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많이 추워졌죠? 며칠 전에는 눈도 내렸었는데요. 추워진 만큼 활동량이 적어지겠지만 그래도 해가 높이 떠있을 때 잠시라도 바람을 쐬기를 바라며 오늘 소개해 드릴 곳은 광주 맥문동 숲길 메타세콰이어 길입니다.


광주 북구 문흥동에 위치하고 있으며, 전라도 100선 관광지에 선정되어 있는 맥문동 숲길은 도심 속에 있으면서도 푸른 숲길과 자연의 모습으로 시민들에게 휴식을 주는 장소인데요.


하늘로 길게 뻗은 메타세콰이어가 만들어낸 길이 정말 멋있죠? 담양 메타세콰이어 길만큼 멋있는 맥문동 숲길입니다.


맥문동 숲길은 8월이 되면 보랏빛 맥문동이 가득 피어나는데요. 그 보랏빛 향연이 너무나 아름다워 많은 사람들이 찾기도 하고, 사진을 찍는 사람들에게는 소문난 명소기도 합니다. 메타세콰이어 나무를 따라 피어있는 맥문동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도심과 가까이 있다 보니 산책을 하시는 분들도 많았는데요. 춥다고 너무 집에만 있지 말고 가끔 햇볕이 따뜻할 때 나와서 하늘로 뻗어 있는 메타세콰이어를 감상하면서 산책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메타세콰이어 길을 산책하면서 맥문동 숲길의 계절별 모습이 궁금해졌는데요. 봄에는 푸른 잔디와 새잎들이 피어나는 활기 참, 여름에는 보랏빛 맥문동으로 신비로운 분위기, 가을에는 붉은 옷으로 갈아입은 알록달록한 모습과 겨울에는 하얀 눈이 소복하게 쌓인 모습 등 계절 별로 다양하게 바뀔 모습이 정말 기대되죠?


사진으로만 보아도 고요하고 차분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데요. 실제로 조용히 걷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힐링을 하는 느낌입니다.


혼자여도 좋고, 소중한 사람과 함께 있어도 좋은 맥문동 숲길에 방문하여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하고 아름다운 메타세콰이어 길을 감상해보는 건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소개해드릴 곳은 광주시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광주 사직공원 전망대입니다.


무등산을 등산하면서 정상에 올라 내려다보는 광주 풍경도 멋있지만! 광주 사직공원 전망대에서도 광주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전망대까지 가는 길이 오르막길이라 힘들 수도 있는데요. 관리가 잘 돼있어 주변을 둘러보면서 산책하듯이 걷다 보면 기분 좋게 전망대에 도착할 수 있을 겁니다.


광주의 역사가 담긴 사진이 있는 3층을 지나서, 4층으로 올라가면!


탁 트인 전경의 광주 사직공원 전망대가 나옵니다!


 

망원경으로 본 모습인데요. 내가 알고 있는 광주 곳곳의 장소를 찾아보는 것도 소소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지도도 같이 있어서 지금 보고 있는 곳이 어느 곳인지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우리 동네도 한 번씩 찾아보고 광주의 새로운 모습도 찾아보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습니다.


밤에 오면 멋있고 낭만적인 광주의 야경도 볼 수 있으니, 사랑하는 연인과의 데이트 장소로도 너무 좋을 것 같습니다.


하늘이 예쁜 날 광주 사직공원 전망대에 방문하여 아름다운 광주의 풍경을 담아 보는 겉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미 2017.12.06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광주 모습이 다보이는군요! 눈오는날 가봐야겠어요! 힘들겠지만ㅋㅋㅋ

이제 정말 겨울이라고 해도 무색하지 않을 완연한 겨울 날씨죠? 하지만 아직도 가을이구나 느낄 수 있는 따뜻함이 가끔 찾아옵니다! 그때를 놓치지 않고 오늘 소개해드릴 곳은 광주과학기술원의 가을 풍경입니다.


 

알록달록 단풍과 따뜻한 가을 햇볕이 내리쬐고 있는 광주과학기술원의 모습입니다.


넓은 장소에 만나 보는 가을 풍경과 파랗고 놓은 하늘의 조화가 너무나도 멋있습니다. 아직 가을이 떠나지 않은 것 같은 느낌입니다.


 

광주과학기술원에 이렇게 이쁜 장소가 있었다니 앞으로도 종종 찾아가서 산책을 해야겠어요.


 

다양한 산책길과 분수대 등으로 많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광주과학기술원입니다.


가을 옷을 입은 광주과학기술원도 이쁘지만, 봄과 여름, 겨울의 모습도 궁금하네요. 계절마다 변하는 광주과학기술원의 모습을 구경하고 사진으로 남겨서 훗날 추억을 되새겨본다면 꽤나 낭만적일 것 같습니다.


이 길은 정말 여름에 와서 보고 싶어지네요.  푸른 나무들이 가득한 모습을 상상만 해도 기분이 시원해지는 것 같습니다.


 

넓은 과학기술원이 가을 옷을 입고 있으니 고즈넉한 분위기와 정말 제대로 된 가을을 보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가족들과, 연인, 소중한 사람과 함께 산책을 하고 싶은 낭만적인 장소네요. 조금만 더 빨랐다면 나들이하기에도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꼭 가을에만 가야 하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하얀 눈이 내리는 겨울, 꽃이 피는 봄, 푸른 나무가 시원해지는 여름 사계절의 모습이 모두 다양할 테니 가을을 놓쳤다 아쉬워하지 말고 계절마다 한 번씩 다녀오는 건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의 마지막 모습을 담은 포충사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벌써 추운 겨울이 코앞으로 다가왔죠? 아직까지 가을이라고 믿고 싶지만 제법 추워진 날씨에 떠나가는 가을이 아쉽기만 합니다.


포충사는 남구 원산동에 위치한 광주광역시 기념물 제7호로 지정되어 있는 사당입니다.


임진왜란 당시 호남 최초로 의병을 모집하여 왜군과 싸우다 전사한 고경명과 그의 두 아들인 종후와 인후와 유팽로, 안영 등 5명의 충절을 기리기 위한 서원이라고 합니다.


 

포충사에 내려앉은 가을이 정말 잘 어울리죠?


아직 낮에는 따뜻한 가을이기에 나들이를 나온 가족들이 많이 있네요. 항상 이렇게 아름다운 곳은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들이 먼저 생각난답니다.


지금은 추워진 겨울 날씨지만 바로 얼마 전까지만 해도 따뜻하고 포근한 가을이었죠. 가을이 떠나간 지 얼마 되지 않아 그런지 사진만 보아도 가을의 따뜻함이 느껴집니다.


파랗고 높은 하늘과 알록달록한 단풍과 은행나무의 조화는 언제 봐도 아름답고 평온한 기분을 들게 합니다.


그저 풍경을 바라보면서 걷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힐링이 되네요.


 

포충사 주변을 산책하면서 구경한 단풍과 낙엽들의 모습에 기분이 좋아지는 걸 보니 아직 가을 감성이 남아있나 봅니다.


떨어진 은행나무 잎을 걸으면서 바스락바스락 밟아지는 느낌이 가을 소리답고 한층 더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이제 떠나가는 가을을 보내주면서 내년 가을에도 가족들과 함께 포충사를 찾아서 편안한 가을을 느껴보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풍과 낙엽 구경 많이 하셨나요? 벌써 단풍이 떨어지고 나뭇가지만 남은 곳도 있는데요. 겨울이 가까워지는 것이 설레면서도 가을을 떠나보내는 게 아쉽기도 합니다. 아쉬운 마음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해 오늘 보여드릴 곳은 충장사입니다.


충장사도 이미 단풍이 떨어지고 있는데요. 떨어진 단풍은 그 모습대로 충장사와 어우러져 아름다운 장관을 보여줍니다.


 

기와에 내려앉은 단풍의 모습이 자연스러우면서 고즈넉한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네요.


울긋불긋 단풍을 배경으로 삼은 충장사의 모습은 마치 한 폭의 그림처럼 정말 잘 어울립니다.


 

빨간 단풍과 함께 은행나무와 낙엽, 노란 단풍도 한데 어우러져 가을 분위기를 물씬 내고 있습니다.


아마 이번 주면 거의 모든 단풍들이 떨어지겠죠? 짧기에 더 소중한 가을의 단풍은 아름다운 모습으로 우리에게 자연 속의 감동을 주는데요. 아쉬움이 남기는 하지만 또 다가오는 겨울을 맞이해서 변해가는 계절의 모습을 즐겨봅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