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봄날이라고
마냥 좋은 게 아닌가 봅니다. 

수온이 상승하면서
비브리오패혈증 감염을
주의하셔야 하는데요. 

지난 28일 전남 여수시에서
올해 첫 번째로 비브리오패혈증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18도 이상 상승하는
5~6월에 첫 환자가 발생하며
8~9월에는 집중 발생하는데요.

해안과 내륙 관계없이
전국적으로 나타난다고 합니다.


또한 어패류 섭취를 통한
감염이 많은 만큼
수족관 관리도 철저하게
해주셔야 합니다.


비브리오 패혈증 증상으로는
발열과 오한,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더불어 발진과 부종, 수포 등의
피부 병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요.

만성 간 질환, 당뇨병 등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이 감염될 경우
치사율이 50% 내외에 달한다고 하니
반드시 조심해야겠죠?


당분간은 어패류는
모두 충분히 익혀 먹는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또한 어패류 조리에 사용한
조리도구 역시 소독을 해주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의 접촉을 피해주세요!


봄날 찾아온 불청객,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지켜
건강한 봄 보내세요~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