며 음식을 즐기고 물건들을 사고 파니 활기가 넘칩니다.
이 기분 좋은 변화가 오래 오래 계속되길 기대합니다.
지역을 살리고, 청년들을 살리는 동력을 마련하는 일에 우리 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통과 문화가 살아 숨 쉬는 '대인시장'

 

대인시장만의 볼거리
   * 전통 상점과 젊은 셀러들의 아이디어가 빛나는 플리마켓
   * 젊은 감각으로 다양한 셀러들의 손재주로 만들어진 수공예 아이템들을 만나보세요.

대인시장만의 즐길거리
   * 예술과 문화가 함께하는 문화공간 대인예술야시장
   * 매주 토요일 밤7시부터 펼쳐지는 다채로운 공연들
   * 시장의 멋과 흥을 생생하게 느껴보세요.

대인시장만의 먹거리
   * 줄을 서야 먹을 수 있는 대인시장 먹거리들
   * 꽃게튀김, 큐브스테이크, 문꼬치를 비롯한 다양한 음식들이 한가득

 


매주 토요일 오후 7시부터

평소에는 여느 시장과 마찬가지로 따뜻하고 정다운 시장풍경
토요일 저녁이면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
예술과 문화가 함께하는 문화공간 대인예술야시장

옛 모습은 그대로 간직한채로
새로움을 추구하는 문화공간으로 자리잡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인시장에 장애인 점포 2호점 생겨

- 광주시․상인회․별장프로젝트팀 손잡고 간이점포 운영 장소 제공


전통시장에 장애인들의 일터가 잇따라 마련되고 있어 시장을 찾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하고 있습니다. 지난 9일부터 동구 대인시장 상가 주차장 부근 ‘정가든’ 사거리에 예술야시장이 열리는 날 운영되는 청각장애인 간이점포가 들어섰습니다. 광주농아인협회의 건의로 광주광역시와 대인시장상인회(회장 문병남), 별장프로젝트팀(총감독 전고필)이 합심해 장애인 간이점포를 운영할 수 있게 한 것입니다.


국화빵, 호떡 등 먹거리를 판매하는 이 점포의 운영자는 청각장애인 김상완(49) 씨. 광주시 농아인협회장을 맡고 있는 김씨는 “사회적 약자인 청각장애인들도 충분히 경제적 자립을 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더 많은 장애인들이 자립과 자활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시와 손잡고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오는 8월부터는 이 점포 바로 옆에 손뜨개 제품을 판매하는 장애인 점포도 들어설 예정입니다. 그동안 손뜨개 제품을 만들어도 마땅히 팔 곳이 없어 막막했던 청각장애인 서모(30대) 씨의 사정을 들은 별장프로젝트팀에서 서씨에게 장사를 할 수 있도록 배려해 준 것입니다.


광주시는 지난 5월 이후 광주광역시상인연합회의 협조를 얻어 전국 최초로 전통시장에 장애인 자립․자활 공간을 마련해 오고 있습니다. 현재 말바우시장에 1호 점포가 운영 중이고, 이달 중 양동복개상가에 3호점이 개점될 예정이며 추후에도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한편, 광주시에서는 이미 개설․운영 중인 점포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말바우시장에서 운영 중인 1호 점포의 경우 시장 외곽에 위치해 영업에 어려움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상인회의 협조를 얻어 고객들이 붐비는 시장 안쪽으로 영업장소를 옮기도록 주선한 바 있습니다. 


지영배 시 민생경제과장은 “앞으로 장애인들의 자활 공간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며 “전통시장이 기존 상인과 장애인들의 상생 공간, 장애인 자립과 자활의 공간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도리입니다.
이번 봄에 가볼만한 별장, 광주 대인야시장에 대해 포스팅 하려고 합니다.
대인야시장중에서도 저는 한평갤러리를 밀착취재를 하였는데요~

광주 대인시장 야시장 별장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부터 12시까지 운영되고 있는데, 볼거리, 즐길거리, 맛볼거리가 두루두루 갖춘 대인야시장입니다.

 

 

대인시장 입구사진입니다.
처음에는 사람이 별로 없길래 없는줄 알았는데 들어가면 갈수록 사람이 많아지더라구요
시장안에 들어서니 갑자기 사람이 너무나 많은거예요 깜짝 놀랬어요 ㅎㅎ

 

 

 

한평갤러리를 찾아가는 길에 찍은 대인야시장 모습입니다.

 

 

한평 갤러리를 자세히 취재했습니다.
옆에 이렇게 작고 빨간 간판이 있어요. ^^ 이제 한평갤러리를 좀 자세히 둘러볼까요?

 

 

 

한평갤러리 위에 간판들입니다. 시들이 하나하나 배열되어있는데요~
하나하나 제 맘을 설레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팔을 뻗으면 벽이 손에 닿는 정말 조그마한 한평갤러리.

한평갤러리에 전시되고 있는 김수옥 작가 작품입니다.
실제로 바로 앞에서 보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꽃. 풀, 자연에 대한 작품들이네요~

 

 

 

 

김은표 작가 작품입니다.
꽃들의 색상들을 다양하게 해서 만든 작품인데요.
봄이라서 그런가 이쁘게 보았습니다.

 

 

 

 

박주영 작가 작품입니다.

 

 

 

 

백범용 작가 작품입니다.

 

 

 

몽환적인 느낌을 주었던 오경민 작가 작품입니다.

 

 

 

 

전정연 작가 작품입니다.
약간 향토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데요~
족두리, 항아리, 복주머니 등 옛날에 쓰던 물건들을 그렸네요.

 

 

 

정주하 작가 작품입니다.
머리에 쓰는 모자들이 다양하게 그렸는데요.
뭔가 제 느낌에는 귀여우면서도 눈빛을 보면 슬픈표정이 있는거 같고 두가지 감정을 받게 되었습니다.

 

 

 

 

 

 

하고싶은 이야기들을 여기서 쓰니까 속이 시원해지는 기분이었습니다.
봄에 하고싶은 이야기들을 네임펜으로 쓰는 공간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나의 봄은 이쁘게" 라고 하고 친구는 "나의 봄은 언제쯤..." 이라고  썼습니다.
하고싶은 이야기들을 여기서 쓰니까 속이 시원해지는 기분이었습니다. 

 

 

한평갤러리 앞에 화가분들이 인물화를 그려주더라고요. 인물화 1인당 5,000원입니다.

 

작지만 큰 미술관, 대인시장 한켠에 자리한 한평갤러리.
다양한 작품들을 만날 수 있는 공간이예요.
대인시장에 오신다면 꼭 한번 들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44 2016.04.20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여기 나도 좋아하는데 ㅎㅎ




비가 많이 쏟아지는 토요일 저녁,

대인시장 야시장 "별장"에 다녀왔습니다.





3월 야시장은 매주 토요일인

5,12,19,26일에 열립니다.

 

 

저는 대인 야시장의

다양한 먹거리를 소개해보려고 합니다.





회를 떠서 바로 그자리에서 먹을수도 있고

포장을 해서 가져갈 수도 있습니다.





7시쯤 되면 줄을 서서 먹을 정도로 사람이 많은데

일찍가면 바로 테이블에 앉아서 음식들을 먹을 수 있습니다.





쫀득쫀득한 떡볶이





특별한 초장양념에 찍어먹는 순대





따끈따끈한 김치전





국물맛이 일품인 국수





배불리 분식을 클리어 했습니다.





저녁을 분식으로 간단히 먹고

후식으로 생과일주스를 먹었습니다.





딸기와 토마토주스가 있는데 저희는 모두 딸기주스를 선택했습니다. (가격은 단돈 2천냥)

가격도 싸고 생딸기 맛이 나서 맛있었지만 양이 적은게 아쉬웠습니다.

 

대인야시장에는 먹거리가 정말 다양한 것 같습니다.






달콤한 마카롱

(개당 1500원, 10개에 만원)





맛있는 꼬치음식들







먹기에 아까워보이는 수제 디저트들





닭꼬치를 먹기위해 돌아다니다가

치즈냄새가 나는 닭꼬치집에 들렀습니다.





저희는 치즈 롱 닭꼬치를 먹었습니다.





양념맛이 살짝 강했지만 충분히 맛있었습니다.





삼색슬러쉬를 마지막으로 대인야시장 먹거리 탐방 끝!

맛있는 먹거리와 함께 야시장을 즐겨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이번주 야시장은 오늘 토요일 저녁 7시부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찬희 2016.03.25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이 마지막 별장이네요!
    저도 가서 무지갯빛 슬러시 먹고싶네요^^

  2. 히히 2016.04.15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가와도 괜찮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