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으로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산책하기에는 딱 좋은 온도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파릇파릇하던

풀들도 서서히 물들어가는 듯한 모습인데요
.

오늘 제가 알려드릴 산책로는 바로 광주천과 영산강둔치의 억새꽃 나들이 길입니다.

 

광주천 둔치에는 자전거길이 굉장히 잘 나 있기 때문에 산뜻한 가을바람을 맞으며 자전거 타기

제격입니다
. 특히 옆으로는 코스모스와 야생화들이 펴있어 경치 또한 매우 뛰어난데요~

 

특히 영산강 둔치에 조성된 코스모스 꽃밭은 그야 말로 명소 중에 명소입니다. 이렇게 코스모스

꽃들이 무성하게 피어 있다니 정말 아름답지 않나요
? 코스모스의 원산지는 멕시코이며 대부분은

관상용으로 심어진다고 합니다
.

코스모스는 대부분 연분홍, 흰색, 붉은색, 노랑색 등이 있으며 색을 뚜렷하게 발산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예쁜 것 같습니다
. 그리고 코스모스는 6월에서 10월까지 핀다고 하니 코스모스가

지기 전에 꼭 한번 방문해보세요~
 

광주천에는 왜가리, 백로 등 다양한 철새들이 이곳에 서식하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기후 이상으로

철이 바뀌어도 떠나지 않는 새들이 늘어나는 기이한 현상이 잦아졌다고 합니다
. 기후이상이라는

전 지구촌 문제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 시급히 지구온난화 문제를 해결해야겠네요~

 

날씨가 많이 쌀쌀해지면서 가을의 정취가 물씬 느낄 수 있었습니다. 코스모스가 지기 전 사랑하는

사람과 가을의 낭만을 즐기며 광주천과 영산강둔치에서 산책한번 어떠신지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