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김대중컨벤션에서 <2017 광주 핸드메이드 선물박람회>가 열렸습니다.


핸드메이드 박람회이니 만큼 전시된 작품마다 한 땀 한 땀 정성 들여 만들어진 태가 났는데요.


 

말 그대로 정말 선물용으로 안성맞춤인 퀄리티의 작품들이었습니다.


 

종류도 정말 다양하게 전시되어있었는데요. 아기자기한 소품부터 해서 실용적인 소품들까지 선물을 하고자 하는 사람의 취향과 성향에 맞게 고를 수 있도록 다양한 품목의 작품들이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직접 손으로 만든 작품들이다 보니 아기자기한 멋은 물론이고 정성 들여 만들었기 때문에 그 소중함과 정성이 묻어나 더 빛이 나는 작품들입니다.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정말 좋은 작품들이 많아서, 선물용으로만 보는 것이 아닌 나에게 선물하는 의미도 좋을 것 같았습니다.


핸드메이드이기 때문에 같은 제품이어도 조금씩 다른 모습에 그것마저 고르는 것도 쏠쏠한 재밌었습니다.


정성 가득히 직접 만들어진 작품을 보면서 소중한 사람들이 생각나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박람회는 끝이 났지만 사진으로나마 보면서 같은 기분을 느껴보고 내년 박람회를 기대해보는 건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12월 6일 광주 시청광장  점등식이 있었습니다.


 

이날 점등식에는 윤장현 시장님과 시청 어린이집 산타 어린이들이 함께 하여 성탄절 분위기를 더욱 내주었는데요. 어린이 산타 덕분에 사랑과 화목한 분위기가 흐르는 시간이었습니다.


광주시가 와 연말을 맞아 시청에 찾아오는 시민들에게 사랑과 화합, 나눔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시청 앞 광장에 각양각색의 빛으로 장식된 를 설치하였다고 하는데요. 는 12월 6일부터 내년 1월 10일까지 매일 오후 5시부터 12시까지 불을 밝힌다고 합니다.


 

높이가 무려 7m가 되는 는 트리뿐만 아니라 
주변에 있는 높은 나무도 반짝이는 조명으로 이쁘게 꾸며져서 아름다운 분위기를 더하고 있습니다.


 

또한 추억의 사진을 담는 포토존과 소원을 적어서 걸 수 있는 소원의 터널도 마련하였는데요. 단순하게 트리 감상만 하는 것이 아닌 참여도 가능한 광주 시청 광장 입니다.


사랑하는 연인과 가족, 친구들과 방문하여 를 배경으로 추억의 사진도 남겨보고, 와 연말 분위기를 느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사랑과 화합, 나눔을 실천하며 행복한 가 되기를 바라며, 오늘 저녁이라도 광주 시청 광장  구경하러 가보는 건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광주 관내 학생 독서·책 쓰기 동아리 공동 출판기념회가 열렸습니다.


이번 출판기념회는 ‘책이 된 우리들의 이야기, 네 번째!’를 주제로 진행되었으며, 광주지역 초·중·고등학교 21개 학생 독서 책 쓰기 동아리가 출간한 도서 48종이 소개되었습니다.


전시된 책을 보다 보면 학생들의 생각과 마음을 알 수 있는 책들이 많이 있었는데요.


글을 써서 책을 만든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2015년에는 28권, 2016년에는 46권, 올해는 48권의 책을 만들었다고 하니 학생들이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제목만 봐도 읽고 싶은 흥미가 생기지 않나요? 어떤 내용과 이야기를 담아냈는지 궁금해서 한 권 한 권 다 읽어보고 싶습니다.


 

짧은 글이지만 한 줄 한 줄에도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학생들의 글솜씨가 너무 대단한데요.


 

전시된 책들을 읽다 보면 작가 못지않은 글 솜씨에 많은 사람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또한 초고와 지도 자료, 그리고 책으로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도 전시되어 학생들의 책에 대한 열정까지 만나 볼 수 있었습니다.


학생들이 직접 만든 책을 읽어보면서 학생들의 글 솜씨에 놀라고 깊은 생각에 놀랐는데요.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많아져서 학생들이 글을 쓰면서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독서문화가 생기기를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날씨가 많이 추워졌죠? 추운 바람을 피할 수 있는 금남로 지하상가에서 금남로드마켓이 열리고 있습니다!


8월부터 열린 금남로드마켓은 매월 넷째 주 금요일마다 열리고 있는데요.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운영한다고 있습니다.


 

부쩍 추워진 날씨에 칼바람을 피해서 금남로 지하상가에서 판매하는 다양한 물품을 구경해보세요! 정말 다양한 볼거리가 가득하답니다.


시민들이 직접 만든 액세서리나, 공예품 등의 핸드메이드 제품과 수제 먹거리 등을 판매하고 있는데요.


 

먹거리 같은 경우는 직접 만들었다고 하니 시중에서 파는 것보다 더 건강하게 만들었을 것 같은 믿음이 생깁니다.


 

아기자기한 핸드메이드 제품들이 정말 많죠? 선물용으로 해도 좋을 만큼 이쁜 핸드메이드 제품입니다.


  

품목도 다양합니다. 금남로드마켓에서 구경을 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겠습니다.


또한 구매한 영수증으로 경품 추첨도 하고 있으니 볼거리도 가득하고 즐길 거리도 있는 금남 로드 마켓이네요.


전통시장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온누리 상품권도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올해 마지막으로 열릴 12월 22일 금남 로드 마켓! 마지막 금남 로드 마켓 놓치지 마시고 한번 방문하여 아기자기한 제품들 구경과 축제 같은 특유의 분위기를 느끼면서 12월의 마지막 주말을 보내보는 건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번 주말 광주를 뜨겁게 했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의 지역 행사가 열렸습니다.


얼마 전에 광주랑에서 알려드렸었죠? 성화봉송이 진행되는 금토일 기간 동안 비엔날레 전시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광주시청 앞에서 지역 축하행사가 열리는데요. 오늘 보여드릴 곳은 토요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 지역 축하행사입니다.


 

마침 토요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 행사라 더욱 볼거리가 다양했습니다.


 

다양한 무대의 공연들이 이어졌는데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공식 스폰서인 코카콜라의 무대도 화려하면서 즐거웠습니다.


 

모두가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한마음으로 공연을 즐겼습니다.


저번 주를 마지막으로 광주에서의 성화봉송은 끝이 났는데요. 하지만 아직 성화봉송은 전국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 하나가 되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끝까지 응원합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es kb 2017.12.10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창 동계올림픽 응원합니다.우리 선수들 멋진 메달 소식 벌써 기대됩니다.개막식도 너무 기대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