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하면 무심코 연상되는 단어가 있다. 바로 무등산이다.
아마 이 지역 사람이 아니더라도 광주와 무등산은 자연스럽게 서로 연결되는 단어 일 것이다.  호남정맥의 중간쯤에 우뚝 솟은 무등산 (1187m)은 그 치맛자락의 절반은 광주시에 뻗어있고  나머지 절반은 담양과 화순을 아우른다.

영산강의 원천을 내는 무등산에 오르는 길은 세 갈레 등산로가 있다. 그 중 일반인에게 잘 아려진 길은 아래 1.2.처럼 중심사와 산장을 시작으로 하여 다시 산장과 중심사에 이르는 길이다.

1. 증심사 버스종점 =1.2=> 증심사 =0.5=> 송풍정 =1.5=> 중머리재 =1.3=> 장불재 =0.4=> 입석대 =0.5=> 서석대 =0.5=> 입석대 =0.4=> 장불재 =1.6=> 규봉암 =3.0=> 꼬막재 =2.6=> 산장버스종점  (총 13.5 Km)

2. 산장 버스종점 =2.6=> 꼬막재 =3.0=> 규봉암 =1.6=> 장불재 =0.4=> 입석대 =0.5=> 서석대 =0.5=> 입석대 =0.4=> 장불재 =1.3=> 중머리재 =1.2=> 새인봉삼거리 =0.5=> 새인봉 =0.3=> 선두암 =2.3=> 운소봉 =0.5=> 증심사버스종점 (총 15.1 Km)

그리고 또 하나 숨겨진 등정로가 있는데 화순군 이서면 야사에서 시작하여 폭포의 길이가 우리나라에서 제일 길다는 시무지기 폭포를 거쳐 꼬막재에 이르는 길이 그 것이다. 


 야화 1. 김삿갓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산동에서 무등산장에 이르는 중간에  청풍저수지를 끼고 삼거리가 있다. 이곳 청품 쉼터에서 잠시 숨을 고르며 둘러보면 청풍 저수지를 내려다보며 곱게 단장한 분묘를 찾을 수 있다. 그 주인은 이곳 무등산에서 덧없는 인생을 유랑으로 마감한 김삿갓(본명 김병연)이다. 일설에 의하면 후일에 둘째 아들 익균이 그의 유해를 강원도 영월의 태백산 기슭에 옮겨 묻었다고 한다.

이 김삿갓이 분묘가 이곳 무등산에 안치된 이유는 그가 무등산 자락의 한끝인 화순 이서면 적벽에서 객사한 것도 있지만, 무엇보다 무등산이란 이름을 명명했다는 것과 관련이 있다.  

 김병연은 아름답다고 이름난 삼철리 강산을 안가본 곳이 없는 유랑객이다. 방랑여정에서 수없는 풍파를 경험한 그가 인생 만년에 무등산에 이르게 되었다. 무등산은 형세가 멀리서 보아 우뚝 솟은 것이 단조로워 보인다. 그러나 막상 산세에 들어서면 심산유곡이 있고 외견의 모습과 달리 아름다운 자태가 곳곳에 숨겨 있어 그 깊이를 헤아리기 어렵다.

그래서 김병연은 자신의 인생을 표현하고 보듬은 무등산을 깊이 사랑하고 안위를 얻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는 이 산을 인생과 비견하여 무등산이라 이름 했다고 한다. 그 의미는 없을 무(無) 등급 등(等)자를 써서 인생의 깊이를 내포한 등급을 매길 수 없는 심오한 산이라는 뜻 이다.

덤으로 김삿갓의 시한 편 읖조리면 인생의 맛이 더 깊어 질것 같다.

* 시시비비

是是非非詩
年年年去無窮去 日日日來不盡來
年去月來來又去 天時人事此中催
是是非非非是是 是非非是非非是
是非非是是非非 是是非非是是非

이 해 저 해 해가 가고 끝없이 가네.
이 날 저 날 날은 오고 끝없이 오네.
해가 가고 날이 와서 왔다가는 또 가니
천시(天時)와 인사(人事)가 이 가운데 이뤄지네
옳은 것 옳다 하고 그른 것 그르다 함이 꼭 옳진 않고
그른 것 옳다 하고 옳은 것 그르다 해도 옳지 않은 건 아닐세.
그른 것 옳다 하고 옳은 것 그르다 함, 이것이 그른 것은 아니고 옳은 것 옳다 하고 그른 것 그르다 함,
이것이 시비일세


야화 2. 의병장 김덕령

시 흥에 취해 김병연의 유적지에서 조금 더 오르면 충장공 김덕령의 사적지를 만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장 김덕령은 장군중의 장군이요 용장중의 용장이다.
꿈을 이루지 못하고 절명한 장군의 일화 하나을 소개하고 싶다. 

장군에게는 애마가 한필 있었다.
하루에 천리는 달리는 준마였다. 장군은 그 용력이 뛰어나서 활을 당기면 화살이 십리를 날아갔다.

그는 가끔 활시위를 당기고 애마를 타고 화살을 내달아 화살 낙점에 이르는 훈련을 하곤 했다.
하루는 활시위를 당기고 애마를 타고 달렸는데 아무리 살펴봐도 화살을 찾을 수 없었다.
그래서 애마가 게으름을 피웠다 해서 목을 쳐  죽여 버렸다.
그런데 애마를 죽인 한참 후에야  화살이 날아와 떨어 진 것이다.
이에 자신의 급한 성정이 애마를 죽인 줄 알고 후히 장사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선열의 얼을 마음에 담고 산장에 이르면 김삿갓을 홀리던 전경이 펼쳐지는데 여기서부터 산장 등산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삿갓 2008.09.08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등산은 역시 광주의 보물~! 올해는 꼭 한번 찾아 가야 겠어요~

  2. 박효수 2008.09.08 1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장에 있는 닭 백숙과, 닭 볶음탕은 정말 잊을 수가 없습니다.
    정말 맛있습니다~! 추천~!
    닭을 먹고 바로 옆에 있는 계곡에 발을 담구면
    머리끝 까지 시원해 지더라구요~

  3. 이찬이 2008.09.08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등산의 무등이 그런 뜻이 있었군요~

    광주 무등산이 아름다운산이라는게 조금더 알려지면
    전국에서 찾아 오겠죠~?

  4. 윤기숙 2008.09.08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시 한편 읽었습니다. 노래에서 국어책에서 방랑시인 김삿갓을 많이 듣고 보았는데 실상 김삿갓의 시는 많이 보이지는 않드라고요.

    무등산하면 저는 보리밥이 제일 먼저 생각납니다.
    친구들과 무등산이나 가볼까 하고 가서 중머리재까지만 올라갔다가 빨리 내려와서
    보리밥집을 항상 들립니다.

    사실 보리밥 먹으로 무등산에 가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5. 명랑늑대 2008.09.08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無等山에 그런 심오한 뜻이 있었군요.
    대학시절~~줄기차게 오르내렸지만,
    서석대 입석대를 가보지 못하고
    중봉만 오르내렸는데...
    언젠가 꼭 가보고 싶네요.
    무등에 오르면 광주시내가 그리 평온해 보일수 없어요.
    특히 무등에서의 야경은 기가 막히지요.
    갑자기 한 번 오르고 싶네요. ㅋㅋ
    좋은 글 감사 ^^

  6. Favicon of http://kongsimom.idtail.com/ http://kongsimom.idtail.com/ 2008.09.08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등산 하면~ 흐드러지게 펼쳐져있는 억새와 겨울의 하얀 설경이 그려졌는데 이런 애절한 내용이 담겨져있었네요.

    아이들과 산을 오를때 많은 이야기를 나눌수 있을것 같습니다.

  7. 제프리 2010.06.14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덕령...정말이지 숱한 설화와 전설을 남긴 분이죠^^

  8. Favicon of http://www.spelletje.nl/mario.html mario spelletjes 2011.05.15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기숙 [2008/09/08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시 한편 읽었습니다. 노래에서 국어책에서 방랑시인 김삿갓을 많이 듣고 보았는데 실상 김삿갓의 시는 많이 보이지는 않드라고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