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광주시청 어린이명예기자단 발대식

광주시(시장 강운태)는 17일 오후4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지역 초등학생으로 구성된 ‘어린이명예기자단’ 110명을 위촉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시 교육청과 광주 소재 초등학교장의 추천을 받아 위촉된 된 어린이 명예기자단은 내년 2월까지 인터넷 카페(cafe.naver.com/gjkidblog)를 운영하고, 어린이들이 바라보는 시각으로 지역 및 시정관련 소식 등을 전하게 된다.


시에서는 어린이 명예기자 코너를 활용해 취재한 영상취재물은 인터넷 방송 및 시정 전광판에 고정 송출하고, 기사 취재물에 대해서는 시보인 ‘빛고을 광주’와 인터넷 시보 ‘광주사랑’에 게재하게 된다.


시는 채택된 원고에 대해 소정의 원고료 지급과 취재장비를 지원하게 되며, 위촉된 어린이 명예기자에게는 어린이 대상 연극 등 각종 문화행사에 초청하고, 유적지 및 주요시설 견학을 통해 견문을 넓히고 특집 기사 등을 작성토록 할 계획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이명예기자단 활동에 관한 설명중입니다.

어린이 명계기자단 카페활동, 기사 투고 방법등
활동에 관해 설명해주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은 광주 어린이 명예기자단을 위해  전직 기자였던 미국 외교관
브랜트 바이어스(미 대사관공보참사관) 꼐서 기자의 자세에 대한

강의를 해주었습니다,.


바이어스 참사관은  외교관이 되기전 위싱턴 D.C 직역에서 방송 및

신문분야 언론인으로로서 활동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랜트 바이어스  참사관은  기자의 자세에 대해  사실성을  강조하였습니다.

자기 감성적인 생각을 배제하고   취재를 위해서는 열심히 공부하고

많은 자료를 습득하라고 말씀해주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연이 끝나고 질답 시간을 가졌는데 많은 학생들이 기자에 대해 관심이 많은듯하였습니다

'기자가 되기위해 어떤과정을 거쳤는가', '기자생활을 하면서 어려움은 었없나요'

'주로 어떤기사를 섰나요' 등 많은 학생들의 질문이 이어졌습니다.



 

바이어스   참사관은  아이들이 질문에 하나하나 모두 답변해주며

항상 기자는 사실을 파악하고  모든 사건에대해

 의문을 같는  자세가 되어아 한다고 강조 하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어스 참사관의  강연이 끝난후 강운태 시장님꼐서 오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운태 광주시장은 어린이명예기자 대표로 김서영 효덕초 6년에게
광주광역시 어린이명예기자 위촉장을 전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운태 시장님은  “굳이 장래희망이 어떠한 것이든 어린 시절부터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자세가 중요하다”며,

“광주가 ‘전국에서 어린이가 가장 행복한 도시’가 되기 위해서

 어떤 것들이 필요하고 무엇이 변화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언제든지 의견을 개진해주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운태 광주광역시장, 미국 대사관의 브랜트 바이어스 공보참사관
 광주광역시 어린이명예기자단 위촉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운태 시장, 미국 대사관의 브랜트 바이어스 공보참사관

 광주광역시 어린이명예기자단 학부모와 위촉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운태시장님과의  기념촬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님께 사인을 받는 어린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이 명예기자단 단장, 부단장, 카페 운영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  어린이 기자단 운영에관해 운영진들과의 면담을 갖고
이날  어린이명예기자단 발대식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핑구야 날자 2012.04.19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에게 참 좋은 경험이 될 것 같아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주리니 2012.04.20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기도 어린이박물관에 가면요...
    간단하게 신문 기사글 작성해 보는 공간이 있어요.
    그런데 울 꼬맹이 버벅~~~
    아이들이 어렸을적부터 이렇게 기자가 돼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글을 쓰다보면
    자연스레 내 고장에 대한 지식과 사랑이 싹틀 것 같아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