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관람하는 거 좋아하시는 분들 있으신데,

광주에는 서울만큼 전시회가 많이 없는 것 같아

항상 아쉬우신 분 계실 것 같아요.

 

그래서 알려드립니다.

광주에서 다양한 전시회가 자주 열리는 곳 !






 

올해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개관한 걸 알고 계시나요?

 

이곳은 예술극장, 어린이 문화원 등 다양한 시설을 활용해

시민들에게 문화, 예술 관련 정보와 행사를 제공하는데요.

 

저번 달 열렸던 전시 하나로 그 예를 들어볼까 합니다.




지난 7월에는 약 한 달 간 새로운 고전이라는 주제로 전시회가 열렸었어요.

장소는 국립아시아 문화전당 문화정보원 B2 특별전시장이었습니다.




전통 식기 등을 중심으로 한 전시라서,

 

1. 일찍이 만들고 아끼다

2. 어여쁘게 다듬고 사용하다

3. 비롯되고 이어지다

 

라는 세 개의 테마를 가지고 세 전시실에서 전시가 열렸습니다.




놋그릇이 전시되어 있다면 그것이 전시된 이유,

그리고 놋그릇은 예로부터 어떤 역할을 해왔는지 등

그 의미를 벽 공간을 활용해 잘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전시실의 내부는 이런 모습입니다.

작품을 찍는 것은 허용되지 않았지만, 전체적인 모습과 설명을 찍는 것은 가능합니다.






어여쁘게 다듬고 사용하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전시는 항상 그 특유의 느낌이 있는 것 같아요.

예쁜 단어와 문체를 쓰면서도 객관성을 유지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그렇게 넓지 않더라도 내부 공간을 알차게 잘 활용해서

많은 사람들이 한 번에 돌아다니며 전시를 구경하기에도 충분합니다.



여러 예술성을 자랑하는 도자기가 전시되어 있기도 합니다.

사기는 소박하면서 우아하고 절제된 세련미가 장점이고,

천하제일 비색, 고려청자는 유연하고 빼어난 선,

조선백자는 소박하고 우아한 미가 아름다움을 다시 한 번 느꼈습니다.





마지막 전시장의 주제, ‘비롯되고 이어지다에서는

과거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까지 전통을 계승해가는 것을

전시품을 통해 표현하고자 하는 듯 했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성이 있어 혼란스럽지 않게 하면서도

각각 독특한 테마를 구성해 질리지 않게 하는 이 전시의 관람료는 무료입니다.



이처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다양한 문화행사나 전시를 열어

광주의 많은 분들이 이용하시게끔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1023일까지는 김치앤칩스 라이트 배리어 세 번째 에디션이라는

전시가 또 열린다고 하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앞으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많이 찾아주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유진 2016.12.21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5일에 방문예정인데.......혹시 ㅠㅠ 25일 지나면 하늘마당하고 다 사라질까요?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