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택시운전사> 많이 보셨죠? 아시다시피 영화 속에서 나오는 5.18 최후 항쟁지 였던 옛 전남도청! 옛 전남도청 복원을 위해 열리는 사진전에 대해서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 1주년 상설전시<아! 80년 오월이여! 도청이여!>사진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2017년 9월 7일부터 매일 오전 9시~오후 9시까지 전시하고 있으며, 장소는 옛 전남도청 농성장 2층으로 바로 올라가시면 관람할 수 있습니다.

그때 당시 현장을 사진으로 보고 느낄 수 있으며, 각 사진마다 자세한 설명이 쓰여 있는데 읽다 보면 참담했던 그때를 더 느낄 수 있습니다.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나왔던 힌츠페터에 관한 내용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힌츠페터의 “죽으면 광주에 묻어 달라”라는 고인의 바람대로, 실제 그의 손톱과 머리카락 그리고 유품 일부가 광주 망월동 5.18 옛 묘역에 안치되었습니다.


1910년부터 1976년까지의 옛 도청의 모습들도 사진으로 볼 수가 있습니다.


5.18을 추모하는 노래이자, 대표로 하는 님을 위한 행진곡도 전시되어있습니다. 가사를 읽다 보면 그때 당시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했던 그들의 격렬한 마음이 느껴집니다.


사진전에서는 5.18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범시도민 서명운동]을 하고 있습니다.옛 전남도청은 사적지이기는 하나, 리모델링으로 인해 5.18의 흔적이 사라졌습니다. 역사 인식 부족으로 인해 일어난 지금의 사태를, 오늘날 우리에게 많은 교훈을 주는 5.18 최후 항쟁지로서 소중한 역사 현장을 보존해야 하는 이유를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격적으로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산책하기에는 딱 좋은 온도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파릇파릇하던

풀들도 서서히 물들어가는 듯한 모습인데요
.

오늘 제가 알려드릴 산책로는 바로 광주천과 영산강둔치의 억새꽃 나들이 길입니다.

 

광주천 둔치에는 자전거길이 굉장히 잘 나 있기 때문에 산뜻한 가을바람을 맞으며 자전거 타기

제격입니다
. 특히 옆으로는 코스모스와 야생화들이 펴있어 경치 또한 매우 뛰어난데요~

 

특히 영산강 둔치에 조성된 코스모스 꽃밭은 그야 말로 명소 중에 명소입니다. 이렇게 코스모스

꽃들이 무성하게 피어 있다니 정말 아름답지 않나요
? 코스모스의 원산지는 멕시코이며 대부분은

관상용으로 심어진다고 합니다
.

코스모스는 대부분 연분홍, 흰색, 붉은색, 노랑색 등이 있으며 색을 뚜렷하게 발산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예쁜 것 같습니다
. 그리고 코스모스는 6월에서 10월까지 핀다고 하니 코스모스가

지기 전에 꼭 한번 방문해보세요~
 

광주천에는 왜가리, 백로 등 다양한 철새들이 이곳에 서식하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기후 이상으로

철이 바뀌어도 떠나지 않는 새들이 늘어나는 기이한 현상이 잦아졌다고 합니다
. 기후이상이라는

전 지구촌 문제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 시급히 지구온난화 문제를 해결해야겠네요~

 

날씨가 많이 쌀쌀해지면서 가을의 정취가 물씬 느낄 수 있었습니다. 코스모스가 지기 전 사랑하는

사람과 가을의 낭만을 즐기며 광주천과 영산강둔치에서 산책한번 어떠신지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광주 프린지페스티벌을 알려드릴까 합니다! 프린지페스티벌은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

혹은
518 민주 광중에서 진행되는 행사인데요~

2017422일부터 20171216일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진행되는 축제입니다.

주말에 치러지는 행사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찾아주고 계신데요 특히 어린이들을 위한

행사가 많아서 아이들이 많이 찾고 좋아한다고 합니다
.

 

제가 방문하였을 때에는 이렇게 아이들과 어른들이 함께 참여하여 점토를 빚는 체험이

한창이였습니다.

 

큰 종이 위에 아이들이 삼삼오오 모여 다양한 색깔의 물감으로 그림을 그리고 있는데요,

서툰 그림 만큼이나 아이들의 동심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한편에는 한복을 입고 우리나라 전통놀이인 윷놀이를 진행하는 부스도 있는 반면

다른 한편에는 이와 정 반대로 젊음과 자유의 상징인 그래피티 작업이 한창이였습니다
.

즐길거리가 다양하기 때문에 남녀노소 누구나 재미있게 즐기다 가실 수 있었는데요~

여러분들도 한번 방문하셔서 재미있는 체험과 추억을 남기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같은 날씨는 덥지도 않고 선선하니 피크닉 가기 딱 좋은 날씨입니다. 광주 도심 속에서도

즐길 수 있는 피크닉 장소가 있는데요
! 특히 젊은이들 사이에서 굉장히 핫하다고 합니다.

바로 광주 동구 대의동에 위치한 하늘 마당입니다 .

광주를 배경삼아 피크닉을 즐길 수 있는 이곳에서는 매주 금토일 오후에는 브릿지마켓이라고

벼룩시장이 열리고 있습니다
.

브릿지마켓 혹은 브릿지 드 마켓 이란 이곳의 예술단체와 시민들이 힘을 합쳐 만들어진벼룩시장

및 문화라고 합니다
. 이곳에서는 다양한 물건들이 판매되고 있고 예술가, 작가들과 상호 소통하는

창구가 되고 있습니다
.

곳곳에 다양한 미술품들이 전시 되어 있기 때문에 독특한 하늘마당만의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

인테리어 용품, 잡동사니, 먹거리, 예술품 등 정말 다양한 물건을 이곳에서 찾으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근처에서 버스킹 및 소규모 공연들이 자주 열린다고 하니 꼭 한번 방문 해보셔야겠죠
!

릿지 드 마켓이 열리는 하늘 마당으로 놀러 오셔서 예쁜 추억만 낭만을 만들어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 흥행에 성공한 한국영화 중
<택시 운전사>는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는데요.

오늘은 이 영화에 대해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택시 운전사는 2017.08.02.에 개봉한 137분이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19805월 광주를 배경과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입니다
.

 

19805월 당시 전남과 광주의 반 군부세력은 신군부세력의 집권으로 인해 민주주의가 

억압될 것을 두려워 민주화 집회가 한창이였습니다. 하지만 노태우, 전두환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뭉친 신 군부세력은 광주를 외부로부터 완전히 고립시켰고
, 그들의 민주화 운동을 폭동이라는

왜곡하여 뉴스를 통해 전달했습니다
.

이러한 사실을 광주가 아닌 외부로 알린 사람은 다름 아닌 독일인 기자 힌츠페터였습니다.

그는 광주시민들의 민주화 운동과 한국 군사정부의 잔혹한 통제방식을 사실 그대로 알리기

위해 목숨을 걸고 한 택시 운전사와 당시 정부군의 민간이 무차별 학살이 한참이던 광주로

들어오게 됩니다
.

 

그리고 계엄군에 의한 잔혹한 참사를 낱낱이 기록하고 이를 독일로 보내 전 세계에 알리게

됩니다. 그는 죽음을 무릅쓰고 기자정신으로 한국인의 양심을 깨워 민주화를 앞당긴 공로를

인정받아 2003년에 언론 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는데요, 그는 그 당시 수상소감으로 같이

목숨을 걸고 광주로 향했던 택시기사 김사복씨를 찾으며 본인이 죽거든 광주에 묻어달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20161월에 별세하였습니다. 그의 바람대로 그의 손톱, 머리카락 그리고 유품

일부는 광주에 5.18옛 묘역에 안치되었는데요. 안타깝게도 그가 그토록 보고 싶어 하던 택시기사

김사복씨와의 재회는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


이 영화의 독특한 점은 518민주화 운동을 다양한 시점에서 엿볼 수 있었습니다. 서울 외부인이

본 광주
, 광주 운동에 앞장서던 학생, 그리고 외국인 기자가 바라본 광주 등 여러 시점에서

다양한 생각을 하게 만드는 영화였습니다
.

 

이 영화를 통해 5.18 민주화 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며 그날 그들이 격렬하게 수호하고자

했던 민주주의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