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아타이거즈, 승부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기아타이거즈가 28일 광주 무등에서 SK를 상대로 9회말 스코어 2-2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안치홍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3-2로 승리를 장식했다. 기아타이거즈는 안방에서 SK를 상대로 3연승을 올리며 기아타이거즈의 순위를 2위까지 끌어올렸다.


치열하게 2위 싸움 중인 SK를 상대로 이번 주말 3일동안 첫날인 금요일에 기아가 순위가 4위로 시작해서 토요일은 3위, 그리고 마지막 일요일은 2위로 순위가 수직상승하며 한주를 기분 좋게 마감하게 되었다.


이번주를 끝으로 다음주부터는 기아의 일정표는 여유롭다. 좋아해야될지 말아야될지는 패넌트레이스가 다 끝난 후에 판단이 서겠지만, 벌써 133경기중 117경기를 치른 기아는 16경기밖에 남지 않았다.


부상선수와 기존 선수들의 체력문제 등으로 시름하던 기아는 다음주부터 제대로 된 휴식을 취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가끔씩 치뤄질 경기들에 한경기 한경기 집중하며 마치 미리보는 한시리즈를 보듯히 경기에 임하게 될 것이다.


다시말하자면 기아는 이제부터 한경기 한경기 전력을 총동원하여 상대하는 팀들을 무력화 시키겠다는 작전이다. 이러한 승부가 이번 SK와의 주말 3연전에서 여실히 보여진 경기라고 할 수 있다. 이제 기아는 상대하는 팀입장에서 가장 껄끄러운 팀이 되지않았나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아에는 3명의 신이 있다죠?


이범호가 빠진 8월, 기아의 타선은 해결사부재로 연신 패배의 쓴잔을 마셨다. 그리고 비슷한 시기에 톱타자 이용규 마저도 1할대 타율로 슬럼프가 오자 기아의 공격력은 현저하게 떨어졌다.

하지만 이러한 타격부진 속에 부상당한 김선빈의 조기복귀로 투혼을 발휘하며 이범호의 자리를 잘메워주었고, 팀의 맏형 이종범도 팀배팅 위주의 타격과 결정적일 때마다 한방씩 때려주면서 이용규와 김선빈의 연결고리 역할수행을 잘해주고 있다.

그리고 톱타자 이용규도 다시 예전 기량을 되찾으면서 다시 타율 끌어올리기 모드로 돌입하였다. 그러면서 이대호와의 타율경쟁에서 잠시 뺏겼던 타율 1위자리를 다시 올라서게 되었고, 이제는 어느정도 타율격차을 벌여놓으며 우위를 점하게 되었다.

이렇게 SK와의 주말 3연전동안 이용규-이종범-김선빈으로 이어지는 기아의 1~3번 타선이 맹활약을 하며 기아 공격력에 숨통을 틔게해주었다.

기아의 3명의 신이라 불리는 사나이! 이종범(종범신),이용규(주요단신), 김선빈(최단신). 가을잔치 때 이들이 보여줄 활약을 또한 야구를 보는 또 하나의 재미가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KIA, 선발투수 뒤엔 선발투수가 있다?!!


단기전에는 역시 투수력이다. 야구는 '투수놀음'이라는 말답게 단기전에서도 역시 투수력이 강한 팀이 승패에 있어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

근데 기아는 선발진에 비해 불펜진들이 매우 약하다. 그나마 기아의 불펜의 핵심선수인 손영민 마저도 부상으로 전력을 이탈하여 팬들의 시름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이제 기아는 단기전양상에 경기일정이다보니, 한경기에서 선발투수진들을 2~3명 쓰면서 한경기에 올인할 수 있다. 이러한 대표적인 경기가 28일 SK전에서 보여졌다.

28일 선발 트레비스는 3이닝동안 2실점하며 조기강판당했지만, 4회부터 전천후 투수 김희걸이 나와 2이닝 무실점으로 막아주었고, 6회부터는 윤석민과 원투펀지선발투수 로페즈가 4이닝동안 무실점으로 깜끔하게 경기를 마무리해주며 승리투수가 되었다. 이로써 자신의 11승째와 방어율을 3.24로 낮추며 투수 방어율순위 3위로 오르게 되었다.

**오늘 로페즈의 활약과 안치홍의 끝내기안타 등 기아는 재밌는 볼거리를 홈팬들에게 선사하며 올해 유독 일요일에 강한 면모를 이어나갔다. 다음주부터는 이제 경기가 별로 없어 지쳐있는 우리 기아선수들이 쉴수 있어 기분은 좋으나, 한편으론 기아경기를 별로 못보니 필자는 아쉽다^^; (사진출처:기아타이거즈)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lason.tistory.com 오드리햇반 2011.08.30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요일 경기였나봐요.. LG와 한화의 경기를 보고 있었는데
    2:2 상황에서 결국은 기아가 승리했군요...
    계속 치고 올라가는 기아를 보면서 LG팬인 전 간당간당한 현실에 씁쓸하기만 하네요...ㅎㅎ

  2. 오이 2011.08.30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좀 아쉬워요. 이번주 경기 두개밖에 없네요. ㅠ_ㅠ
    그래도 선수들이 쉴 수 있으니까 다행이긴 하지만.ㅎ
    남은 경기 전승 기원합니다!! ㅋㅋ

  3. Favicon of http://theuranus.tistory.com 마속 2011.08.30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아 선수들이 제 컨디션으로 돌아오면 우승도 충분해보이는데 말이죠. :)
    잘 보고 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