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중장을 아시나요?
낙중장이란
불에 달군 인두를 대나무에 지져가면서 장식적인 그림이나 글씨를 새기는 기능
또는 그러한 기술을 가진 사람을 말합니다.
낙죽장은 전통적인 공예기술로
현재는 수요가 줄어 관광지에서나 맥이 유지되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에
그 기술을 전승하고 보호하기 위해 문화재 보전차원에서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하였습니다.
 기능보유자로는 김기찬선생이 인정받아 그 맥을 이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주제 : 빛과 하나되어 [새옷입고 부르는 노래III]
장소 : 광주 남부대학교 우암국제교육원 1층 우암문화갤러리
기간 : 2011.11.15 ~ 12.15

음..
제가 남부대학교 전시회를 보러 갔을때가
12월 10일 눈이 오고 춥던 날이였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암국제교육원이 어디있는지
학생에게 물어서 건물을 찾았는데
건물이 숨어있었다고 해야하나;;ㅋㅋ
매우 튀는 파란색 건물이였음에도 불구하고 처음들어갔을때는
전혀 눈에 띄지 않는 곳에 있더라구요

대학교 내 조그만 공간에 소소하게 전시되어 있어서
조금 안타까웠습니다.
취지도 좋고 작품도 좋았는데
여러 사람이 시간을 투자해서 볼 만한
공간에 전시되었었더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

제가 보고 왔던 작품 몇가지 소개시켜 드릴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품명 : 낙죽 빗에서 빛으로
(분죽, 살구나무, 모시연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품명 : 낙죽 붓
중요무형문화재 보존협회 국립 진주박물관 출품작품
(시죽, 분죽, 죽군, 대추나무, 괴목, 마미(말의 갈기나 꼬리의 털), 양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품명 : 이 뭣고를 30년 먹고 한번에 싸다
(박, 산벚뿌리, 은행나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품명 : 거짓을 제압하는 하늘도끼
(분죽, 삼끈, 돌, 괴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품명 : 님본 감탄사
(오동나무, 찔레나무)


김기찬 선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것을 잃지 않고 전통을 이어가는
아름다운 사람의
아름다운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문화는 사람들 사이에 공유되어야 유지되고 지켜지는 것인데
점점 사라져 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도 됩니다.

새로운 문화의 홍수 속에서
옛것을 잃지 않는
뿌리 깊은 사람의 모습으로
문화를 지켜갈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norail 2011.12.19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전시기간이 15일까지였네요.
    손으로 만드는 물건들은 그만큼 정성이 들어가서 더 멋지게 보이나봅니다.^^

  2. 김준태 2011.12.19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이 낙죽장을 10번도 더 봤는데... 글을 쓸 생각을 못했넹.
    에공~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