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서트와 가장 어울리는 노래는 이소라가 부릅니다 바람이 분다

바람이 분다 서러운 마음에 풍경이 들어온다.

세상은 어제와 같고 시간은 흐르고 있고 나만 혼자 이렇게 달라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명은 어두운 충장로 거리를 밝히고 있고 거리에서 사람들이 출렁이며 바람이 불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대를 향한 카메라 뒤쪽으로 이렇게 바람이 불고 있다

C, 뜨거운 감자, 옥상달빛, YB 그리고 김제동이 함께한 무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 머리위에 귀여운 아가는 음악에 심취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귀여운 꼬마 아이도 음악에 열광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상 달빛.. 수고 했어 오늘도.. 이들의 음악으로 이곳에서 달빛이 비친다.

없는게 메리트라네  청춘. 무엇인가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젊음.. 있는 젊음인데 무엇이 두려우랴.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대를 뜨겁게 달구어진 YB(윤도현 밴드).. 그들의 음악은 사람들 가슴에 불을 지피고 사람들을 일으키고 움직이게 만든다

무대 노래 마음을 움직인 노래 사람이여

내가 너의 아픔을 만져줄 수 있다면 이름없는 들의 꽃이 되어도 좋겠네
음 눈물이 고인 너의 눈 속에, 슬픈 춤으로 흔들리겠네
그럴 수 있다면, 그럴 수 있다면 내 가난한 살과 영혼을 모두 주고 싶네

내가 너의 기쁨이 될 수 있다면 노래 고운 한 마리 새가 되어도 좋겠네
너의 새벽을 날아다니며, 내 가진 시를 들려주겠네

그럴 수 있다면, 그럴 수 있다면 이토록 더운 사랑 하나로 네 가슴에 묻히고 싶네
그럴 수 있다면, 아아 그럴 수 있다면 네 삶의 끝자리를 지키고 싶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제동이 형.. 그의 이야기는 끝없는 웃음을 만들어 내지만 그 이야기 속에는 뼈가 있고 살이 있다.

그가 정말 괜히 대학을 12년 다닌 것이 아니었다 그는 그 나름의 철학이 있었고 생각이 있었다.

그가 옆 사람 손을 잡아 보라고 하더라. 누군지 잘 모르는 옆에 있는 사람의 손을 잡았더니 온기가 전해 졌다
내가 손을 올리기 부끄러워 할 때 그 사람이 내 손을 올려주더라. 난 소심한 A형이니까.
내가 오른손을 올리기 힘들 때 나와 함께 손을 잡은 사람이 내 손을 올려주는 기분.
정말 개념으로 공연이었다 바람이 정말 광주에서 멈추는 것이 아니라 광주에서 부산으로 대구로 대전으로 서울로 전국으로 불었으면 한다.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ok-dj.com CANTATA 2012.05.24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왕... 김제동, YB 그쪽 라인에 있는 가수들의 공연이 ^^
    김C공연도 들어보고싶네요... 뜨거운감자~

  2. Favicon of http://datafile.tistory.com 신기한별 2012.05.24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콘서트 잘 보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95690027 나현철 2012.05.24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위에 있는데 공연은 못 봤네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주리니 2012.05.24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녁에 해서...
    저는 늘 시간 맞추기가 어렵더라구요.
    정말 즐거우셨겠어요. 이렇게 함께 해서 말이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