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도법에서 규정한 10월중 정수장 4곳과 수도꼭지 130곳, 정수장별 수도관 노후지역 8곳에 대해 수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먹는물 수질기준에 적합했다고 28일 밝혔다.


4개 정수장(용연, 지원, 덕남, 각화) 수질검사 결과, 먹는물 59개 항목 중 납을 포함한 건강상 유해영향 유기물질 등 41개 항목은 전혀 검출되지 않았으며 건강상 유해 무기물질인 질산성질소는 0.9~1.3㎎/l(기준 10㎎/l 이하)로 검출되는 등 18개 항목도 기준치 보다 낮게 검출됐다. 


또한 각 가정에 공급되는 수도꼭지에서도 잔류염소가 0.15~0.69㎎/l(기준 0.1~4.0㎎/l)로 안전한 소독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정수장별 수도관 노후지역에 대해 10개 항목을 검사한 결과 모두 수질기준에 적합했다.


광주시 수돗물 수질검사 결과는 수돗물평가위원회의 검증을 거친 후 공표하고 있으며, 검사결과는 시 홈페이지(누리집, www.gwangju.go.kr/열린시정/정보공개/사전공표정보)과 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누리집, http://water.gjcity.net/수돗물정보/수질정보)에서 열람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상수도사업본부는 깨끗한 수돗물을 마실 수 있도록 아파트 등에 설치된 물탱크 청소를 당부했다.


청소 대상 시설은 △연면적 5,000㎡이상 건축물(주차장 면적 제외) △공중위생관리법시행령 제3조에 규정된 건축물 또는 시설 △건축법시행령 별표1 제2호 가목에 의한 아파트 및 복리시설 등이다.


물탱크 청소는 수도법에 따라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연 2회 시설물 완공일로부터 6개월마다 실시하고, 수질검사는 연 1회 실시해야 한다. 청소 등 결과는 2년간 보관하고, 저수조 관리자는 위생관리 교육을 받아야 한다. 이를 위반 할 경우 상수도사업본부에서 고발조치를 취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 할 예정이다.


※ 물탱크 청소 위반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이하의 벌금


올해 상반기에는 저수조 1723곳이 청소를 마쳤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하반기 저수조 청소를 독려하기 위해 건축물 등의 관리자에게 청소와 수질검사를 안내하는 서한문을 발송했다. 


임희진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정수장에서 생산된 물이 건축물의 물탱크에 머무는 동안 바이러스, 박테리아, 곰팡이, 조류 등 각종 유해물질이 생기게 된다.”라며 “물탱크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2차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반드시 물탱크를 청소해주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상수도사업본부는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4 국제기후환경산업전’에 광주 수돗물인 ‘빛여울수 홍보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기후환경산업전에는 140개 업체, 350개 부스의 국내외 대기업과 친환경 공공기관들이 참여하는 핵심 환경기술의 종합전시회로, 상수도사업본부에서는 ‘광주 수돗물, 맛이 좋습니다!’ 라는 주제로 수돗물의 깨끗함과 안전성을 알려 시민들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수돗물 홍보를 펼치게 된다.


광주 수돗물은 국제공인시험기관(kolas)으로부터 인정받은 수질연구소가 관리하고 있어 안전하다. 


수돗물에는 칼슘, 마그네슘, 나트륨, 칼륨 등의 미네랄이 포함돼있어 특히 건강에 유익하다. 수돗물을 더 맛있게 먹으려면 유리병에 보관해 냉장고에 2시간 정도 넣어 두어 시원하게 음용하면 된다.


‘빛여울수 홍보관’에서는 특히, 수돗물이 가장 안전한 물이라는 인식 향상을 위한 홍보와 수돗물의 생산과정, 수돗물의 올바른 사용법, 가정에서 수돗물에 흔히 사용하는 고무호스의 문제점을 시민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시민들이 수돗물 수질을 확인할 수 있도록 수도꼭지 주부수질검사단원이 휴대용 장비를 통해 우리집 수돗물 수질을 그 자리에서 직접 검사해 알려주는 행사도 진행하게 된다. 시민들이 직접 참여로 수돗물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와 신뢰성을 확보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강영주 상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소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광주 수돗물을 바로 마셔도 좋다는 인식 전환의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상수도사업본부가 6일부터 10일까지 추석 연휴 동복댐 수몰지역을 찾는 성묘객을 

수송한다고 밝혔다.


동복댐 건설로 인해 고향을 잃은 실향민들은 해마다 벌초, 제사, 성묘 등을 하기 위해 고향을 

찾고 있으며, 시는 실향민을 위해 선박 2대에 구명튜브, 구명조끼 등 안전장구를 비치해 선착

장에서 수몰지역까지 안전하게 실향민을 수송하고 있다.


성묘객은 5일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1일 2~4회 선박을 이용할 수 있다.


※ 문의 : 동복댐 관리사무소(062-609-6181)


전남 화순군 동복면에 위치한 동복댐은 지난 1971년 건설, 증축 공사로 1985년 완료됐다. 이로 

인해 5500여 명의 실향민이 발생했다.


지난해 추석에는 실향민 220명이 시가 제공한 선박을 이용하고 올해도 설, 한식날 등에 실향민 108명이 이용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상수도사업본부는 추석 연휴 고향을 찾은 귀향객과 시민들이 명절을 보내는데 불편하지 않게 ‘추석맞이 급수종합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올해는 동복댐이 100% 차 명절 기간 시민들에게 불편없이 안정적인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광주지역 주요 고지대의 출수 상태와 상수도 시설물 점검을 마치고, 추석 연휴 기간을 전후로 수돗물 사용량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정수장은 최대로 생산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연휴에는 시민불편사항을 신속히 처리하기 위해 본부와 산하사업소(정수장·수질연구소·지역사업소)에 급수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급수민원 기동처리반 6개반 등을 구성해 1일 46명이 24시간 비상근무하는 등 수돗물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 대처키로 했다.


동복수원지 수몰 지역 성묘객의 편의를 위해 수몰지역 10곳에 하루 2∼4회 무료로 선박을 운행한다.


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각 가정에서는 연휴기간 집을 비울 때는 상수도 시설물을 점검하고, 수도 관련 불편사항이 발생 하면 국번없이 121(휴대전화 062-121)로 신고해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