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은 어떻게 보면 문화와 가장 가까운 장소라는 생각도 해 봅니다.
좌판을 앞에 두고 파는 이와 사는 이 사이에서 오가는 왁자지껄한 공간...
왠지 운율과 가락이라는 느낌이 들기도 하네요.

그런 사람냄새 나는 시장통에 박물관이 있습니다. '대인예술시장 ㅡ 시장 속 박물관'
그러고 보니, 지난 광주비엔날레의 특별전시장소였던 양동시장의 전시관도 기억이 나네요.
(관련글 보러가기 -  "시장 속의 광주비엔날라 장삼이사展"을 다녀오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인시장내에 있는 자그마한 박물관입니다.
박물관 입구입니다.  프랭카드가 걸려 있어 쉽게 찾을 수 있었습니다.
출입문이 친숙하게 느껴지네요.
버려진 문을 가져다가 손질해서 저렇게 박물관에 걸맞는 소탈한 문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번 기획전시인 "의자展"이 열리고 있습니다.
지난 주 까지는 "간판면상"이라는 기획전이 열렸었습니다. 수십년 동안 가게를 알려온 오래된 간판들을 전시했다고 합니다.
박물관의 전시작품들은 시장 상인분들의 손 때 묻은 물품들이라고 합니다.
오늘 보러가는 의자들도 다 이 곳 대인시장과 함께 한 것들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뻑뻑한 문을 열고 들어서면 아담한 공간이 보입니다.
문 입구 바로 오른편에는 방명록과 함께 팜플렛이 구비되어 있습니다.
이번 "의자展" 홍보물은 다음주에나 나온다고 하는군요. 안내책자가 있었으면 더 재미있게 관람을 할 수도 있지 않았을까 생각
위의 사진은 '대인시장 풍물전'이라는 전시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말에 소꼬뚜레를 걸어두면 가정이나 가게가 부유해진다는 속설이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이 소꼬뚜레를 기증하신 분이 가게를  세 번 옮기셨는데,  전부 장사가 잘 되었다는군요.  이제는 필요 없으시다며, 시장 속 박물관이 대박이 나길 바란다며 기증을 하셨다고 합니다.
시장속 박물관  대박 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물건은 어디에 쓰였던 물건 같으신가요?
전혀 예상치 못했는데, 얼음을 깨는 도구였다고 합니다,
작은 얼음들을 잘게 부술 때 사용했다고 알려주더군요.  저도 처음보는 것이라 신기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인시장을 지키는 느티나무들'...대인시장을 지키는 기둥들인 상인들의 얼굴들입니다.
항상 그 자리에서 묵묵히 시장을 이끌어 오신 분들이죠.
많은 분들의 다양한 얼굴표정이 보기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층으로 가는 계단 입구에 '대인시장 풍물전2'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가게에서 사용되었던 도구들...선반에 가지런히 서 있는 칼에 유난히 눈길이 가집니다.
오랜 세월의 흔적이 묻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칼자루가 없는 이 칼에 눈길이 멈추네요. 함흥상회에서 사용한 30년이 넘는다는 칼.
생선을 다듬을 때 사용했다고 하는데, 오래된 칼답게 칼날부분이 완만한 곡선을 이루고 있네요.
칼날을 세운 시간이 역력히 나타납니다. 칼날에 물건을 갔다 대면 '댕겅'하고 잘릴것 같네요.
가만히 보고 있자니 섬뜩함도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가 2층에 마련된 '의자展'이 열리고 있는 기획전시관 입니다. 아담하죠?^^
다양한 형태의 의자들과 관련 설명과 함께 사진들이 붙어 있습니다.
물건을 받쳐놓는 받침대로, 앉아서 일할 때는 작업의자로, 손님들이나 주변 상인분들이 마실 올 때 쉼터로 다양하게 사용이 되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의자... 아주 어렸을 때 기다란 초록색의 책상과 한 세트로 학교에 있었던 의자 같습니다.
그런데 이게 1950년대 초등학교에서 가져와서 쓰셨다고 하던데... 
그러면 그 이전부터 사용했을 법도 하군요. 아주 오래된 의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된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묻어있는 물건들입니다.
이리저리 고쳐놓은 부러진 다리, 세월 만큼이나 낡고 색이 바랜 모습들...
의자마다 각각의 주인의 삶도 어렴풋이 비치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인시장의 '시장 속 박물관'과 '다다익선'을 관리하고 계시는 고영준 프로그램매니저님.
인상이 참 좋으시죠? ^^ 
고영준 매니저님은 이 곳 박물관에서 다양한 전시회를 기획하고 전시하는 일을 하고 계신다고 합니다.

전시회의 물건들은 전부 시장의 상인분들이 사용하던 것 들인데,처음에는 이런 기획을 별로 달갑게 여기지 않으셨다네요. 지금은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신다고 합니다. 직접 가져다 주시거나 가져가라는 연락이 올 정도라고 합니다.^^
다음 기획전시회는 명함에 관한 것을 다뤄볼 계획이라고 말씀해주셨습니다.

제가 박물관을 갔을 때는 식사로 자리를 비우셨는데, 제가 나가는 길에 뵙게 되어 전시품의 일부에 대한 해설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좀 아쉽더라고요. 
각 물건들마다의 이런저런 사연들을 들으면 훨씬 재미도 있었을텐데...

혹시 방문하시면 고영준 매니저님에게 설명을 부탁드리면 더 알찬 관람이 되겠네요.
시장의 군것질도 꽤 괜찮습니다.  특히 튀김이랑 전...
그 고소한 기름냄새를 이겨내기 어렵더라고요. ^^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DEL 2010.12.02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볼거리들 잘 보고 갑니다.^^

  2. 에디터 쏭 2010.12.04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거 저도 며칠 전에 가서 사진 찍고 여기에 올리려고 했는데 ㅎㅎ 먼저 올리셨군요. 대인시장은 정말 삶과 문화가 함께 어우리전 멋진 곳인 것 같아요. ^^ 잘 봤습니다~!

  3. 매력쑨 2011.02.15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인 시장엔 참 볼거리가 많은 것 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edhardysale.org.uk ed hardy 2011.02.18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우리전 멋진 곳인 것 같아요. ^^ 잘 봤습니다~!

  5. 폰에서 2011.04.28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폰에서 댓글남깁니다



티스토리 툴바