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서 가장 유명한 의병장이라고 하면 다들 떠올리는 분이 바로 충장공 김덕령 장군입니다.

광주 충효동 출신으로 임진왜란때 의병에 참여하여, 

장문포에서는 이순신 장군과 수륙연합작적으로 왜군을 크게 물리쳤으며,

정암전투에서는 곽재우 장군과 연합작전으로 왜군에게 승리했습니다.

이렇듯 임진왜란 때 많은 업적을 남기신 김덕령 장군을 모시는 사당 충장사를 다녀왔습니다.



충장사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홍살문을 지나면서 충장사에 진입을 합니다.

참고로 9시부터 18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며

문화해설사도 상주해 있으니 도움을 받아서 관람을 하면 김덕령장군에 대하여 

더욱더 많은 이야기를 들을수 있습니다.



충장사는 크게 외삼문을 지나면 동재와 서재가 위치해 있고

내삼문을 지나면 우측에는 비각 정면에는 사당이 위치 했습니다.

김덕령장군의 묘소는 사당 뒤편에 위치해 있습니다.



내삼문에 진입하기전 정면에 보이는 유물관입니다.

유물관에는 김덕령 장군의 유폼인 유복(모조품)과 관이 보관되어 있습니다.



내삼문을 지나서 점점 김덕령 장군에 대해서 알아보기 위해서 사당내로 진입합니다.

 


김덕령 장군은 임진왜란때 많은 업적을 남겼지만, 이몽학의 반란에 가담했다는 모략으로

투옥되어 1596년 9월 15일 억울하게 옥사하게 됩니다.

그러나 5년뒤 억울함이 밝혀져 관직에 복직되고, 병조판서까지 추증됩니다.



정조12년에는 장군의 충효를 기리고자 사당을 건립하고,

충장공이라는 시호를 내렸으며, 장군이 태어난 석저촌을 충효리로 바꾸었습니다.



이렇게 많은 업적을 남기신 우리지역의 자랑스러운 위인 충장공 김덕령장군

단지 충장공을 기리는 사당의 개념도 있지만, 우리지역의 혼을 느낄수 있고,

광주시민들에게는 편안한 휴식공간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이렇게 좋은 가을날 소풍겸 충장사 한번 다녀와 보는것도 좋을듯합니다.

지금까지 블로그기자단 이준혁이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이작가캠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전시회]무등산 국립공원 승격 기념 특별기획     '無等山' : Unbeatable Colors - 이주한 무등산 사진전- 광주랑


무등산_120x160cm_Pigment Print_2012


무등산 국립공원 승격 기념 특별기획

   '無等山' : Unbeatable Colors - 이주한 무등산 사진전

 2013. 1. 30() ~ 2. 12()   *2.10-11 휴관


호남의 진산인 무등산은 광주의 삶과 역사를 가장 생생히 기억하고 있는 증언자이며 그 역사를 말없이 끌어안고 있는 어머니이다.

광주사람들은 무등산을 보며 자라고 무등산을 향해 기도하는 방법을 알고있다.


무등산은 1972년 도립공원지정 40여 년 만에 우리나라의 21번째 국립공원으로 승격되었다. 광주시민의 자랑이 아닐 수 없다. 광주신세계는 그 기쁨을 함께 하고자 광주신세계갤러리에서 무등산 국립공원 승격 기념 특별기획 전시를 준비했다.


이번 전시는 사진작가 이주한 씨가 2011년부터 500여 일간 담아온 무등산 사진 중 대표작을 선별하여 보여준다. 이주한 씨는 천일간의 촬영을 목표로 매일같이 무등산을 필름에 작업을 해오고 있었다. 이번 전시는 작가가 목표로 한 것보다 일정이 조금 앞당겨졌지만, 애정 어린 시선으로 담아온 작품을 통해 무등산의 아름다움을 함께 하고자 마련됐다.


이주한씨가 담은 무등산은 사계절 다른 옷을 입고 산의 기운과 공기와 어우러져 시시각각 다양한 자연의 색을 담아내는 무등산을 작가만의 조형언어로 담아낸 작품이다. 무등산의 無等(무등)’의 한자어는 더 이상의 등급이 없음을 의미하는데, 이러한 의미와 작가 작품의 특성을 결합하여 전시의 제목은 무등산, Unbeatable Colors : 더 이상 아름다울 수 없는 색들의 향연이다.

무등산 시리즈 작품은 이러한 작가의 그간의 컬러에 대한 감성을 통하여 무등산이 매일 일출에서 일몰까지 만들어 내는 다양하고 변화무상한 이미지를 대형컬러필름으로 담은 것이다. 작가가 굳이 편리한 디지털카메라를 마다하고 이제는 거의 사용을 안 하는 아날로그 방식의 촬영을 선택한 이유는 무등산이 빚어내는 자연의 색을 가감(加減) 없이 표현하고자 한 의도에서였다.

이주한 씨는 이번 전시 이후에도 나머지 오백여 일간의 촬영을 마무리하여 무등산 국립공원 승격 1주년을 기념하는 전시를 갖고자 한다.

나는 매일 아침 무등산이 밝혀주는 일출을 필름에 담으며 하루를 시작한다. 어느덧 나는 애써 수려하지 않은 산, 그저 내 어머니 품 같이 넓고 인자한 그 산, 그 무등산을 닮아가고 있는 듯하다.”고 이주한씨가 작가노트에 밝히고 있듯이, 무등산은 광주시민의 벗으로 무척 익숙하다. 하지만 작가의 시선에 의해 담긴 무등산은 그간 몰랐던 무등산의 신비로움과 아름다움을 느끼게 해준다. 이른 새벽의 기운에서부터 시시각각 빚어내는 무등산의 색채에는 숭고함마저 담겼다.

이주한씨는 서울예술대학교 사진학과, 오사카예술대학교 사진학과, 뉴욕대학교 예술대학원을 졸업하고, 현재 국립순천대학교 사진예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광주신세계갤러리는 무등산 국립공원 승격을 축하하며, 무등산이 뿜어내는 색의 향연으로 초대한다. 전시 기간 중 2 10, 11(설연휴)는 휴관이다.

광주신세계갤러리

광주광역시 서구 무진대로 932(광천동). 전화 062-360-1271

이주한 (1962 충남 홍성生 / 010-5456-0501)

현재 국립순천대학교 인문예술대학 사진예술학과 교수

1995 뉴욕대학교(NYU) 예술대학원 졸업, 뉴욕

1990 오사카예술대학교 사진학과 졸업, 오사카

1985 서울예술대학교 사진과 졸업, 서울

개인전

2012 “무등산: Unbeatable colors” 광주신세계갤러리 / 광주

2011 “월광산수” 대청갤러리 / 부산

2009 The Rock” 태양의 노래갤러리 / 부산

2008 White Rhapsody From Desert" Gallery Obs / 광주

      Wind From TSAGAAN" 고토갤러리 / 대구

2007 Over the Seascape Gallery QV / 광주

2006 The Southscape(南家風景)  都市生活工房 / 오사카(大阪), 일본

2004 The Southscape(南家風景)  Gallery Lux / 서울

2003 “한국현대사진가초대전” ITAMI Crafts Center / 이타미(伊丹), 일본

      “다도해”  Gallery Obs / 광주

2002 “남도(南圖)” 서남미술관 / 서울

1996 after DNA 80 Washington Square East Gallery / New York, 미국

 

주요단체전

2012 광주사진축제” 갤러리D / 광주

“봄의교향악전” 광주시립미술관 / 광주

“풍경의 의미전” 천마미술관 / 대구

“제2회 국제사진영상기획전” 이앙갤러리 / 서울

“현대사진의 풍경전” 대구문화예술회관 / 대구

“한국 현대사진 60년” 국립현대미술관 / 과천

“뿌리 깊은 사진전” 이룸갤러리 / 서울

“대동산수 회고전 1994~2006” 문화일보 갤러리 / 서울

“현대사진전 앵글의 휴머니티” 광주시립미술관 / 광주

“고인돌전” 신세계갤러리 / 광주

“대동산수-2006” 공평아트센터 / 서울

Seoul Remains Sun Gallery / 서울

“명상(Cogitation)” 옥과미술관 / 옥과

“풍경 삼국지” 신세계갤러리 / 광주

“사진의 시공간전” 대구문화예술회관 / 대구

“우리시대 10인의 풍경” 의재미술관 / 광주

“바다 내게로 오다” 라메르갤러리 / 서울

“대동산수-2004” 원주문화원 / 원주

“사진의 방주전” 일본문화원 실크갤러리 / 서울

“영동의 풍경” 이공갤러리 / 대전

“대동산수-2003” 조흥갤러리 / 서울

Digital Print 8인전” 대안공간 갤러리디프 / 서울

“사진속의 풍경 풍경속의 사진전” 문예진흥원 전시관 / 서울

“대동산수-2001 Gallery Lux / 서울

Personal Color” 하우아트갤러리 / 서울 외 다수


자료제공해 주신 신세계 갤러리 관계자 분께  감사 드립니다.





갤러리가 백화점 1층에 있어 많은 시민들이 쇼핑을 끝내고 휴식을 취하러 갤러리에 들어와서 마치 동네 쉼터 같은 분위기... 



 

신고
Posted by 나현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호남의 영웅 충장공 김덕령의 혼이 서린 취가정

 

SNS마케팅전문강사 꿀짱이 가을 어느날 찾은 취가정...

취가정은 충장공 김덕령(金德齡)이 출생한 곳으로서

환벽당 남쪽 언덕 위에 있습니다.

김덕령장군은 SNS마케팅전문강사 꿀짱이존경하는

이지역의 영웅이랍니다.

 

 

임진왜란 때의 의병장 김덕령의 혼을 위로하고

그의 충정을 기리기 위하여 1890(고종 27)

후손 김만식(金晩植) 등이 세웠다하며

6·25전쟁으로 불탄 것을 1955년 재건하였습니다.

 

 

주변 정자들 가운데 가장 늦게,

야트막한 산 위에 누대처럼 지었는데,

대부분의 정자들이 강변을 내려다보고 있는 것과 달리

넓게 펼쳐진 논과 밭들을 향하여 세웠습니.

 

 

정자 앞에 서 있는 소나무는 정자의 운치를 한결 더해준다.

정자의 이름은 정철의 제자였던

석주 권필(權糧:15691612)의 꿈에서 비롯하였다.

억울한 누명을 쓰고 죽은 김덕령이 꿈에 나타나

억울함을 호소하고 한맺힌 노래 취시가(醉時歌)를 부르자,

권필이 이에 화답하는 시를 지어 원혼을 달랬다고 합니다.

 

 

가을에 찾은 취가정은 조용히 추수가 끝난 들판을

응시하는듯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아늑한 정자로서

김덕령장군의 혼백이 들판을 굽어보는듯한 착각에 빠지는

그런 정자.붉은 단풍과 어우러져 보는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내게 합니다.

 

고즈녁한 취가정의 여유로운 모습

 

마루에 걸터앉은 저여인은 무슨생각을 하고 있을까??

신고
Posted by 꿀짱김용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상최고 매너남 2010.11.08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때는 충장로, 충장사가 이순신장군의 시호을따서 지은줄 알았어요~~~
    충장공, 충무공 엇비슷해서~ㅋㅋㅋ
    저 같은분 또 없으신가요~~^^

  2. heydanma 2010.11.08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때 충장사 가본 기억이 나요~ 안에 유품이 있는데 그 때 마음으로는 되게 거대한 옷을 입은사람이라고 생각했어요 충장로의 유래가 김덕령장군의 호에서 비롯된거였군요~! 그때 생각이 어렴풋이 나는 시간이 됐네요^^

  3. 김원 2010.11.08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충장사 갔던 기억이 나네요^^

  4. 카타르시스 2010.11.09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재미있다.. 좀더 길었으면^^

    • 빛이드는창 2010.11.10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카타르시스님은 우리 역사에 관심이 많으신 분인 것 같네요^^
      아이들도 관심을 가져줬으면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진은 클릭해서 봐주세요! 

 무등산 옛길 1,구간의 탐방을 출사와 함께 병행하기 위해 오늘은 무등산 찾았다.
이 옛길 1,2구간은 09,5월과 2구간은 10월에 오랜 공사 끝에 개방을 했으나 1구간은 아직 가보지 않아 오늘 이 길을 탐방하기로 했다. 1구간 산수동~원효사의 옛길의 시작은 산수동무등 파크 버스승강에 바로 앞에서 시작된다. 도심에서 1100m 높이의 무등산을 걸어서 가는 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개발되지 않은 산수동 자연부락의 좁은 골목길 입구에 무등산 옛길이라는 작은 표지판을 따라 이어진다. 현장에 와보니 지난해에 개방했던 2구간과 비교가 된다. 2구간인 원효사~서석대, 등산길을 넓게 조성했으나 1구간은 옛길 그대로의 오솔길에 표지판 만 붙어 있었다. 옛 문화와 정취를 살리기 위해서 길을 넓히지 않고 그대로 보존 했기 때문에 이곳 산수동 시작 부분은 오르막 계단이 있어야 할 곳에 없어 노약자는 조심해야 할 부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도 같이 동행한 파트너 벌써 많은 땀을 흘리고 있다. 바람 한 점 없는 이른 아침숲속에 수많은 모기떼까지 극성 지금부터 산행에 인내가 필요 할 뿐이다. 옛 길 산행 시작15분여 눈앞에 전망대와 잣 고개에 도착한다. 그동안 차량으로 무등산 산장에 오고 갈 때 무심코 그냥 자주 지나가던 그길 그러나 오늘은 옛길에 연관해 있는 역사의 흐름등 더 많은 것을 알기 위한 탐방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잣 고개 차도 옆에 있는무진고성지(武珍古城址)의 표지판에 광주기념물 제14호로 명기되어 있고 통일신라시대에 축조 되었으며 동문과, 서문으로 바로 여기가 서문이라 했다. 성곽은 개보수를 해 잘 정비된 모습이기는 하나 윗부분에 시멘트로 보수한 흔적들이 있어 고성의 고풍스러움이 결여된 부분이 있었다.

  성곽위에는 잣 고개 넘어서 불어오는 산바람에 산책을 하며 휴식하는 어르신 두 분의 편안한 모습이 아름다워 보였다. 기왕이면 노부부가 함께 나왔으면 더 좋으련만 사연을 알 수없는 일이다. 사별을 했을까, 아니면 몸이 불편해서 홀로들 왔을까? 사연이야 어떻던 올 때는 함께 합쳐져 부부가 되었지만 갈 때는 같이 갈 수 없는 것이 인생의 삶이 아니겠는가. 두 어르신의 건강한 안녕을 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잣 고개 무진고성을 지나 제4원지 쪽을 향하여 옛길은 진행이 된다. 산성의 흔적에 표지판만이 서있는 동문을 지날 때는 산장 가는 길을 횡단해야 한다. 여기 역시 노약자는 물론 일반인들도 경사진 내리막 차도에서 질주 하는 많은 차량들에 조심이 요구 되었다. 현재까지 옛길 대부분이 차도에서 가까워 소음이 심하게 들렸다. 등산길은 협소 하지만 아기자기한 돌멩이가 없는 흙으로 된 걷기에 좋은 길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질주하는 차량소음은 옥에 티라고 할 수 있었다. 4수원지의 청풍교를 지나 청풍휴계소에 도착 잠시 휴식을 한다. 승용차로 종종 산장을 가거나 지날 때 잠시 쉬어가던 이 휴게소 조그만 김삿갓 비가 보이는 배경 에는 여름 꽃인 배롱나무꽃이 만발해 있었다.옅은 물안개가 자욱한 4수원지의 아름다운 산 그림자가 수중에 숲이 있는 아름다운 궁전을 연상케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지역은 멧돼지 출현이 잦다는 청풍휴게소 지역을 지나 충장사로 가는 길은 대분이 산 장가는 도로와 인접해 있어 차량소음은 계속 들려왔다. 산행을 할 때는 일상에 생활의 환경을 벗어나고 싶어 한다. 새소리, 풀벌레소리, 계곡물 흐르는 소리가 유일한 가장 쉽게 얻을 수 있는 산 속길 걷는 즐거움이다. 그러나 이런 좋은 숲속오솔길에 차량의 소음이 방해를 주니 이러한 문제는 다 같이 함께 연구해 볼 문제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저 표지판과 같이 멧돼지라도 한 번 출몰해주기 바라는 마음이었다. 그래도 대부분이 숲속 길은 오염되지 않은 숲이 조성되어 있어서 위안이 되었다. 산수동 출발두 시간이 넘은 시간 충장사에 도착했다 1586년 충효동에서 태어났으며 임진왜란 당시 의병을 일으켜 왜적을 무찌른 김덕령 장군의 사당에 위패가 모셔진 사당을 경건한 마음으로 참배한 후 무등산 옛길 1구간의 여기서 접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2시간이 넘는 무등산 옛길 1구간의 걷기는 신선함이 많았다. 아직 때 묻지 않은 오솔길에서 옛 정취를 느낄 수 있었다. 한 가지 아쉬움이라면 옛길 따라 차도가 나있어서 차량의 소음이 문제였다. 자연이 좋아 숲을 찾은 산행 인들에게는 좋지 않은 현상이다. 산이 좋아 산을 찾는 사람들은 조용한 자연그대로의 숲속을 원한다. 자연 그들과 인간이 공존 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질 수 있는 환경이 되어야 한다는 아쉬움을 무등산 옛길 1구간에서남겼다.

감사합니다.^^*

1구간 탐방산행 일시 : 2010.8.3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indianabobs.com 인디아나밥스 2010.08.10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등산 옛길 한번 가야지, 가야지 생각만 하고 아직 못가고 있습니다.^^; 다음주에는 정말 꼭 가고 말겠습니다.ㅎㅎ

  2. 웃음의여왕♡ 2010.08.10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하나씩 클릭하니~~큰 사진이 보이네용 ㅎㅎ

    멋진 사진 잘 감상하고 갑니당 ;)

  3. 오하뽕 2010.08.10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란글씨의 압박이 있긴하지만..ㅎㅎ
    잘보고 갑니다~^^

  4. 블루명수 2010.08.10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시간날때.. 가보고 싶군요..^^

  5. Favicon of http://mindme.net mindnote 2010.08.10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클릭하니 크게 나와서 잘 감상했습니다!
    무등산, 광주 한번도 안가봤는데요, 언제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6. Favicon of http://realog.net 악랄가츠 2010.08.10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레길에 버금가는 관광코스로 유명해지길 기대해봅니다! ㅎㅎㅎ
    군생활할 때.. 매일같이 산을 타고 다녀서 그런지..
    전역하고는 도통 산행을 하지 못하고 있네요! ㅜㅜ
    덕분에... 제대로 저질체력이 되었어요! 흑...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ko871004 감성ist 2010.08.10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보니깐 무조건 서석대까지만 올라가면 된다는 저에게 무등산 옛길을 찾아가게끔해주네요ㅋ 조만간 무등산 옛길을 따라 올라가봐야겠어요:)

  8. Favicon of http://blue2310.tistory.com 드자이너김군 2010.08.11 0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무등산 자락이 .. 광주에 있는것 이었군요.
    전 무등산 말만 들었지.. 한번도 올라 본적이 없어서..ㅋ

  9. Favicon of http://phoebescafe.tistory.com Phoebe 2010.08.11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은 노인 두분 모시고 다닐거라서 패쑤~~~

  10. Favicon of http://zenkahn.tistory.com 석주재 2010.08.12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길 1구간을 접수해야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