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의 한계를 없앤 광주 쿤스트할레“12월 행사안내”




광주의 문화장소로 자리잡은 광주 쿤스트할레. 아시는 분들은 알지만 모르는 사람들은 전혀 모르는 그런 곳이 쿤스트할레가 아닐까 싶다. 광주 쿤스트할레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계속 찾아올 정도로 너무나 문화적 혜택과 다양한 행사가 많이 이러나는 곳이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 쿤스트할레 안내]

쿤스트할레 광주는 그 자체로 독립된 하나의 예술 프로젝트다. 상호 반응을 이끌어내기 위한 프로젝트의 개념과 프로그램들은 예술가와 방문자, 그리고 팀 사이에서 상호 긴밀히 연결되어 있다. 이는 새로운 질문과 흥미진진한 긴장감, 그리고 영감을 느낄 수 있는 순간들을 유발한다. 이 공간의 생성과 사람들간의 상호 교감과 인식을 통해 사회적 조형물로서의 예술이 창조된다.

이 공간은 궁극적 소비만을 창출하기 위한 국제 예술가의 작품설치 공간으로서의 화이트 큐브가 아니다. 현대 삶과 국제화 사회에 대두되는 질문에 응하는 새로운 예술 전략에 의해서 문화 발전이 축적되는 공간이다. 쿤스트할레 광주는 한국, 아시아, 더 나아가 세계를 무대로 인터액션 아트를 활발하게 선보이는 작가들을 초청하고 광주와 광주 시민에 맞는 지역의 면모를 새롭게 발전시킬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쿤스트할레 광주’의 디지털 아트 전시장이기도 했던 작다면 작고, 크다면 큰 쿤스트할레 전시장은 많은 소통과 흔적들이 남아있는 문화적 결과물들이 있는 장소이다. 처음 시작 당시에는 북적거리던 사람들이 시간이 갈수록 볼만큼 봤다는듯 줄어들면서 사람들이 줄었으나 다양한 결과물은 또 하나의 풍성한 결과였다고 생각된다.

젊은 사람들에게 더욱 호응을 얻으면서 점점더 성장하고 있는 쿤스트할레는 구도청 분수대 옆에 있다. 구도청 분수대 옆을 지나다 보면 특이하게 생긴 컨테이너가 있다. 멀리서보면 옆에서 공사를 하고 있어 공사장 사무실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가까이서 보면 그렇지 않다. 공사장 사무실이 아닌 쿤스트할레 광주로 쿤스트할레 광주를 해석해서 “아시아 문화마루”라고 불리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쿤스트 할레가 의미가 있는건 왜일까?
이 전시관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미리 보는 곳이며, 세계적인 예술집단인 ‘e.toy(이토이)’에서 주관을 한 곳이다. ‘쿤스트할레 광주’는 여러 컨테이너들을 개조하여 하나로 합쳐 새로운 문화공간을 이룬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쿤스트할레 광주 정규 프로그램

'광주 보헤미안'



광주 보헤미안은 쿤스트할레 광주의 기본 구상을 보여주는 새로운 정규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항상 신선하고 흥미롭게 변화되는 콘텐츠들과 요소들을 반복하면서 신규방문자를 유치할 뿐 만 아니라, 정기적인 방문자들이 최신 내용 업데이트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항상 격려하는 아웃라인을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은 모든 사람들에게 오픈되어 있으면서 동시에 광주 또는 한국에서 조차 선보여진 적이 없는 새로운 주제와 내용으로 젊고 창의적인 씬을 끌어 모으기를 지향한다. 쿤스트할레 광주는 어느 때나 사람들이 방문할 수 있고, 예술과 삶을 공기처럼 들여 마시고 경험하며,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과 다른 여러 사람들이 함께 그들의 시각을 교환하는 공간이 되기를 원한다. 

‘보헤미안’은 사회관습에 얽매이지 않은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사람을 뜻한다. 자기 자신을 표현하는 것은 단순한 대중소비와 경제적 이익을 얻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 그래서 ‘보헤미안’은 예술사회의 척추와 같으며, 새로운 루트와 미래의 트렌드를 만들어가는 사람과도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 보헤미안' 일정
 
12월

오픈 토크                   12.02(금), 8 PM
무비 나이트                 12.16(금), 8 PM
DJ+NIGHT                 12.23(금), 8 PM
광주 야(夜)벼룩시장         12.31(토), 6 PM




오픈 토크

오픈 토크는 누구나 자신들의 생각을 말할 수 있는 곳이다. 어떤 이야기를 하는냐가 중요하기 보다는 생기있는 토론이 포럼을 더 발전시킨다.

열린 토론의 기본 설명을 하는 쿤스트할레 광주의 사회자는 포럼의 모든 이들이 대화에 끼어들 수 있도록 하거나 다른 이들이 하는 이야기를 듣는다.

볼테르(프랑스 철학자) 는 ‘ 나는 당신이 하는 말에 동의하지 않지만  당신의 말할 권리는 절대 옹호한다.’고 말했다. 그 영혼 안에는 우리에게 금기시 되는 주제나 잘못된 의견이 없다. 그래서 모든 사람들의 주목할 것은 열린마음과 자기 자신을 표현하는 것이다. 


무비 나이트

무비 나이트는 사람들이 지역의 상업영화관 이나 TV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독립영화나 다큐멘터리를 보여주는 이벤트 이다. 이 아이디어는 최대한의 이익을 생산하지 않는, 사회적인 찬사를 받은 혹은 비평적인 작품들로 어떤 것에 대한 메세지를 전달하고, 다른 관점을 가져다 주고자 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독립영화나 다큐멘터리를 상영하는 것 외에 자신의 인생 경험을 통해 영화의 주제에 기여할 수 있는 연사를 초대할 것이다. 이는 자유로운 질의응답을 통해 관람자들이 영화의 줄거리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도울 것 이다. 날씨가 허용한다면 영화는 쿤스트할레 광주 아트야드에서 진행 될 수 있다.


DJ + NIGHT

광주의 젊은사람들은 신선한 공연과 진정한 국내외 dj들과 열광적으로 밤을 보내기 위한 장소에 대해 오랫동안 갈구해 왔다. 이 행사는 1부 흥미로운 공연과 2부 디제잉 파티로 이루어진다. DJ + NIGHT는 사람의 몸짓들로 쌓여 에너지와 기쁨으로 넘치고, 모든 연령과 사회 각계 각층이 모인다. 

디제잉 파티는 확실히 젊은사람들이 좋아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여기에는 젊은이들의 혈관에 빠르게 퍼지는 열정을 다시 한번 느끼고 싶은 연령있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

나이가 많고 적음에 상관없이 쿤스트할레 광주 DJ + NIGHT는 모든이들이 일어나서 움직이도록 만든다. 예술이 이보다 더 즐거운 적이 없었다고 느낄 수 있다.



광주 야(夜)벼룩시장

광주 야(夜)벼룩시장은 이미 성공작이다. 2010년 가을에 시작한 이 벼룩시장은 끊임없이 많은 셀러들과 쇼퍼들이 늘고있고, 달력에서 매달 마지막 토요일은 빨간 장날이 되었다. 광주 야(夜)벼룩시장에서는 자신이 직접 만들거나 쓰던 물건을 사고 팔수 있으며, 옛날 친구와 새 친구들을 만날 수 있고 쿤스트할레 광주 전체의 기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

벼룩시장은 더 많은 물건을 파는 데에만 집중하는 글래스와 스틸 상업 쇼핑센터와는 달리 행성주변으로 점점 모이는 사람들을 더 즐긴다. 벼룩시장은 셀러와 쇼퍼들이 대화에 참여하는 곳이며, 쓰레기통으로 들어갔을 수도 있는 아이템들이 새 주인을 기쁘게 만날 수 있는 곳이다. ‘인스턴트 세상’에서 이것은 중요한 메시지 이다.   

매달 마지막 주 토요일 저녁6시부터 열리는 야시장의 셀러신청은 누구나 참여가능
셀러 신청: mail@kunsthalle-gwangju.com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atafile.tistory.com 신기한별 2011.12.05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주에 이런 곳이 있는 지 몰랐네요 ㄷㄷ;;

  2. Favicon of http://sun77.tistory.com 역기드는그녀 2011.12.05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주에 간다면 꼭 들러보고 싶네요 ~

  3. Favicon of http://blog.hscity.net 화사함 2011.12.05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 쿤스트할레는 몇 번 가봤었는데. 광주에도 생겼네요. ^^
    너무 기대됩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