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향 5․18 야외음악회 -빛창-
5월18일 오후 7 시   5·18 야외 음악회인 '평화의 노래'를  5·18민주묘지 특설무대에서   가졌다.
이번 야외 음악회는 1980년 5월 이 땅의 자유를 위해 희생한 님들을 위한 추모 음악회로 전쟁과 이념의 고통을 극복하고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연주회를 구성 되었다 .
크리스티안 루드비히의 지휘로 바이올리니스트 김수연, 소프라노 김영미, 테너 신동원, 바리톤 김동규씨를 초대해 오월 정신을  되새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가질 무렵 오후 7시  많은 사람ㄷ르이  5·18 야외 음악회인
 '평화의 노래' 을 보기위해 5.18 국립묘지를  방문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비롯해 그리그의 페르귄트 모음곡 중 '오제의 죽음',
사라사테의 '지고이네르바이젠', 베르디의 운명의 힘 중
 '신이여 평화를', 디 카푸아의 '그대에게 입 맞추리',
푸치니의 '공주는 잠 못 이루고',
차이코프스키의 '로미오와 줄리엣 서곡' 을  연주해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강운태 시장님을 비롯해 많은 관계자분이 참석하여
  ' 임을위한행지곡'을 연주한 광주시립교향악단에 대해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어서  크리스티안 루드비히의 지휘로 바이올리니스트
김수연 의 멋진 연주가 이어졌습니다.
아름다운 바이올린 선율이  
1980년 5월의 기억을 되새기게 만든듯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올린 주가 끝난훈
소프라노 김영미 의 아름다운 독창가  이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리톤 김동규씨 의  독창
이날  아리랑을   불러 많은 관객들에게 큰 호흥을  받았습니다.
마음이 찡하게 전해오는  음악과 함께  오월의 뜻을 다시한번 되새기게 하였습니다.





바리톤 김동규씨 와 소프라노 김영미 씨 와 함게  듀엣 무대가 이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분들이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광주시립교향악단 의 차이코프스키의
 '로미오와 줄리엣 서곡'  연주가 이어졌습니다.
5.18 국립묘역에  장엄하게 울려 퍼진
  멋진 음악을 들으며  많은 사람들이 감동을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멋진 연주를 마친  광주시립교향악단 에가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18 의 뜻을기리고 많은사람들과 함께한  광주 시향 5․18 야외음악회
오월정신을 되새기고 광주시민과 함께한  멋진 공연이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95690027 나현철 2012.05.22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18의 의미가 다시 세워졌으면 좋겠ㅆ네요.

    • 빛이드는창 2012.05.25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5.18의 정신을 되새기며 좋은 음악회와 함께 그 뜻을 기립니다~
      오월정신 널리 퍼졌으면 좋겠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