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대인동] 칠우불고기 - 삼겹살


처음엔 3가지 메뉴로 시작을 하였습니다.
소고기불고기
돼지불고기
그리고 삼겹살
하지만 지금은 두 가지 메뉴는 내어주질 않고 삼겹살만 내어 줍니다.
그때 붙여진 이름이 불고기입니다.
당연히 칠우는 주인장의 이름이구요.
해서 칠우불고기입니다.

대략 30여 년이 된 삼겹살집입니다.

 

"칠우불고기" 대패삼겹살 전문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의 삼겹살을 애기 할 때면 개인적인 취향들에 따라 선호하고 좋아하는 곳이 많이 있지만은 그 중에 ..........
학동의 대우회관
황금동의 동산회관
그리고 이곳 대인동의 칠우불고기를 빠트려서는 안 될 같습니다.








500g에 22,000원입니다.
요즘 비싼 삼겹살집이 보통 생삼겹살이 200g에 만원 내외 하니 싼 가격의 대패 삼겹살은 아닌 듯합니다.

지난 2월쯤에 이만원주고 먹었던 것 같았는데...........
지난겨울의 구제역 파동인지 고기값의 상승세가 멈추질 않습니다.
더욱 염려 되는 것은 여기서 멈추질 않고 계속 오를 여지가 남아 있다고 합니다.








 

한 상입니다.
주목할 것은 대패삼겹살과 중앙의 양념장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좌측의 고추장과 같이 생긴 양념장이 특이 합니다.
토하를 조금 섞은 것도 같은데...........
맛있습니다.
짜지도 않고 삼겹살과 먹을 때 좋은 맛을 내어 주는 놈입니다.









기분 좋은 아날로그식의 불판입니다.
정감 있고 추억이 서린..............









칠우불고기의 "대패삼겹살"








대패삼겹살을 만들기 위해 생삼겹살을 급랭시켜 만든다고 합니다.









생삼겹살의 부드러운 맛에 비해 대패삼겹살은 고소한 맛을 더 내어 준 다고 하는데...............
그것까지 분별할 수 있는 세세한 입맛은 제게는 없는 것 같고 단지, 맛있으면 될 것 같습니다.


 






엄청남 양의 야채를 내어 줍니다.
이거 먹고 또 달랬다가는 혼날지도 모를 정도로 많은 양을 줍니다.


 






불판에 열기를 잔뜩 올려서는.................









파절이









쏘주 한 잔이 빠질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순식간에 익어 갑니다.





 



모든 고기를 소금에 먹는 것을 가장 즐겨 하기에 소금을 조금 달라고 하였습니다.



 




되었습니다.



 




넘치도록 한 젓가락 가득 담아 와서는................






 



한 주먹 넘치도록 쌈을 해 봅니다.









 



들깨가루에 살짝 묻혀도 먹어 보고................










파절이에도 먹어 봅니다.


 






그래도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저 밑에 보이는 양념장입니다.


 






저 양념장 별미입니다.
적당한 단맛에 삼겹살과 잘 어우러지는 맛입니다.






 




마무리를 해야 할 것 같아서.........
볶음밥으로 두 공기 주문하였습니다.


 






불판을 정리 한 후..............









맛있게 비벼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치









물김치
밥반찬은 두 가지입니다.

국물도 없습니다.




 




잘 먹었습니다.









위치는 예전 한미쇼핑에서 소방서쪽으로 100여 미터를 가시면 우측에 크게 보이실 겁니다.


 

개인적인 입맛과 취향에 맞추어서 주관적 시각으로 쓴 글입니다.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http://blog.naver.com/ssojupa68/40127960612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popu123 뚱이맘 2011.04.25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쌈..쌈채소를 저렇게 많이!! +ㅠ+ 좋은 곳이군요~ ^^*
    전 삼겹살은 기름장이나 쌈장에 주로 먹었는데..저 빨간 양념...
    무엇인지는 잘 모르겠지만...맛있다고 하시니 저도 함 먹어보고 싶네요~^^*
    끝에 볶음밥도 예술입니다..ㅡㅜ 아.. 배고파라..ㅡㅜ

  2. Favicon of http://youngjongtour.tistory.com 악의축 2011.04.25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인동은 유독 맛집이 많나봐요?

  3. 디지짱 2011.04.25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곳을 가보았지만 생각보다 가격이 비싸고 음식은 푸짐한 반면
    아주머니들이 서비스가 너무 불친절해요 ㅠㅠ

  4. MODEL 2011.04.25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을 너무 빨리 먹었는데 군치이 도는데요 ㅠㅠ 맛집 소개 잘 보고갑니당 ~

  5. Favicon of http://www.gendo.co.kr 하늘을달려라 2011.04.25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간판 많이 낯익은듯 한데...
    잘 모르겠군요~
    조만간 함 가볼랍니당~
    간만에 대패좀 먹고 싶군요 ㅎ_ㅎ
    감사합니다~잘봤어용^^*

  6. Favicon of http://youkee.tistory.com 안트베르 2011.04.25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걸 요즘은 대패삼겹이라고 부르는군요.예전 광주에살때는
    저게 삼겹이고 생삼겹이 따로 팔았었는데;;;
    전 서울에서 저 냉동삼겹을 먹고싶어 찾아다니는데 영 안보이네요 ㅠ

  7. Favicon of http://worldtravelers.tistory.com 해외여행자 2011.04.25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삼겹살 안먹어서 그런지 뽐뿌질 드네요 ~
    나중에 기회되면 한번 꼭 가보고 싶습니다~
    빛이드는 창님 좋은 하루되세요~

  8. 작가 띨빵군 2011.04.29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채때문에 엄청 유명해진 이곳.....고기도...ㅋㅋㅋㅋ

  9. 넘 착한 가격 2011.05.14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라리 대패라고 하지 말던가 가격을 정확히 붙여 놓든가..
    대인동말고 상무지구 공원쪽 먹자골목에 들어가봤습니다.
    대패 삼겹살하면 보통 2300원~3000원 또는 좀 괜찮은곳이 6천원정도 했는데.
    머 일단 맛은... 그저 보통인데요. 야채도 그닥.. 홀안이 기름범벅이구요.. --
    황당한건 가격이 500그램이 22000원.(머랄까 0이 하나 잘못붙은 느낌!!)
    엿같습니다. 사기당한 기분..
    청결도 제로, 맛은 보통, 가격만족도 제로... -- 황당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